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nor and applaud the unsung heroe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Honor and applaud the unsung heroes

테스트

The Coast Guard is under severe criticism lately because of its lethargic response to the Sewol ferry tragedy. From the initial rescue to the counting of passengers, the maritime body has showed itself to be less than competent. Its workers, from low-level officers to high-level executives, have admitted that they are at fault.

But there are also some unsung heroes in the Coast Guard. In the past, some officers were killed while cracking down on illegally operating Chinese fishermen who resisted arrest. Countless others were injured trying to protect Koreans working at sea.

Two special Coast Guard rescue agents were dispatched to the Captain Vangelis, an 88,000-ton cargo ship that had a massive oil spill in the waters off Taejong Beach, Busan, in February. It had collided with a tanker in nine-foot-high waves.

But Lts. Shin Seung-yong and Lee Soon-hyung, then sergeants, stepped in to minimize damage. They hung from a rope at the side of the ship for an hour and a half, drenched in oil, to cover up the leaking hole. They eventually completed the mission even though the oil irritated their skin.

The lieutenants are now part of the search and rescue mission at the scene of the capsized ferry. They have been on the job for 28 days straight since the first day of the accident.

In a phone interview, Lee said, “I feel sorry for the families still waiting for their sons and daughters, so I had to jump into the sea again.”

Other Coast Guard divers feel the same way. It has been a luxury for them to follow a 30-minute dive with a 24-hour rest. They often change their oxygen tank and dive right back into the ocean. One corporal, Baek Dae-ryuk, even crashed into an object inside the ship and had to be given 10 stitches. He still insisted on diving again.

These officers are the small heroes who do their utmost to complete their jobs. But they have become discouraged because the incompetency of their commanders has brought them harsh criticism from the public. Some said that they cannot even face the victims’ families. But they have done nothing wrong.

Even before the Sewol ferry disaster, the morale of the officers in charge of maritime safety and rescue was not high. Though they take pride in their jobs, they are not likely to be promoted to higher posts in the Coast Guard. Among 67 executives above senior superintendent level, only one has a diving background with experience in rescue.

Before and after the ferry tragedy, the heroes at the scene felt discouraged because of the Coast Guard’s commanders and executives. The newly reorganized body should be an organization that respects, honors and applauds its unsung heroes.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CHOI MO-RAN

JoongAng Ilbo, May 13, Page 29
















해양경찰이 뭇매를 맞는 요즘이다. 아다시피 세월호 사고 때문이다. 초기 구조에서 탑승객 숫자 파악에 이르기까지 잇따라 비틀거렸다. 그로 인해 해경의 사기는 땅에 떨어졌다. 수뇌부에서 말단 순경에 이르기까지 모두 "죄인이 된 심정"이라고들 한다.
하지만 돌이켜보면 해경엔 제몸 돌보지 않고 현장에 뛰어든 작은 영웅들이 있었다. 흉기를 휘두르며 저항하는 중국 불법 어선 어부들을 제압하는 와중에 목숨을 잃기도 했다. 다친 해경은 부지기수다. 국내 어민들을 보호하려다 생긴 일이다.
이뿐 아니다. 올 초 부산 태종대 앞바다에선 기름이 줄줄 새는 8만8000t급 대형 화물선 캡틴 방글리스호에 해경 특수구조단 2명이 달라붙었다. 연료공급선과 충돌해 기름이 흘러나와서는 바다를 오염시키는 현장이었다. 바다엔 높이 3m 파도가 쳤다. 그런 상황에서 신승용(42)·이순형(36) 경위(당시는 경사)는 뱃전에 맨 밧줄에 매달렸다. 1시간 30분동안 기름을 뒤집어 써가며 구멍을 틀어막았다. 온몸에 기름독이 오르면서도 임무를 완수했다. 이들 덕에 해양 오염을 최소화할 수 있었다.
이들은 지금 세월호가 침몰한 현장에서 구조·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첫날 현장에 달려가 12일까지 27일째다. 이 경위는 이 날 본지와의 통화에서 "아들·딸을 기다리는 가족들에게 그저 미안하고 또 미안한 마음을 가득 안고 바다에 뛰어든다"고 말했다. 풍랑주의보 때문에 들어가지 못할 땐 죄송스러움이 더 컸다고 했다.
다른 해경 잠수부들도 그렇게 죄스런 마음을 안고 구조·수색을 하고 있다. '30분 잠수 후 24시간 휴식'이란 규칙을 지키는 건 사치라고 했다. 시신을 본 것 같다며 물에서 나오나자마 산소통을 갈아메고 바로 다시 바다에 들어가기 예사다. 백대륙(36) 경장은 수색을 하다 뭔가에 이마를 부딪혀 10바늘을 꿰메고도 바로 현장에 뛰어들었다. 이들 역시 온 힘을 쥐어 짜내 임무를 수행하는 작은 영웅들 아닐까. 하지만 이들은 지금 풀이 죽었다. 지휘부가 대응을 잘못해 해경에 비난의 화살이 쏟아져서다. "실종자 가족 볼 면목이 없다" "쥐구멍에라도 들어가고 싶다"고들 한다.
이들이 대체 무슨 죄일까. 따져보면 세월호 전에도 해상 안전과 구조를 책임지는 현장 요원들의 사기는 높지 않았다. 때론 영웅담을 꽃피웠지만, 이들은 대체로 해경에서 고위직에 오르지 못했다. 총경 이상 고위 간부 67명 중에 구조와 관련한 잠수직 출신은 단 1명뿐인 게 해경의 현실이다.
세월호 전에도, 세월호 후에도 현장의 작은 영웅들이 기를 펴지 못하게 만든 건 온전히 해경 지휘부의 책임이다. 새로 태어날 해경은 이런 작은 영웅들이 박수와 존경과 우대를 받는 조직이 되기를 기대한다.
최모란 사회부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