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fety firs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afety first

We are hit with another major transit accident as the country has not even started to recover from the state of shock and mourning caused by the maritime disaster in which a ferry capsized with more than 400 people on board. An eastbound train crashed into another train on Seoul Metro line No. 2 after it left Sangwangsimni Station, injuring more than 200 commuters on both trains Friday afternoon. The accident underscored once again the poor safety infrastructure in this country. Subway officials foundered and failed to act fast to evacuate people - a repetition of the slow and unreliable reaction of authorities following the April 16 Sewol tragedy.

The subway collision took place because the train failed to stop in time and rear-ended the train in front of it. The impact was so strong that the two cars at the end of the train that was hit derailed. Power immediately went off and passengers were trapped in complete darkness. There were screams and some bleeding from shattered windows. About 240 people were injured and 500 had to be evacuated. Fortunately, there were no fatalities.

The accident is being investigated, but there’s hardly any question that lax safety awareness is to be blamed. An automatic brake that should have engaged when the train approached within 200 meters (219 yards) of the other train failed to work. A bell that warns of an approaching train also did not ring.

Scared and in complete blackness, passengers had to force open the doors to get out. At first, announcements over the loudspeaker told passengers to stay in the trains. Later, they were evacuated. Passengers had to make their way out of the dark tunnel without any escorts. Many of them were returning from the mourning alter at City Hall for the victims of the sunken Sewol ferry.

Subway lines in and around the capital have recently been raising safety concerns. On April 3, a train on line No. 4 derailed between Sookmyung Women’s University Station and Samgakji Station. There was a chain of five disruptions in rail services on lines Nos. 1, 2 and 4 over the last two months. The accidents occurred because of oversights in technical maintenance and poor operations.

Experts blame the accidents on delays in replacing equipment and infrastructure renovation to save on costs. Moral hazards and poor training also led to human errors. The government must thoroughly re-examine safety standards of subway systems across the nation. The people are not just worried about public safety. They actually fear for their lives. The country must place top priority on rebuilding its infrastructure to put safety first.

JoongAng Ilbo, May 3, Page 30


어처구니없는 대형사고가 또 터졌다. 2일 서울지하철 2호선 상왕십리역에서 발생한 열차 추돌사고는 안전불감증이 부른 사고였다. 세월호 침몰 참사의 충격이 가시지 않은 상태에서 원시적인 사고가 또 벌어진 것이다. 서울메트로 관계자들은 사고 직후 대비·안내 과정에서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여, 세월호 참사 때의 문제점이 되풀이됐다.
사고는 2일 오후 3시30분 쯤 서울 상왕십리역에서 잠실 방향으로 가던 지하철 2호선 열차가 앞에 정차해 있던 열차를 들이받으면서 일어났다. 사고로 승객 200여명이 다쳤고 1000명의 승객이 긴급 대피했다. 차량 2량이 탈선하고 7개의 차량연결기가 부서질 정도로 추돌의 강도는 강했다. 사고로 전동차 내의 전기가 끊겼고 어둠 속에서 승객들이 골절상 등 크고 작은 상처를 입었다. 일부는 비명을 지르며 나뒹굴었고 창문에 얼굴을 부딪쳐 피를 흘리는 사람도 있었다.
정확한 사고원인은 더 조사해봐야 하지만 안전불감증이 부른 사고임에는 틀림없다. 앞선 전동차가 200m 이내로 접근해오면 자동적으로 작동해야 하는 '열차자동정지장치'가 작동하지 않았다. 역내 진입 전에 작동해야 하는 신호체계도 오작동했다고 한다. 뒤따라가던 전동차는 앞선 열차가 역을 떠나지 않았는데도 빠른 속도로 역내에 진입했다.
사고 이후 한동안 대비방송이 나오지 않았다. 승객들은 전기가 나간 전동차 안에서 공포에 떨다가 스스로 문을 열고 나왔다. 서울메트로 직원들은 처음에는 "자리에 앉아있으라"고 안내했다가 잠시 뒤 "대비하라"는 말을 반복했다. 상당수 승객들은 대피안내요원 없이 어두운 선로를 따라 걸어나와야 했다. 열차에는 서울시청 앞 세월호 합동분양소를 다녀온 시민들도 상당수 타고 있었다. 일부 승객은 역내 플랫폼에 주저앉아 충격을 추스려야 했다.
최근 서울지하철의 경보음은 계속 울렸다. 세월호 참사 13일 전인 지난달 3일 서울 한성대입구역에서 시흥차량기지로 가던 서울지하철 4호선 회송열차가 숙대입구역과 삼각지역 사이에서 탈선했다. 3월 22일과 30일, 4월 1일과 2일에도 지하철 1·2·4호선에서 잇따라 열차 운행이 중단되는 등 최근 두 달 사이에 크고 작은 사고가 5차례나 일어났다. 이들 사고는 운행매뉴얼을 준수하지 않거나 평소 장비 점검을 제대로 하지 않아 일어났다.
전문가들은 비용 절감을 이유로 시스템과 장비의 교체를 미루면서 사고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또 교육 미흡과 기강 해이가 잇단 사고의 원인으로 지목된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국토교통부는 전국 지하철의 안전실태를 전면적으로 점검해야 한다. 세월호 참사에 이어 후진적 추돌사고를 지켜본 국민들은 단순한 불안감을 넘어 안전 공포에 떨게 됐다. 후진국형 안전사고 악순환의 고리를 끊기 위해 국가적 역량을 총집결시켜야 할 때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