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ident Obama issues warning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esident Obama issues warning

After completing a visit to Japan, U.S. President Barack Obama visits Korea today to have a summit with President Park Geun-hye. This is his fourth visit to Korea since his inauguration in 2009 and his third summit with President Park. Given the heightened tensions on the Korean Peninsula stemming from signs of another nuclear test being readied by North Korea, both leaders will likely discuss how to reinforce their traditional alliance amid unceasing threats from Pyongyang.

In an exclusive written interview with the JoongAng Ilbo, Obama said that if North Korea conducts another nuclear test, it will face a strong reaction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dding that America will closely cooperate with its allies and partners to build pressure on Pyongyang. He also underscored that a nuclear test by North Korea will only deepen its isolation from the rest of the world. In Thursday’s summit with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Obama said that if North Korean leaders want to turn the maverick state into something more normal, they must first change their behavior. Otherwise, the United States can augment pressure on the North to force it onto a different path.

We hope that the two leaders discuss practical ways to prevent a fourth nuclear test and encourage the North to scrap its cherished nuclear programs. Despite the influence Beijing has over Pyongyang, overreliance on China can hardly solve the nuclear knot. Only when concerned parties engage in a step-by-step and comprehensive approach to the issue can we turn back the nuclear clock.

It is encouraging that Obama expressed his commitment to security on the peninsula in our interview. Obama made an unflinching commitment to the defense and security of Korea, which includes the full-fledged military power of America. It is also noticeable that Obama mentioned a need to “modernize the two countries’ alliance,” considering the observation that America will try to fill the military vacuum with a consolidation of the existing alliance and co-sharing of defense responsibilities due to its defense budget cuts.

That suggests more security cooperation among Seoul, Washington and Tokyo, which will inevitably raise our defense costs. The government must have the wisdom to further develop its alliance with the U.S., while not hurting relations with China.

JoongAng Ilbo, April 25, Page 30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일본 방문을 끝내고 오늘 방한해 박근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그의 방한은 네번째이고, 박 대통령과의 회담은 세번째다. 북한이 핵실험 준비를 끝냈다는 징후가 나오는 와중에 회담이 이뤄지는 만큼 북한 핵문제와 한ㆍ미 동맹 강화가 주요 의제가 될 것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에 대해 중앙일보와의 단독 서면 인터뷰에서 북한이 핵실험을 하면 “국제사회의 단호한 대응에 직면할 것”이라며 “우리는 동맹 및 파트너 국가들과 함께 북한에 대한 압력을 증대시키기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핵실험을 하면 국제사회로부터의 고립만 깊어질 뿐”이라고 강조했다. 오바마는 24일 미ㆍ일 정상회담에서도 “북한 지도자들이 정상 국가를 만들려 한다면 행동을 바꿔야 한다”며 “미국은 북한이 다른 길을 선택하도록 압력을 증대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오바마의 경고를 흘려듣지 말아야 한다. 한ㆍ미 정상은 북한의 4차 핵실험을 막고 궁극적으로 북한이 핵을 포기하는 길을 가도록 하는 방안도 함께 논의하길 바란다. 중국의 북한에 대한 영향력이 크다도 해서 중국만 쳐다봐서는 북핵 문제는 해결되지 않는다. 관계국이 단계적이면서도 포괄적 접근을 시작할 때 북한의 핵시계를 되돌릴 수 있다.
오바마 대통령이 인터뷰에서 한반도 정세가 유동적인 상황에서 확고한 안보 공약을 밝힌 점은 고무적이다. “한국의 방위와 안보에 대한 미국의 공약은 결코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며 “방위 공약에는 미국의 전면적 군사 능력이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바마가 한ㆍ미 동맹의 현대화를 언급한 점은 주목거리다. 미국이 초긴축 국방예산으로 동맹국들간의 결속과 분업화를 통해 전력(戰力) 감축의 공백을 메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그런 얘기를 했기 때문이다. 향후 한ㆍ미ㆍ일간 안보 협력 강화를 위한 조치가 예상되는 대목이다. 한국의 방위 부담이 커질 가능성도 없지 않다. 한ㆍ중 협력 관계를 훼손하지 않으면서 안보의 초석인 한ㆍ미 동맹을 진화시켜나가는 지혜가 필요한 시점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