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probe for the history book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probe for the history books

Political parties have reached agreement to hold a 90-day legislative investigation into the April 16 sinking of the Sewol ferry in which more than 300 were killed or went missing. Rival parties set aside partisan differences and approved an outline for the probe under pressure from victims’ families, who have been camping outside the National Assembly for days.

One major issue in the wrangling was whether Kim Ki-choon, the president’s chief of staff, would be summoned for questioning. The solution to that thorny issue was not to specifically summon Kim by name, but to require chiefs of his office to come in for questioning as key witnesses. Also summoned will be people from 18 government offices, including the presidential secretariat, national security council, prime minister’s offic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Ministry of Security and Public Administration, the Korea Coast Guard,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the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and four state agencies: the Korean Register of Shipping, the Korea Shipping Association and public broadcasters KBS and MBC. The scope and scale will be unprecedented, as it should be given the gravity of the crisis that uncovered comprehensive and deep-seated problems such as complacency about public safety, administrative carelessness, lax oversight, collusion and corruption in the bureaucracy, and in Korean customs, social and cultural norms. The parliamentary probe, which will dominate the political scene for most of the summer after it starts next week, must serve as a tipping point for the entire society to question why we care so little about safety in this country and how to finally outgrow our immature ways.

Politicians must be aware that this legislative probe isn’t a political contest but a historical mission to come to terms with Korea’s flaws. The causes must be revisited from the very beginning of the Sewol crisis to paint the whole picture of how a ferry with more than 400 people on board listed and sank within easy reach of help, both from the sky and on land. We hope the 18 members on the special committee will write a report that will go down in Korean history as the Bible for improving public safety. Politicians may be tempted to grandstand and attack one another, but what matters in the investigation is the uncovering of truth behind the disaster. Only by capturing the truth can we partly atone for the deaths of so many young people and retool the country as a safer place. Legislators should be the first to prove that Korea can be reborn after the shame of the Sewol tragedy.

JoongAng Ilbo, May 31, Page 30



국회가 90일간의 세월호 국정조사에 합의했다. 여야를 압박하기 위해 사흘을 농성한 유가족들이 본회의장에서 지켜보는 가운데 국정조사계획서가 그제 밤 통과된 것이다.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의 출석문제를 어떻게 담보할 것인가가 쟁점이었다. 증인으로서 실명을 박는 형식을 취하진 않았지만 김 실장은 국정조사 특위가 보고받을 기관의 장(長) 자격으로 출석하게 됐다. 국조특위의 조사 대상 기관은 청와대 비서실과 국가안보실을 비롯해 국무총리실, 국가정보원,안전행정부,해양경찰청,국방부,방송통신위원회 등 18개 정부기관과 KBS와 MBC, 한국선급,한국해운조합 등 4개 다른 기관이 포함돼있다. 조사기관의 방대한 규모는 세월호 참사가 단순한 사건사고가 아니라 한국 정치·사회·문화의 총체적 부실과 무능을 반영한 것이라는 점을 한 눈에 알게 해준다. 6월2일부터 8월30일까지 진행될 국정조사는 세월호를 통해서 한국과 한국인이 안고 있는 근원적인 안전문제를 해부하고 안전불감증을 도려내는 계기가 되어야 할 것이다.
이번 국정조사는 여야가 정치적으로 충돌하는 공간이 아니라 철저하게 사실에 입각한 '2014년 대한민국 안전 보고서'를 만드는 세미나가 되어야 한다. 세월호 사건의 시작부터 단계단계마다 발생한 문제점을 치밀하고 상세하게 조사,분석하면서 점점 커다란 그림을 그려가야 한다. 심재철 위원장을 비롯한 국조특위 18명의 의원은 국정조사 보고서를 한국 현대사에 길이 남을 국민안전 매뉴얼로 만들겠다는 자세를 갖길 바란다.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사건 등을 다룬 과거의 국정조사처럼 여야가 서로 정치적 주장만 반복하다 새로운 발견이나 교훈없이 끝나는 일이 벌어져선 안된다. 그렇지 않아도 국조기간 중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가 끼여 정치 쟁점을 일부러 만들고 싶은 유혹을 느낄 수 있다. 게다가 여론의 스폿 라이트를 받기 위해 권력 실세나 특정 사안만 공격해 존재감을 과시하려는 게 국조에 임하는 의원들의 해묵은 폐해 아니었나. 세월호 참사 이전의 한국과 이후의 한국이 달라져야 하듯 세월호 국조에 임하는 의원들의 자세도 달라져야 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