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ologizing for a stolen generatio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pologizing for a stolen generation

테스트

Australia maintained the White Australia policy between 1901 to 1973, keeping non-white immigrants out of the country. After the gold rush, cheap labor from China flooded Australia, and as the white workers’ wages were threatened, the discriminatory policy was introduced.

However, as workforce shortage became acute, the government turned to mixed descendants of Australian Aborigines and Caucasians. In order to make these children “white,” they were removed from their families and taken to white foster homes or shelters. It was a merciless, inhumane crime. These children who were taken away from their parents and brought up by white people are called “the Stolen Generation.” When they reached adulthood, they struggled with identity crises and depression, and their suicide rate was very high. The state-orchestrated crime continued for nearly 70 years and became a serious social issue.

The 1997 report “Bringing Them Home” by the Australian Human Rights and Equal Opportunities Commission shocked citizens and discussions for an apology and compensation began. The following year, Australia unofficially designated May 26 “National Sorry Day” and expressed regret over the removal of Aboriginal children.

However, expressing regret was not enough, people thought, and offering an official apology and compensation became a political issue. In 2007, it was the most controversial topic during the Australian election.

Prime Minister John Howard of the conservative ruling party refused to apologize, and Labor Party candidate Kevin Rudd promised that he would apologize if elected. Rudd defeated Howard, and the day after the inauguration on February 13, 2008, the newly-elected prime minister delivered an apology to the indigenous Australians for the Stolen Generation on behalf of Parliament and the Australian government on live television.

Prime Minister Rudd said, “Today we honor the indigenous peoples of this land, the oldest continuing cultures in human history. We reflect on their past mistreatment. We reflect in particular on the mistreatment of those who were Stolen Generations - this blemished chapter in our national history.”

His apology was a giant step in Australia’s efforts to reflect on its faults. Although compensation has not been offered yet, the apology is a living example that a new future is only possible when mistakes of the past are acknowledged, apologized for and properly compensated for with sincere words and will.

JoongAng Ilbo, May 22, Page 32

*The author is a chair professor at Duksung Women’s University.

BY RHIE WON-BOK



















호주는 1901년부터 1973년까지 모든 유색인들의 이민을 제한하는 백호주의(白濠主義: WAP)를 유지했다. 골드러시 이후 값싼 중국인노동자들이 대거 유입되어 백인들의 임금이 저하하자 이런 인종차별정책을 채택한 것이다. 그러나 심각한 노동력부족 문제가 부각되면서 위정자들은 애버리지니, 즉 원주민과 백인의 혼혈아들을 노동력으로 전환하기로 한다. 그러나 유색인인 원주민의 피가 흐르는 혼혈아들을 일단은 백인화 시킬 필요가 생기자, 참으로 무자비하고 반인륜적인 국가범죄가 공권력에 의해 저질러졌다. 즉 혼혈아 아이들을 부모로부터 강제로 떼어다가 백인가정이나 국가보육시설에 입양시켜 백인으로 ‘사육’한 것이다. 이처럼 천륜을 무시하고 강제로 부모의 품에서 강탈되어 백인으로 양육된 아이들을 ‘도둑맞은 세대’(Stolen Generations)라 부르는데, 이들은 성인이 되어 심각한 정체성 혼란과 우울증에 시달리며 높은 자살율까지 보인다. 이러한 국가범죄가 1900년경부터 70년 가까이 계속되었고 점차 호주의 심각한 사회문제로 떠오르게 되었다.
1997년 호주인권위원회가 발표한 “그들을 가정으로 돌려보내라”는 보고서는 전 호주국민들에게 큰 충격을 주었고 사과와 보상의 문제가 논의되기 시작했다. 호주는 이듬해인 1998년부터 매년 5월 26일을 ‘국가 유감의 날’(National Sorry Day)라는 비공식 기념일로 정하고 도둑맞은 세대에 대해 범국민적으로 국가가 저지른 과오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고 있다. 하지만 이 문제가 유감표명으로 끝날 문제가 아니라 국가가 공식 사과하고 보상해야 한다는 주장이 정치쟁점으로 떠올라 드디어는 2007년 호주총선의 최대 이슈가 되었다. 집권 보수여당의 존 하워드 수상은 끝내 사과를 거부했고, 야당 당수인 케빈 러드 후보는 자신이 당선되면 즉시 사과를 하겠다는 공약을 했다. 총선에서 승리한 러드 수상은 취임 다음날인 2008년 2월 13일 전국으로 생중계되는 가운데 의회와 정부를 대표하여 애버리지니와 도둑맞은 세대들에게 공식 사과했다.
"우리는 인류역사에 가장 오래 존재하는 원주민들과 그들의 문화를 존경합니다. 우리는 지난날에 저지른 잘못을 생각합니다. 특히 우리 국민 역사에 어두운 장이었던 잃어버린 세대에 대해 사죄합니다.“ 이렇게 시작되는 사과는 호주의 어두운 역사 청산에 큰 획을 긋고 있다. 비록 아직 보상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는 해도 새로운 미래는 잘못된 과거를 분명히 청산하고 사과할 것은 사과하며 보상할 것은 보상하는 등 진실된 말과 실천이 있어야 가능하다는 또 하나의 산 예를 본다.
이원복 덕성여대 석좌교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