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nation for bureaucrat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nation for bureaucrats?

Since the disastrous and shameful Sewol calamity, the nation has been doing some major soul searching. Our country cannot go on without reinventing itself. The first to change is our bureaucratic system. Public services should exist to serve the people through administrative assistance. But in this nation, public office seems to exist to serve the private interests of bureaucrats. Unthinkable things happen as the result. They could be deadly, too, as the Sewol sinking proved.

The Sewol ferry sank through a chain of criminal failures and irregularities. If ferry operation, management, safety examination, supervision and salvage took place normally, we may have seen entirely different consequences today. The shady connection between the maritime ministry, umbrella institutions and shipping companies caused the maritime tragedy.

The aged and overworked Sewol ferry passed safety checks only two months before it made its doomed trip. But the sinking strongly suggested flaws in the 6,825-ton Sewol ferry, which was originally manufactured in Japan and operated since 1994. The Sewol ferry also passed the cargo overload examination before it departed. This was possible because eight presidents out of 11 that headed the Korea Register of Shipping in charge of the regular ship checkups came from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Ten of 12 heads of the Korea Shipping Association, which is responsible for cargo examination, were from the ministry. Thanks to revolving-door tradition, officials from the ministry head 11 out of 14 umbrella associations and institutions.

The revolving-door practices and custom are deeply seated and spread out to all government agencies. Post-retirement jobs at the industrial sector are secure for officials from the finance, commerce and trade, education, and land and transportation ministries. Behind the nuclear reactor corruption and reckless and profligate management of the public railway system were shady connections and revolving-door practices. Unless these bureaucratic hierarchy and connections change, major calamities like the Sewol sinking are bound to recur.

President Park Geun-hye promised to do away with bureaucratic syndicate and connections. Prosecutors are readying a large-scale investigation into corruption in the shipping industry. But what should be accompanied are reforms in the domineering and over-stretched bureaucratic system. The entire population will be watching how resolved the government is in its own self-reform.

JoongAng Ilbo, April 24, Page 26





세월호 침몰 참사를 계기로 국가 개조론이 뜨겁다. 리는 대한민국이 개조되지 않고는 더 이상 지속가능하지 않다고 판단한다. 최우선적으로 메스를 대야 할 대상은 관료시스템이다. 공무원이 존재하는 이유는 국민에게 행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관료들 스스로의 배를 채우기 위해 ‘마피아’로 불리며 행정 시스템을 사유화(私有化)하는 건 말이 안된다. 그 있을 수 없는 일이 공공연하게 벌어지고, 그 결과 국민의 생명까지 위협하고 있다는 사실이 이번 사고를 통해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세월호 침몰을 보자. 선박 운항과 선사 운영, 안전 관리, 부처 감독, 구조 중 어느 한 단계에서만 제대로 시스템이 작동했다면 끔찍한 비극은 일어나지 않았을 일이다. 특히 해양수산부와 산하 단체, 그리고 해운업계의 ‘검은 트라이앵글(삼각형)’이 문제였다.
선박 안전 검사를 담당하는 한국선급의 경우 불과 두 달 전 정기안전점검에서 세월호 선체에 문제가 없다는 판정을 내렸다. 현재 선체 결함 가능성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는 점에서 점검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의문이다. 해운조합 역시 세월호에 화물이 과다 적재돼 있는지, 화물이 잘 묶여 있는지를 따져보지 않고 출항전 안전점검보고서를 통과시켰다.
도대체 이런 일이 어떻게 가능했는가. 한국선급은 역대 이사장 11명 중 8명이, 해운조합은 역대 이사장 12명중 10명이 해수부 관료 출신이었다. 해수부 출신이 산하 공공기관과 단체 14곳 중 11곳에서 기관장·단체장을 맡고 있다. 이른바 ‘해피아(해수부 마피아)’가 북 치고, 장고 치고, 춤까지 춰온 것이다.
문제는 이런 썩어 문드러진 마피아 문화가 거의 모든 부처에 뿌리내리고 있다는 데 있다. 모피아(기획재정부 등), 산피아(산업통상자원부), 교피아(교육부), 국피아(국토교통부) 등이 저마다 해당 분야에서 철밥통 지키기와 전관예우 관행을 통해 자신의 배를 채워왔다. 원전 비리와 코레일 방만 경영에도 원전마피아, 철도마피아의 그림자가 짙게 드리워져 있다. 이렇게 말도 안되는 부패의 고리는 언제든 제2, 제3의 세월호 사고를 초래할 수 있다.
박근혜 대통령도 이미 ‘관료 마피아와의 전쟁’을 예고한 상태다. 검찰은 해운 비리에 대한 대대적 수사를 벌일 태세지만 수사만으론 효과가 제한적이다. 마피아 청산을 위해서는 기존의 관료 시스템을 확 뜯어 고치는 혁신이 필수적이다. 또 한 차례의 ‘정치 쇼’로 끝난다면 실망의 골을 더 깊게 할 뿐이다. “관료가 국민 위에 군림하고 있다”는 개탄이 되풀이돼선 안 된다. 박근혜정부가 얼마나 결연한 의지를 갖고 '관(官)피아'와 전쟁에 나서는지는 국민들이 두 눈 똑똑히 뜨고 지켜볼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