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fucian guilt spreads in Korea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Confucian guilt spreads in Korea

테스트

A man kneels at the joint mourning altar set up in the Ansan Olympic Memorial Hall on April 24 to express his condolence for the victims of the Sewol ferry tragedy. [NEWSIS] 한 조문객이 안산올림픽기념관에 세워진 합동분향소에서 무릎을 꿇고 여객선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애도하고 있다. [뉴시스]

Mourning for the victims of the ferry disaster showed the Confucian and collective foundations of Korean society as adults blamed themselves for letting down their own young.

*let down: ~을 (아래로) 내려가게 두다

한국사회의 유교문화적, 집단적 토대를 보여주는 현상으로 여객선 참사에서 어린 학생들이 희생되도록 무력하게 내버려 뒀다는 어른들의 자책과 반성이 이어지고 있다.

“Students are in the cold sea because of irresponsible and unethical adults,” read a message on a web page dedicated to the tragic accident. “I feel ashamed for being an adult in this country and also for not being able to do anything for them.”

*irresponsible: 무책임한
*unethical: 비도덕적인
*dedicated to~ : ~에 바치는, ~에 전념하는

“무책임하고 비도덕적인 어른들 때문에 학생들이 차가운 바다에 있습니다. 이 나라에서 어른인 것이 부끄럽고, 아무것도 해줄 수 없어 미안합니다.” 비극적 사고와 관련해 개설한 웹 사이트에 올라온 글이다.

Another message read, “Children just listened to what the adults were saying but could not escape. I feel terrible that I’m one of the older generation that made this ugly world.”

*older generation: 기성세대

“아이들은 어른들 말만 들었는데 빠져 나오지 못했다. 이 못난 세상을 만든 기성세대의 일원이라 너무 미안합니다.” 웹 사이트에 올려진 다른 글이다.

While most of the messages are meant to express condolences to the families and friends of the victims, adults are reproaching themselves for the accident, even when they had absolutely nothing to do with it.

*condolence: 애도, 조의
*reproach: 책망하다, 비난하다

올려진 글의 대부분은 희생자들의 가족들과 친구들에게 조의를 표한 것이었지만, 어른들은 본인들과 전혀 관련이 없는 일이었는데도 여객선 참사에 대해서 자책하고 있다.

This sort of reaction appears to be unprecedented, even after huge accidental tragedies of the past, such as the collapse of Seoul’s Seongsu Bridge in 1994, the Sampoong Department Store in 1995 and the gymnasium of the Mauna Ocean Resort this February.

*unprecedented: 전례 없는, 미증유의

1994년 서울의 성수대교 붕괴, 1995년 삼풍백화점 붕괴, 올해 2월 마우나 오션 리조트 체육관 붕괴 등과 같은 대형 사고들을 겪었지만, 어른들의 이런 반성은 전례가 없는 듯하다.

Total strangers are accepting joint, generational responsibility for a world so poorly and cynically run that the Sewol ferry did not seem to have had a proper safety examination and the passengers were not given any safety lessons in advance of the tragedy.

참사와 완전 무관한 어른들이 여객선 세월호가 적절한 안전점검을 받지 않았고 승객들은 사전에 안전교육도 받지 않을 정도 너무 엉터리로 운영된 것에 대해 기성세대로서 공동의 책임을 느끼고 있는 것이다.

번역: 이무영 정치사회부장(moo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