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true test of democrac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 true test of democracy

테스트

A 700-page book filled with technical terms, graphs and statistics has become a best-seller on Amazon. It is “Capital in the 21st Century” by French economist Thomas Piketty. While its Korean translation is yet to be published, it will surely be a hit in Korea as well.

Michael Sandel’s book on political philosophy “Justice: What’s the Right Thing to Do?” sold 1 million copies in Korea.

What makes the book, which is reminiscent of Karl Marx’s “Das Kapital” from the 19th century, so popular in America, the cradle of capitalism?

Perhaps, readers are drawn to the author’s rebuttal of the trickle-down effect, the main argument of neoliberalism, and the concentration of wealth. Piketty supports his claims with analysis of statistical data from the past two centuries.

Nobel Prize winner Paul Krugman gave high praise to Piketty’s book. But middle-class Americans are turning the pages anxiously as they begin to feel their reality crumbling as they read.

Similarly, middle-class Koreans feel increasingly poor and find it hard to make ends meet, while Samsung has become the leader in the smartphone market and is enjoying record earnings.

Piketty argues that a concentration of wealth is aggravating because income from capital is far greater than earned income.

As wealth is inherited, income inequality grows. The inherited capital is bound to undermine a healthy democracy. Society becomes most vulnerable when it is faced with a tragedy such as the Sewol ferry sinking.

We cannot help but be traumatized seeing democratic values, such as justice and responsibility, being trampled upon for the sake of money. We cannot help but become enraged over the disgusting chain of bureaucrats and interest groups.

Joseph Stiglitz, also a Nobel Prize-winning economist, emphasizes Piketty’s argument that inequality is not only the result of the economic structure but also the result of politics and policy.

This explains why some Koreans are calling for the resignation of the president. Just as the OECD pointed out recently that the cause of inequality is a tax system that disproportionately favors high income earners, the Sewol ferry tragedy was caused by lax national administration.

The scars and shocks being experienced by Koreans cannot be healed easily. It is especially serious and sensitive when Koreans have to make a wise choice between deregulation and economic democratization.

*The author is an inter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May 2, Page 31

By LEE HOON-BEOM

















전문용어와 그래픽, 통계로 가득한 700쪽 가까운 책이 아마존 베스트셀러가 되고 있다. 프랑스 경제학자 토마 피케티 교수의 『21세기 자본론』 얘기다. 우리말 번역서는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곧 이 땅에도 열풍이 옮겨 불 게 분명하다. 결코 쉽지 않은 정치철학서 『정의란 무엇인가』가 100만권 넘게 팔리는 저력(?)의 나라 아닌가.
‘자본주의는 스스로 파괴한다’는 마크르스의 19세기 『자본론』 냄새가 폴폴 나는 책이 자본주의 본산 미국에서 돌풍인 이유는 뭘까. 아마도 신자유주의의 주무기인 낙수(trikle-down)효과를 반박하고 부의 양극화가 커져갈 뿐이란 주장 때문 아닐까 싶다. 200년 넘는 통계자료 분석으로 뒷받침되는 주장이다.
노벨경제학상 수상자인 폴 크루그먼이 ‘왜 내가 먼저 못했을까’ 이마를 칠 정도다. 그러니 한쪽 구석서부터 무너져 내리고 있는 현실을 피부로 느끼는 미국 중산층들이 불안한 시선으로 책장을 넘기고 있는 것이다. 우리나라에서의 돌풍을 의심치 않는 이유가 그래서다. 삼성이 세계 1위 스마트폰으로 최대수익 기록행진을 벌일 때도 팍팍해지기만 하는 내 살림에 스스로 ‘신빈민층’으로 느끼는 우리네 중산층 아닌가 말이다.
피케티 주장을 요약하면 부의 양극화는 ‘일해서 돈을 버는 것보다 돈이 돈을 버는 게 훨씬 크기 때문’이다. 그렇게 벌어들인 부는 세습되고, 소득 불평등은 갈수록 단단해질 수밖에 없다. 그런 ‘세습 자본주의’는 필연적으로 건강한 민주주의를 해치고 만다.
가장 면역력이 떨어지는 시기가 바로 세월호 사건 같은 게 터질 때다. 오로지 돈만을 위해 정의와 책임 등 민주적 가치가 너무도 하찮게 짓밟히는데 충격 받지 않을 수 없는 까닭이다. 그 악취 나는 먹이 사슬에 주렁주렁 매달린 관료·이익집단을 보며 분노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역시 노벨경제학상을 수상한 조지프 스티글리츠는 “불평등이 경제력만이 아닌 정치와 정책의 결과”라는 피케티 말을 중요 대목으로 꼽는다. 사회 일각에서 대통령 하야 주장까지 나오는 이유의 설명이 될 수도 있겠다. 어제 OECD의 지적대로 불평등의 원인이 부자에게 유리한 세금제도인 것처럼 세월호 참사가 결국 부실한 국가 운영 탓이니 말이다. 세월호에 놀란 국민적 상처의 치유가 그만큼 어렵다. 규제 완화와 경제 민주화 사이에서 솔로몬의 선택을 해야 할 지금은 더욱 그렇다.
이훈범 국제부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