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rth’s proposals are inappropriat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North’s proposals are inappropriate

테스트

Last week, the office of the South Korean Commission for the June 15 Joint Declaration received a fax from its North Korean counterpart. Pyongyang proposed holding a unification event in Kaesong on June 15 to mark the 14th anniversary of the first inter-Korean summit meeting and the June 14 joint declaration. They also suggested holding a joint memorial service for the victims of the Sewol ferry accident to “console the families of the victims who lost their loved ones in the tragic accident.”

Of course, there is no reason to oppose the spirit of commemorating the historic summit meeting and mourning for the Sewol ferry victims. However, considering how Pyongyang has behaved in the past, its claims are not convincing and do not appear sincere. Over the past month, North Korea has harshly denounced the South and made anti-government provocations over the ferry crisis. The North Korean National Defense Commission, the most powerful agency in the North, even called the victims from Danwon High School “fish food,” a severe insult to the victims’ families. The Committee for the Peaceful Reunification of the Fatherland made an ungrounded claim that the accident was “a mass massacre of Park Geun-hye clique.” On May 22, the Rodong Sinmun said, “The people should come out to the streets!”

Kim Wan-su, the chairman of the North Korean Commission for the June 15 Joint Declaration, is one of the leaders of the slanderous attacks and instigations. The one who welcomed Park, who was then the chairman of the Future Union Party, for her meeting in May 2002 with Kim Jong-il at Panmunjom, has turned into the vanguard of instigation. It’s absurd how he has dared to mention a joint memorial service after he ridiculed the ferry victims and then used them to provoke the South.

As the South grieves in the aftermath of the accident, it is inappropriate to hold a joint event.

The South Korean office’s lukewarm attitude is also problematic. It should have condemned Pyongyang’s attempts to use the Sewol accident to provoke the South to prevent “encouraging national division and going against the spirit of the June 15 Joint Declaration.” Before the Ministry of Unification turned down the proposal, the commission should have made a decision to reject it. It suits the spirit of the Korean people that both commissions in the North and South have been emphasizing.

Next year marks the 15th anniversary of the June 15 Joint Declaration. The North and South’s commissions should renew their pledges to persuade all Koreans to agree with the meaning of the Joint Declaration only when time has passed and inter-Korean tension is relieved.

*The author is a political and international news reporter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May 23, Page 29

BY LEE YOUNG-JONG





















지난주 서울 충정로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사무실에 팩스 한 장이 전달됐다. 평양 파트너인 북측 위원회가 보낸 것이었다. 북측위원회는 "6월15일 개성에서 통일행사를 열자"고 제안했다. 올해로 14주년을 맞는 첫 남북 정상회담과 6.15 공동선언을 기념하자는 얘기였다. 북측은 세월호 희생자를 위한 공동추모제도 함께 열자고 했다. "여객선 침몰사고로 사랑하는 혈육을 잃은 유가족들을 위로하자"는 설명이다.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을 기념하고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자는 근본취지에 반대할 이유는 없다. 하지만 북한의 그간 행태를 보면 6.15 북측위의 주장은 진정성도 없고 설득력을 얻기 어렵다. 지난 한달여 세월호와 관련한 극렬한 대남비방과 반정부 선동에 몰두한 게 북한이다. 최고권력기구인 국방위원회는 희생된 단원고 학생들을 '물고기 밥'으로 표현해 유가족에게 큰 상처를 줬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박근혜 패당의 집단적 대학살 만행"이란 터무니 없는 주장도 펼쳤다. 노동신문은 22일 "민중이여 거리로 떨쳐나오라!"는 글로 선동했다.
6.15 북측위원장 김완수는 이런 비방·선동의 사령탑 중 한사람이다. 2002년5월 박근혜 대통령(당시엔 미래연합 대표) 방북과 김정일 면담 때 판문점까지 나와 영접했던 책임자가 공격의 선봉장으로 돌변한 것이다. 뒤에선 희생자·유가족을 비하하고 선동 소재로 삼으면서, 앞에 나서서는 공동추모 운운하는 행태에 눈쌀이 찌푸려진다.
참사 충격으로 남녘 모두가 슬픔에 젖어있는데 북측 지역에 들어와 공동행사를 치르자는 것도 경우에 맞지않다. 지난 13일 평양 23층 아파트 붕괴참사로 수백명의 사상자를 낸 북측에게 서울 공동추모제를 제안한다면 어떤 심정일지 헤아려봤으면한다. 임동원 전 국가정보원장을 비롯한 6.15선언의 남측 주역들도 다음달 12일 간단한 세미나와 기념식만 치른다.
남측위원회의 물렁한 태도도 문제다. 2005년1월 결성선언문에서 밝힌대로 '6.15시대에 역행해 민족분열을 조장하는' 것에 맞서려했다면, 북한의 세월호 선동에 따금하게 충고했어야 한다. 통일부가 "공동추모를 빌미로 남남갈등을 유발하려는 저의"(김의도 대변인)라며 불가입장을 밝히기 전에 남측위가 결단을 내렸어야 했다. 그렇게 하는게 양측 6.15위원회가 입버릇처럼 강조해온 '우리민족끼리' 정신에 부합한다.
내년은 6.15 공동선언 발표 15주년이다. 북한이 5년, 10년 단위로 성대하게 행사를 치르는 이른바 '꺾어지는 해'다. 세월호의 아픔을 딛고 남북관계도 풀려서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6.15 선언의 뜻에 공감할 수 있으려면 남북 6.15공동위가 환골탈태해야한다.
이영종 정치국제부문 기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