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oo out there for McCartne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Korea too out there for McCartney?

테스트

Paul McCartney is on his Out There! Tour, a series of worldwide concerts from May 2013 to August 2014. The singer and his team will “travel the world throughout the year, even visiting some places they’ve never been before.” Montevideo, Uruguay, Quito, Ecuador and Seoul are some of the cities that McCartney is performing in for the first time.

That means that Korea has not been included in The Beatles’ territory until now. Korea was the host of the 1988 Olympics and has been a member of the OECD since 1996. The 2002 World Cup and 2012 G-20 summit were held in Korea. As one of the top 10 economies in the world, Korea finished the 2012 London Olympic Games in fifth place, right in The Beatles’ homeland. However, Korea seems to be too “out there” for Paul McCartney.

It would lead to an obvious answer, but I wanted to ask McCartney why it took so long for him to perform in Korea when there are so many Beatles fans here. I asked some industry insiders why some superstars are reluctant to perform in Korea.

A promoter said, “At the moment, U2 is the hottest band in the world, but they haven’t performed in Korea. The Eagles came to Korea for the first time in 2011, when the members were over 60.” From a business perspective, musicians can’t expect much from visiting Korea. Paul McCartney released the “New” album last year. When he performs in Japan, his album sells well. Album sales are important. You cannot satisfy a musician’s pride by singing along to ‘Hey Jude.’ Fans should remember the past as well as the present of the musician. Korea’s record market is dead. Who pays for music these days?

A stage professional said, “There were talks that Paul would perform twice in Korea, in Seoul and Busan. So the Busan Yacht Club, where the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is held, was mentioned. It is a beautiful venue, but it seats 15,000 people. Are you kidding? Paul McCartney is a living legend who attracts 250,000 fans in three concerts alone.”

A former radio writer said, “If he is looking to make money, he won’t miss China. But McCartney has never performed in China. It suggests he is choosing cities carefully. He is an animal rights activist, and playing in Tiananmen Square is not permitted. He refused to perform in South Africa under apartheid. His first Israeli performance was 2008.”

There was no need to search for complicated reasons. In the singer’s first interview with Korean media, the main topic was, as expected, the Sewol ferry tragedy. It is our reality. The New York Times wrote that Korea is not immune to major maritime disasters that mostly occur in underdeveloped countries in Asia. “Out there” might not be some unknown land. It may be our uncivilized world.

JoongAng Ilbo, May 19, Page 34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BY KANG IN-SIK




















저기 어딘가 미지의 세계에, Out There. 폴 매카트니가 지난해 5월부터 오는 8월까지 진행하는 월드 투어 ‘Out There!’는 “지금껏 공연하지 않았던 곳을 간다”는 기획의도로 시작됐다. 폴란드의 바르샤바, 우르과이의 몬테비데오, 페루의 리마, 에콰도르의 쿠이토, 그리고 대한민국의 서울은 그런 이유로 이번 투어에 포함됐다.
그간 대한민국은 비틀스의 영토에 포함되지 못했다는 얘기다. 한국은 이미 1988년 올림픽을 열었고 96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이 됐다. 2002년엔 월드컵을 2012년엔 G20정상회담을 개최했다. 세계 10위권 경제대국이며, 비틀스의 나라 영국에서 열린 2012런던올림픽에선 5위에 올랐다. 그런데 눈을 돌려 저 멀리 보아야 알 수 있는 ‘Out There’에 한국이 위치하고 있었다는 거다.
뻔한 대답을 듣더라도 폴과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비틀스를 이렇게 사랑했는데 왜 이제서야 왔는가”라고 묻고 싶었다. 그래서 인터뷰 전에 몇몇 관계자들에게 슈퍼스타들이 한국공연을 기피하는 이유를 물었다.
^익명의 프로모터: “현재 가치로 봤을 때 최고는 U2거든요. 한국에 안 왔죠? 이글스도 환갑 넘어 2011년에 처음 온 거고. 장사꾼으로서 보자면, 뮤지션에게 한국 방문은 기대할 게 크지 않습니다. 폴 매카트니가 지난해 앨범 ‘NEW’를 냈잖아요. 일본의 경우엔 폴이 공연하면 음반이 엄청나게 팔려요. 이게 정말 중요한 겁니다. ‘헤이 쥬드’ 떼창만으로 뮤지션의 자존심을 충족시킬 수 없죠. 뮤지션의 과거뿐만 아니라 그의 현재도 기억해주는 팬이 얼마나 있냐 이거죠. 게다가 한국 음반 시장은 죽어 있죠. 콘텐트를 돈 주고 사는 사람이 몇이나 되요?”
^무대 전문가: “폴이 서울과 부산에서 두 번 공연한다는 얘기가 이 바닥에서 잠깐 돌았어요. 그래서 부산영화제가 열리는 요트경기장에서 하자, 이런 얘기가 있었죠. 굉장히 아름답잖아요. 그런데 객석을 때려 박아봐야 1만5000석이 나오더군요. 장난해요? 폴은 3번 공연만으로 25만 명을 모으는 레전드입니다.”
^전직 라디오 작가: “돈 때문이라면 중국을 빼놓으면 절대 안되죠. 근데 폴 매카트니는 중국 한번도 안 갔어요. 시사하는 바가 있죠. 동물보호운동가라서 안간다는 얘기도 있고, 천안문 공연이 불허돼 못간다는 설도 있어요. 아파르트헤이트 시절 남아공 공연을 거부했다는 얘기도 있죠. 이스라엘 공연도 2008년에나 성사됐고요.”
실은 이렇게 복잡한 이유를 찾을 필요도 없었다. 폴이 한국 언론과 처음 하는 인터뷰의 가장 중요한 주제는 예상대로 ‘세월호 사고’였다. 그게 현실이었다. “아시아 저개발국에서 종종 발견되는 대형 선박사고에서 한국은 예외인줄 알았다. 하지만 아니었다”는 뉴욕타임스의 기사 한대목이 떠올랐다. Out There, 저기 어딘가 ‘미지’의 세계가 아닌 저기 어딘가 ‘미개’의 세계가 정확한 게 아닌가, 라는 생각까지 들었다.
사회부문 강인식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