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to pull ourselves togethe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ime to pull ourselves together

The entire country is at a standstill and in a state of shock and mourning since the April 16 sinking of the Sewol ferry that killed hundreds of high school students. Everyone became united in praying for the safe return of the missing passengers and in grieving for the dead and their families. People willingly avoided entertainment activities, trips and dining out during the mourning period. A pall of solemnity and contemplation permeated the country as it came to grips with the unprecedented calamity that victimized so many young lives.

But the prolonged gloom has had too much of a negative effect on the economy. Across the country, more than 80 festivals have been cancelled or put off. Promoters and travel agencies refrained from marketing events in May - a month full of national holidays and breaks. People cancelled their planned trips during long weekends, dinner or entertainment appointments, and even sports and other outdoor activities. The shopping and services sectors have been hit hard by the self-imposed lethargy. Consumption has disappeared along with the Sewol ferry.

The listlessness has splashed cold water on fledgling recovery in consumption and hit small businesses hard. Unlike large companies that rely on external demand, restaurants, lodging, travel and retail businesses are struggling amid sluggishness in domestic demand. A national disaster has also cost the economy, making life even harder for the self-employed.

It is natural to sympathize with the pain and suffering of the families who have lost their loved ones in a sudden disaster and refrain from merrymaking and indulgence. Spending in the United States and Japan also fell sharply in the wake of the Sept. 11 terrorist attacks and the 2011 earthquake. Consumption also fell to all-time low after the deadly 2003 fire in the Daegu subway. But never before was sluggishness so extensive and protracted that it hurt the overall economy. We cannot force ourselves to return to business as usual as many are still missing at sea. But the country must slowly pull itself together. There have already been too many losses. We cannot let this disaster kill the economy as well.

JoongAng Ilbo, April 30, Page 30


세월호 침몰사고 이후 온 나라가 충격과 비통에 빠졌다. 국민들은 너나 할것 없이 한 마음으로 희생자에 대한 애도와 실종자 수색에 대한 간절한 기대를 표하고 있다. 숙연한 분위기가 온 나라에 감돌면서 일반 국민들도 각종 행사와 연회를 취소하고, 관광과 외식마저 중단하고 있다. 국가적인 재난과 무고한 어린 생명의 희생 앞에 자숙과 자제의 기운이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것이다.
문제는 이런 자제 분위기가 지나쳐 일상적인 소비지출과 통상적인 활동마저 위축시키고 있다는 점이다. 이미 전국의 지역축제가 80건 이상 취소됐거나 연기됐고, 5월초로 예정된 관광주간 행사와 홍보가 중단됐다. 소비자들은 계획했던 여행을 취소하고, 유흥ㆍ오락과 관련된 외출은 물론 체육활동까지 자제하는가 하면, 일상적인 물품과 서비스의 구매마저 급격히 줄이고 있다. 세월호 침몰과 함께 내수(內需) 전체가 가라앉고 있는 것이다.
더욱 심각한 것은 이러한 내수 침체가 겨우 살아나기 시작하던 경기회복의 발목을 잡는 것은 물론 영세상인과 골목상권에 치명타가 되고 있다는 점이다. 해외시장이 주 수요처인 수출대기업들과는 달리 내수경기에 목을 매고 있는 음식ㆍ숙박ㆍ여행ㆍ행사대행ㆍ소매업종의 영세업체들은 내수 위축이 장기화하면서 한계 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 국가적인 재난의 충격과 슬픔이 서민경제를 나락으로 밀어넣고 있는 것이다.
국가적인 재난에 직면해 희생자를 애도하고 가족의 슬픔에 공감하는 것은 당연하고, 유흥ㆍ향락활동과 과시적 소비를 자제하는 것은 자연스럽다. 미국의 9.11 테러사건과 일본의 동일본 대지진 직후에도 일시적으로 소비가 급감했고, 우리나라의 대구지하철 사고 이후에도 소비가 최저수준으로 떨어졌다. 그러나 지금처럼 내수 부진이 장기화하고, 서민경제에 타격을 줄 정도는 아니었다. 당장 세월호 사고 이전으로 돌아갈 수는 없겠지만 일상적인 소비와 통상적인 활동은 차분하게 재개할 필요가 있다. 세월호 침몰이 비통하다고 해서 서민경제를 가라앉히고 대한민국 경제까지 좌초시킬 수는 없지 않겠는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