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pecting the inspector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nspecting the inspectors

Fire authorities recently conducted surprise inspections for a week starting May 8 on 224 large buildings in Gyeonggi, which recently passed safety tests, and discovered faults in 67 percent of them.

Fire extinguishers and emergency equipment failed to work and some of them were also not equipped with mandatory evacuation ropes and other escape systems. Some of them even falsified safety documentation. Such disregard for safety could jeopardize lives.

Among 27 medical facilities, 19 places, or 70 percent, were found to be deficient in emergency preparedness. The government has embarked on safety examinations across the country of public places, ferries, hospitals and public transportation facilities since the April 16 sinking of the Sewol ferry. But the inspections themselves appear to have been sloppy.

The inspectors’ checklists covers more than 200 categories, but in one place the inspection took less than a day. What is the use of such inspections if they cannot ensure the safety of the general public? A fire in a nursing home in South Jeolla on Wednesday killed at least 21 patients. The number of casualties mounted because prompt evacuations of the patients, many older than 70, did not take place. And yet the hospital reported that it conducts routine fire drills for patients and staff.

Its safety assessment was not questioned by the authorities. Such complacency and careless inspection can cause major casualties from accidents that otherwise could have been minor. The government is advised to spend sufficient time and resources to meticulously re-examine large public places and popular facilities.

In areas that are used daily by people, safety equipment and infrastructure such as emergency exits, fire extinguishers, fire shutters and smoke preventive systems must be fully working. Otherwise people won’t feel safe anywhere in this country. The safety checks must be double-checked by other supervisors. Repeated inspections and strict quality control can prevent mishaps from mismanagement and supervisory laxity.

Large buildings, schools and multipurpose venues should be required to conduct regular fire drills. We must bear with a little inconvenience in order to have safety awareness come naturally, making our country a more reliable place to live.

JoongAng Ilbo, May 30, Page 30



경기도가 안전점검을 통과한 도내 주요 건물 224곳을 대상으로 지난 8~16일 불시에 소방점검을 다시 해봤더니 무려 67%(152곳)에서 문제점이 발견됐다. 화재점검 장비가 작동하지 않거나 대피 기구(완강기) 등이 없는데도 있다고 허위 기재한 곳도 있었다. 유사시 인명을 좌우할 수 있는 항목이다. 의료시설도 27곳 중 19곳(70%)이 엉터리였다. 이래서야 국민이 어떻게 안심하고 살 수가 있겠는가.
세월호 사고 뒤 정부가 전국 다중이용시설·여객선·병원·교통시설 등에 대한 일제 안전점검을 했음에도 굵직한 사고가 줄을 잇는 데는 이러한 엉터리 점검이 한몫하고 있다고 할 것이다. 점검방식을 보면 200여 가지 항목을 거의 하루 만에 다 하고 있다. 이런 허술한 안전점검이 무슨 효과가 있겠는가. 28일 화재로 21명이 숨진 장성 요양병원은 화재가 났을 때 아무런 대응을 하지 못해 인명피해가 컸는데도 ‘화재시 대응 및 환자 대피 훈련’ 등의 항목에 합격을 뜻하는 동그라미가 쳐져 있었다. 이런 엉터리 안전점검은 결국 막을 수 있거나 피해를 줄일 수 있는 사고에서 숱한 희생자가 발생하는 원인이 될 수 있다.
정부는 충분한 시간과 인력·비용을 투입해 주요 시설에 대한 안전점검을 원점에서 새롭게 다시 해야 한다. 특히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공중시설의 비상구·소화기·소화전·방화셔터·제연시설 등 안전 관련 시설과 설치물을 철저히 재점검해야 한다. 그렇게 해야 불안해하는 국민을 어느 정도라도 안심시킬 수 있을 것이다.
아울러 교차 체크를 실시해 점검이 제대로 이뤄졌는지도 확인해야 한다. 이렇게 안전점검에 대한 품질관리까지 제대로 해야 엉터리 점검을 어느 정도라도 막을 수 있을 것이다. 다중이용시설·학교·대형건물 등 주요 시설을 대상으로 실제 상황을 상정한 재난 대피 훈련도 해봐야 한다. 다소 불편을 감수하더라도 이런 교육·훈련이 우리 생활 속에 녹아들어야 국민과 기업·정부의 안전의식이 높아지고 이를 바탕으로 보다 안전한 나라를 도모할 수 있을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