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vilians must join in national revamp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Civilians must join in national revamp

테스트

Tears can convey a more powerful message than 100 words, which is why people paid such close attention to President Park Geun-hye’s emotional apology on Monday during her nationally televised address. It seemed successful, initially. Even Kim Han-gill, co-chairman of the New Politics Alliance for Democracy, recognized her sincerity.

However, what came after the tears dried up matters more. Her reform plans - which include dissolving the Coast Guard, reorganizing the Ministry of Security and Public Administration and establishing a national safety agency - are drastic yet rough. They must be refined and the specifics discussed.

Civilian experts say, for instance, that the plan to dissolve the Coast Guard and transfer its operations to a new national safety agency is inappropriate. Yoon Dong-geun, a professor at Ulsan National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says that the national safety office’s core function should be managing and controlling disasters and accidents. When it is charged with the Coast Guard’s old job of controlling Chinese fishing vessels and keeping Japan’s infringement of Korea’s territorial right over Dokdo at bay, it cannot concentrate on disaster prevention. The mistakes of the Sewol ferry disaster could be repeated, he said. He added that the Korean government has proposed a one-time solution to disband the Coast Guard, while the United States took more than a year to discuss with specialists before creating the U.S. 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 after the Sept. 11, 2001, attacks.

A reorganization of the Ministry of Security and Public Administration is also problematic. Former officials from the ministries of government administration and domestic affairs may fight over who to send where. In fact, there are already rumors about who would remain in Seoul and who would go to Sejong City in the new national safety agency, the administrative reform agency and the department of administration and autonomy. The government ministries that oversee key functions in domestic and foreign affairs remained in Seoul when most government offices were relocated to the new administrative capital of Sejong. Civilian experts in our Constitution should contribute their wisdom to prevent unnecessary discord.

The public will not be convinced if the bureaucrats make plans in the closed room to root out the “bureaucratic mafia.” Human resources specialists with corporate experience, public administration scholars and experts in other fields should be included in the discussion. It is not an option but a must to have experts participate in the revision of the Government Organization Act, the Public Servants Act and the Public Service Ethics Act.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May 21, Page 29

By CHANG SE-JEONG


















백 마디 말보다 눈물이 주는 메시지는 강렬하다. 많은 이들이 '여성 대통령의 눈물'에 주목한 이유다. 박근혜 대통령과 각을 세워온 김한길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조차 진정성을 인정했다니 대통령의 '눈물 사과'는 성공적인 셈이다.
문제는 눈물이 마른 이후다. 대통령의 충격적인 담화문 발표로 국가개조가 완성된 것은 결코 아니다. 해양경찰청 해체, 공룡 안전행정부 수술, 국가안전처 신설 등 대통령이 내놓은 큰 그림은 파격적이지만 동시에 거칠다. 이제부터 구체적으로 보완하고 다듬어야 한다.
그 과정에서 분명히 짚어야 할 것은 논의의 칼자루를 공무원 조직에만 맡겨서는 안 된다는 점이다. 5급공채(옛 행시)를 축소하겠다는 마당이니 국가개조 방안 논의부터 민간의 참여를 최대한 보장해야 한다.
민간의 목소리를 충실히 들어야 하는 이유는 권력자와 관료만의 폐쇄적인 정책 결정에 따른 시행착오를 줄이기 위해서다.
예컨대 해경 조직을 해체하면서 해양 경비 업무를 국가안전처로 옮기는 방안을 놓고 민간 전문가들은 부적절하다고 꼬집는다. 울산과기대 윤동근(재난관리공학) 교수는 "국가안전처는 재난 발생 때 총괄·조정 기능이 핵심이다. 중국 불법 어선 단속 업무와 일본의 독도 영유권 침탈을 막는 해양 경비 업무에 치중하다 보면 재난 대비에 소홀해 질 수 있다. 세월호 참사 때의 잘못을 반복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 노스 다코타 대학에서 5년간 교수로 일한 경험이 있는 그는 "우리 정부는 단칼에 해경 해체라는 해법을 제시했지만 미국은 9·11테러 이후 국토안보부를 만드는데 각계 전문가를 참여시켜 1년 이상 논의를 거쳤다"고 소개했다.
안행부 조직 쪼개기도 마찬가지다. 소수의 조직 담당 공무원들에게만 맡겨선 공정한 수술을 기대하기 어렵다. 어느 실·국을 어디로 보낼 지를 두고 옛 총무처와 내무부 출신 간에 자칫 이전투구(泥田鬪狗)가 벌어질 우려가 있다. 실제로 국가안전처·행정혁신처·'행정자치부'(안행부에서 남는 조직) 중에서 누가 서울청사에 남고 누가 세종청사로 갈 지를 놓고 벌써 부터 말들이 많다. 신행정수도와 세종시 이전 논란 때도 외치와 내치의 중추 기능을 맡은 정부 부처는 서울에 잔류했다. 민간 헌법 전문가의 지혜를 빌려 위헌 시비를 사전에 차단할 필요가 있다.
관피아(관료 마피아) 척결을 한다면서 관료들만 밀실에 모여 방안을 만든다면 국민이 결코 수긍하지 않을 것이다. 대기업 인사 전문가도 좋고 행정학자만으로 부족하면 다른 여러 분야의 학자를 참여시키는 것도 방법이다.
국가개조를 위해 정부조직법·국가공무원법·공직자윤리법 등을 개정하는 과정에서 민간 전문가의 폭넓은 참여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
장세정 사회부문 기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