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rub salt in the wound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Don’t rub salt in the wound

테스트

China is set to become the world’s largest economy this year according to the World Bank International Comparison Program’s analysis of purchasing power parities (PPPs). China’s rise was expected, but more interesting was China’s reaction. The country is reluctant to be called the biggest economy in the world, arguing that it is still a developing country, and that the GDP number based on PPP is not reliable.

China should be rejoicing that it will overtake the U.S. economy. But instead it is backing off. Just as China claims, it still has a long way to go in terms of per-capita income. But foreign experts say China is trying to avoid the responsibility that is expected of an economic power. It may want to avoid carbon emissions requirements, an increase in contributions to the United Nations and anti-Chinese sentiment. China reacted similarly during the 2008 global financial crisis. The United States called China and itself the G-2, hoping to work together for the global economic recovery. However, China refused to be referred to as a member of G-2, probably for the same reasons.

Asian neighbors have mixed feelings. They welcome the emergence of the world’s largest economy in the region, as they can benefit from China’s growth. However, the story is different when it comes to politics and diplomacy. Tensions are already high in the South China Sea over territorial rights between China and other countries. China and Vietnamese vessels recently clashed and China attacked with water cannons. Vietnam and the Philippines criticize China for using force to take over islands in the South China Sea based on groundless logic. To them, China is only a politically uncomfortable neighbor. Combined with the rivalry between America and China, the South China Sea is turning into a powder keg.

Korea is also involved in the situation. In the West Sea, Chinese fishing boats are operating illegally, taking advantage of slack control in the area as the Korea Coast Guard is busy dealing with the Sewol ferry tragedy. Fishermen in the region are furious with the Chinese boats for overfishing. It is not a neighborly thing to do when the entire country is grieving.

Tolerance is supposed to be a foreign policy principle, but it is nowhere to be found. The Chinese foreign ministry claims that it is hard to control their fishermen. Knowing the caliber of the Chinese police forces, this response is considered a lame excuse. If China is truly a powerful and great country, it must crack down on the Chinese fishing boats. That’s what we expect of a respectable No. 1 economy.

Just as the ICP analysis shows, China could overtake the United States and become the No. 1 economy in the world. But a giant that is not respected by its neighbors is nothing but a threat.

JoongAng Ilbo, May 12, Page 34

*The author is the director of the China Institute of the JoongAng Ilbo.

BY HAN WOO-DUK

















중국이 올해 세계 최대 경제대국 자리에 오른단다. 세계은행 산하 ICP(국제비교프로그램)의 구매력평가(PPP)분석 결과가 그렇다. 단지 몇 년 앞당겨졌을 뿐, 이미 예상됐던 일이다. 오히려 언론의 주목을 끈 것은 중국의 반응이었다. 그들은 손사래를 친다. '중국은 개발도상국일 뿐 세계 1등 경제대국은 아니다'라는 얘기다. "PPP기준 국내총생산(GDP) 통계를 인정할 수 없다"는 이유를 댔다.
공산당 일당 통치(傳政)의 나라 중국의 체제 정통성은 경제 실적에서 나온다. 그런 중국이 세계 자본주의를 대표하는 미국을 제친다는 건 환호해야 할 일이다. 그럼에도 그들은 '나는 아니야'라고 물러선다. 왜일까? 그들 주장대로 1인당 소득 수준으로 보면 한참 멀었다도 할 수 있다. 그러나 해외 전문가들은 "경제대국으로서 마땅히 져야할 책임을 회피하려는 측면도 있다"고 눈을 흘긴다. 탄소배출 억제, UN분담금 증액, 반(反)중국 정서 등을 피하려는 속셈이라는 지적이다. 지난 2008년 세계 금융위기 때도 그랬다. 당시 미국은 중국을 'G2(주요 2개국·Group of 2)'로 치켜세웠다. 세계 경제회복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 뜻이었다. 그러나 중국은 'G2'라는 용어를 거부했다. 이유는 지금과 별반 달라 보이지 않는다.
아시아 주변국의 속내는 복잡하다. 이웃에 세계 최대 경제대국이 등장하는 것은 분명 반길 일이다. 성장의 혜택을 함께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정치·외교 사안으로 눈을 돌리면 얘기는 달라진다. 지금도 남중국해에서는 영유권을 놓고 중국과 관련국 사이에 긴장의 파고가 높다. 중국과 베트남 선박이 충돌하고, 중국은 급기야 물대포를 동원해 공격한다. 베트남 필리핀 등 당사국들은 "중국이 힘을 앞세워 근거없는 논리로 남중국해를 독식하려 한다"고 비난한다. 정치적으로 중국은 불편한 이웃일 뿐이다. 여기에 미·중 대결 구도가 겹치면서 남중국해는 지금 화약고로 변해가고 있다.
남의 얘기만은 아니다. 지금 우리 서해에는 중국의 불법 조업선이 떼지어 몰려들고 있다. 해경의 세월호 투입으로 단속이 허술해진 틈을 타 기승을 부린다. 해당 지역 어민들은 불법 중국 어선들이 쌍끌이로 어족을 쓸어간다고 분노한다. 국가적인 재난을 당해 나라 전체가 비탄에 빠져있는 이웃에 할 짓은 아니다. 그들이 주변 외교 원칙의 하나로 내세웠다는 '포용성(包)'은 찾아볼 수 없다. 중국 외교당국은 '단속이 어렵다'고 말한다. '중국 경찰력이 그정도 밖에 안되나? 핑계일 뿐이다'라는 비난이 나오는 건 당연하다. 진정한 대국이라면 지금 당장 자국의 불법 조업선 단속에 나서야 한다. 그게 이웃 국민들로부터 존중받는 1등 경제 대국의 모습이다.
ICP의 분석대로 중국은 올해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경제대국으로 등장할 수 있다. 그러나 주변국으로부터 존경받지 못하는 대국이라면, 그건 위협의 대상일 뿐이다.
한우덕 중국연구소 소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