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trust deepens after Sewol traged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Distrust deepens after Sewol tragedy

테스트

Immediately after the Sewol ferry tragedy, experts from the Korea Coast Guard, the Maritime and Port Administration, the Korea Ship Safety Technology Authority and the Korean Register of Shipping gathered to examine safety conditions on ferryboats, but they found nothing unusual. However, just eight days after the inspection, a passenger boat experienced an engine malfunction at sea. The 310-ton Dolphin left Ulleung Island with 380 passengers and six crew members and suffered engine trouble just 16 kilometers (10 miles) from the Dokdo islets.

Since the Sewol disaster, the Korea Coast Guard has been conducting safety inspections on ferryboats in collaboration with the Pohang Regional Maritime and Port Administration. The Dolphin and the 205-ton Dokdo Sarang operating between Ulleung Island and the Dokdo islets were included in the inspection, which took place in late April. Fourteen specialists conducted a two-day evaluation on the two passenger ships, checking evacuation and rescue equipment, making sure the captain and the crew members were trained in the event of an emergency, and ensuring that the navigator, radar, automatic identification system (AIS) and other systems were fully functional.

The Dokdo Sarang is suspended from service until May 13, as the captain was not competent enough to steer the ship. The inspectors also found that the crew members of the Dolphin could not properly handle the extinguishers and emergency equipment. Those devices should have been located near the bridge, but were found to be too far out of reach. The Dolphin was directed to correct this.

Still, it had engine trouble at sea. Passengers were terrified, especially because the incident happened so soon after the Sewol accident. Fortunately, only one engine failed and the boat returned safely to Ulleung Island. A few passengers were admitted to the Ulleung County Hospital.

The Korea Coast Guard said that during the inspection, it only made sure the engine sounded normal in a test run. The engine malfunction could have been identified, however, in a more thorough checkup.

The Dolphin had a complete assessment on March 18, a month and a half before the incident. The Korean Register of Shipping conducted a midterm checkup, but concluded that there was nothing wrong with the engine. Nevertheless, the boat still experienced trouble.

How then can we explain the accident? The Korean Register of Shipping claims that the engine may have been fully functional, suffering a failure later. But how many citizens will truly believe that? How can we ever really trust the agencies tasked by the authorities with safety inspection?

JoongAng Ilbo, May 7, Page 29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BY KIM YOON-HO















해양경찰을 비롯해 해양항만청, 선박안전기술공단, 한국선급 등의 전문가들이 모였다. 연안 여객선 하나하나의 안전실태를 샅샅이 뜯어봤다. 세월호 참사 직후의 조치였다. 하지만 안전 점검은 별무신통이었다. 점검받은 여객선이 꼭 8일 만에 망망대해에서 엔진이 고장났다. 지난 2일 승객 390명과 승무원 6명을 태우고 울릉도를 출발했다가 독도를 16㎞ 남기고 고장을 일으킨 여객선 돌핀호(310t) 얘기다.
세월호 사고가 나자 동해해양경찰서는 지난달 말 포항지방해양항만청 등 관계 기관과 함께 연안여객선 긴급 안전점검에 나섰다. 울릉도~독도를 운항하는 돌핀호와 독도사랑호(205t) 등도 대상이었다. 돌핀호와 독도사랑호 점검에는 전문가 14명이 동원됐다. 이들은 1박 2일동안 여객선을 살폈다. 구명 설비를 갖췄는지, 선장과 선원들이 비상시 행동 요령을 잘 알고 있는지, 조타기ㆍ레이더ㆍ선박자동식별장치(AIS)를 비롯해 각종 설비들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하나하나 짚어 나갔다.
독도사랑호는 선장이 배를 조종하는 능력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오는 13일까지 운항정지 조치됐다. 사고가 난 돌핀호에 대해서도 지적이 나왔다. 선원들이 소화기를 제대로 다루지 못한다는 점과, 조타실 가까운 곳에 비치해야 할 비상 장비를 멀리 떨어진 곳에 뒀다는 것이었다. 이에 대해선 시정 조치만 취해졌다.
그랬던 돌핀호는 해상에서 엔진 고장을 일으켰다. 핵심 부품에 이상이 있었다. 세월호 사고를 간접 경험한 승객들은 불안에 떨었다. 다행히 엔진 두개 중 하나만 고장나 인명피해 없이 울릉도로 돌아왔다. 울릉도에 오자마자 승객 몇 명은 울릉군 의료원에 입원했다. 너무 놀라서인지 “심장이 아프다”고 호소하는 환자도 있었다.
엔진 역시 지난달 말 해경 등이 실시한 점검 목록에 올라 있었다. 동해해경은 “안전 점검에선 시운전을 하며 엔진 소리에 이상이 없는지 확인하는 정도”라며 “부품 이상은 엔진 내부를 뜯어보는 정밀 검사를 해야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돌핀호는 정밀 점사도 받았다. 지난 3월 18일, 그러니까 고장나기 약 한 달 보름 전이었다. 한국선급이 ‘1종 중간검사’를 실시했다. 엔진 부품을 떼어내 살펴보는 항목이 포함된 검사다. 여기서도 결론은 ‘이상 없음’이었다. 그럼에도 여객선은 결국 말썽을 일으켰다. 이를 어떻게 설명할까. 한국선급 해명대로 검사 당시엔 멀쩡했는데 그 뒤 운항 중에 문제가 생겼을 수도 있다. 하지만 그 말을 곧이곧대로 들을 국민이 얼마나 될까. 정부가 안전 검사를 맡긴 기관(한국선급)도,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해경 등이 실시한 긴급 안전 점검의 결과도 믿을 수 없게 된 세상은 누가 만든 것인가.
김윤호 사회부문 기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