Hundreds feared dead in sunken ferr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Hundreds feared dead in sunken ferry

테스트

Rescued students from Danwon High School in Ansan arrive Wednesday afternoon at Paengmok Harbor in Jindo County, South Jeolla to be sent to a nearby hospital. By Oh Jong-chan 구조된 안산 단원고 학생들이 수요일 오후 전남 진도군 팽목항에 도착해 인근 병원으로 후송되고 있다. 오종찬 기자

A ferry carrying 475 people, mostly high school students on a four-day school trip to Jeju Island, sank off the southwestern coast, killing at least ten people. The final death toll could be in the hundreds and the worst maritime disaster in Korea in decades.

*ferry: 여객선
*death toll: 사망자수

승객과 승무원 475명을 태운 여객선이 남서쪽 해안에서 침몰해 최소 10명이 사망했다. 승객의 대부분은 제주도로 3박4일 수학여행을 가는 고등학생들이었다. 최종 사망자수는 수 백 명에 이를 수 있으며 수 십 년 동안 한국에서 발생한 최악의 해양사고일 수 있다.

Rescuers saved 179 people but 286 were unaccounted for, including 245 students, as of 8:00 p.m. Thursday, 35 hours after the ferry first sent a distress signal.

*be unaccounted for: 행방불명의, 설명이 되지 않는
*distress signal: 조난신호, 구조호출

여객선에서 조난신호를 보낸 지 35시간이 지난 목요일 오후 8시 현재까지 179명은 구조됐으나 학생 245명을 포함해 286명은 실종됐다.

According to broadcaster YTN, families of at least two missing students received resigned text messages directly after the accident. One message sent by a son to his mother at 9:27 a.m. read: “Mom, I’m sending this because I may not be able to say this again. I love you.”

*resigned: 체념한

테스트

Rescuers make frantic efforts to save passengers from the sinking ferry Wednesday morning. Provided by Coast Guard 수요일 오전 구조대원들이 가라앉고 있는 여객선에서 승객들을 필사적으로 구조하고 있다. [해양경찰 제공]

뉴스채널 YTN에 따르면, 사고 직후 최소한 2명의 실종 학생의 가족들이 체념한 내용의 문자 메세지를 받았다. 오전 9시27분 아들이 엄마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는 “엄마, 다시는 이렇게 말할 수 없을 것 같아서 이 문자를 보냅니다. 사랑합니다.”라고 적혀 있었다.

The 6,825-ton Sewol, in the charge of Captain Lee Jun-seok, hit an object that may have been an underwater rock at 8:40 a.m. on Wednesday when it was passing through waters three kilometers (1.86 miles) south of Gwanmae Island in Jindo County, South Jeolla, and began listing to the port side.

* underwater rock: 수중 암초
*list to the port side: 좌현으로 기울다

6,825톤급 여객선 세월호(선장 이준석)는 전남 진도군 관매도 남쪽 3킬로미터 해상을 지나고 있을 때인 수요일 오전 8시40분쯤 수중 암초일 것으로 보이는 물체와 충돌했고 좌현으로 기울기 시작했다.

It took the crew 18 minutes to notify the Coast Guard of the ship’s distress, which specialists said was a crucial period of time. During the 18 minutes, the crew made repeated announcements via speakers, urging passengers to stay calm but not to prepare for evacuation. And the water soon burst in.

*stay calm: 침착함을 유지하다
*evacuation: 대피, 철수
*burst in: 와락(불쑥) 쏟아져 들어오다

승무원이 해양경찰에 조난신고를 하는데 18분이 걸렸다. 전문가들은 그 시간은 중대한 순간이라고 말했다. 그 18분 동안 승무원은 선내 방송을 통해 반복적으로 침착함을 유지하라고 요청했지만 대피를 준비시키지는 않았다. 그리고는 갑자기 물이 쏟아져 들어왔다.

“Many of my friends could not don life vests because the sea water burst in too rapidly,” said Lee Da-woon, a junior from Danwon High School in Ansan, Gyeonggi, who was rescued by the Coast Guard.

*life vest: 구명조끼

“바닷물이 너무 갑자기 쏟아져 들어와서 많은 친구들이 구명조끼를 입을 수 없었어요.” 해양경찰에 구조된 경기 안산 단원고등학교 2학년 이다운 학생이 말했다.

번역: 이무영 정치사회부장(mooyoung@joongang.co.kr)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