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enomics looks to womenomic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benomics looks to womenomics

테스트

Reinventing the rights and status of women and using their abilities for social and economic development is a global trend. The idea spread when ABC News correspondent Claire Shipman and BBC World News America’s Katty Kay co-authored “Womenomics,” in 2009.

But recently, Japanese Prime Minister, a politician known for his rightist inclinations, set “womenomics” as the new policy for his “Abenomics” concept when he toured five EU nations. The proposal is quite absurd, as Abe has always claimed that banning gender discrimination would destroy Japanese families and society. He also renounces the idea of gender equality, advocating “men as a supplier, women as mother and wife.”

Just like Korean women, Japanese women often give up their careers for their families. Sixty percent of working women quit their jobs after marriage or the birth of their first child. Half of these women are college graduates. By the time they are in their late 40s, they return to work, mostly as part-timers or temps. Japanese supermarkets have the most highly educated cashiers.

By 2020, Abe wants to increase the ratio of female CEOs to 30 percent. But only 1 percent of current Japanese CEOs are women, far lower than America’s 16 percent and France’s 28 percent. Abe also said that maternity and child care leave would be extended from one and a half years to three years and that he would reduce the waiting period for day care and kindergartens. He will seek legislation requiring companies to appoint female CEOs.

Womenomics aims to fully utilize the talents of females for social and economic development with the premise of complete gender equality. Abe’s policy lacks sincerity as it does not reflect his philosophy. It is suspected that the policy is mere rhetoric to improve Japan’s image.

Japan attempted to deny the history of so-called comfort women, or sexual slaves recruited forcibly during World War II, altogether, but backed off when the United States put pressure on it. Abe treasures the traditional value of looking at women as mothers and wives rather than as individual characters. He has said, “the most natural and basic unit of society is not an individual but a family.”

Japan is the oldest society in the world, and the birth rate of women of childbearing age is not higher than 1.3 to 1.4. The Japanese economic authorities claimed that if the 3.6 million homemakers or stay-at-home women between age 26 and 49 resume economic activities, about 6 trillion yen in production would be added. Does Abe aspire to turn the female work force into a social engine? Or does he look at women as a “tool” to make up the diminishing work force?

Korea is not much different. But at least Koreans elected a female president, which is unprecedented even in the United States.

The author is a chair professor at Duksung Women’s University.

JoongAng Ilbo, May 15, Page 32

BY RHIE WON-BOK






















여성의 권리와 지위를 재인식하고 그들의 능력을 사회와 경제발전에 더 적극적으로 흡수해야한다는 것이 세계적인 큰 흐름이다. 이 이론은 2009년 ABC뉴스 기자 클레어 시프만과 BBC 월드뉴스의 캐티 캐이의 공저 『위미노믹스(womenomics=여성+이코노믹스)』 이후 보편화되었다. 그런데 최근 극우 정치인인 아베 신조 일본총리가 유럽연합(EU) 5개국을 순방하며 아베노믹스의 새로운 정책으로 위미노믹스를 들고 나와 어리둥절해진다. 왜냐하면 그는 ‘성차별 폐지는 일본 가정과 사회를 파괴할 것’이라며 ‘남성은 가족부양, 여성은 현모양처’라는 남녀평등을 거부하는 관점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일본의 경단녀(經斷女)현상은 우리와 크게 다르지 않아 취업한 여성들의 60%가 결혼, 첫아이 출산이후 직장을 떠나는데 그중 절반이 대학졸업자들이다. 이들은 40대 후반에야 부업을 갖게 되므로 일본의 수퍼마켓은 세계 최고학벌을 지닌 계산원들이 일하는 곳인 셈이다. 아베는 2020년까지 여성 CEO의 비중을 30%까지 끌어올리겠다고 하지만 현 일본의 여성 CEO는 1%로 미국의 16%, 프랑스의 28%에 크게 못 미친다. 그는 또 출산 후 육아휴가를 1년 반에서 3년으로 늘이고 보육원·유치원의 입원 대기기간을 대폭 줄일 것을 강조하였으며 기업의 여성 CEO 공개를 법제화하겠다고도 한다.
위미노믹스는 철저한 남녀평등이라는 전제 아래 여성의 능력을 사회와 경제발전에 적극 흡수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아베처럼 생각은 동쪽에 있으면서 서쪽을 향한 정책을 내세우는 것이 과연 진정성이 있으며 일본의 대외 이미지를 제고하려는 수사에 그치지 않을 것인지 의문이다. 종군위안부 역사 자체를 부정하려다가 한국과의 관계악화를 우려한 미국의 압력으로 슬그머니 꼬리를 내린 바 있고, “자연적이며 기본적인 사회의 단위는 개인이 아닌 가정”이라는 주장으로 여성 개인의 인격을 인정하기보다 현모양처라는 전통적 가치를 중요시하는 아베다. 일본은 세계 최고령사회인데다 가임여성 1인당 출산율은 1.3~1.4명을 넘지 못한다. 26~49세의 전업주부나 재택여성 360만 명이 경제활동을 재개한다면 연간 약 6조 엔의 생산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일본 경제당국은 밝힌 바 있다. 과연 아베의 위미노믹스는 남녀평등 차원에서 여성인력을 사회동력으로 흡수하려는 것인지, 아니면 일본의 노동인구 감소를 여성인력으로 메꾸려는 ‘도구’로서 여성을 바라보고 있는지 궁금하다. 우리도 크게 다른 처지가 아니다. 그러나 대한민국은 여성 대통령을 선출하였고 이는 43명의 대통령을 배출한 미국에서도 없는 일이다.
이원복 덕성여대 석좌교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