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tting back to busines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etting back to business

Amid profound sadness and frustration over the Sewol disaster, the sixth local elections have ended. Now is the time for us to exert all our energy to revive our economy, which nearly shuddered to a halt after the tragic sinking of the ferry. The entire nation has been feeling unfathomable shame and guilt over the tragic deaths of hundreds of innocent students aboard the ship. After the disaster, consumers closed their wallets and companies postponed the release of new products and investments.

The latest available statistics say it all. Industrial output across the board in April fell 0.5 percent compared to the previous month, followed by a one percent decrease in the services sector, which is mostly comprised of mom-and-pop businesses in local neighborhoods. Despite an urgent need to revitalize the sluggish economy, our politicians were totally engrossed in blaming each other for the Sewol tragedy. As a result, our economy has lost momentum to rebound — despite a slight sign of recovery from the beginning of this year.

But we cannot be in mourning forever. Deep grief and anger cannot prevent a recurrence of such a disaster, and they may only lead to a more serious crisis of prolonged economic slowdown and a fatal loss of a new growth engine for the economy. Keeping people from slipping into poverty and unemployment is as crucial as ensuring their safety. Of course, the government must do its best to resolve the crises in our inadequate attitude toward public safety. But it must also rejuvenate the economy.

We urge both the ruling Saenuri Party and opposition New Politics Alliance for Democracy to stop fighting and roll up their sleeves to enact laws to help improve citizens’ livelihoods.

The central government must immediately reactivate President Park Geun-hye’s ambitious threeyear plan for economic innovation to rekindle a failing light for recovery. Businesses and citizens also must get back to businesses. That’s one of the surest way to hand over a better nation to the next generation.





세월호 참사 이후 어수선한 가운데 치러졌던 전국동시 지방선거가 끝났다. 이젠 온 국민이 마음을 다잡고 심기일전(心機一轉)하여 경제 살리기에 나서야할 때다. 세월호 침몰사고 이후 우리 경제는 사실상 멈췄다. 애꿎은 어린 생명들의 희생 앞에 비통함과 자괴감이 국민의 마음을 짓눌렀기 때문이다. 평소처럼 일손이 잡힐 리가 만무하다. 소비자들은 지갑을 닫았고, 기업들은 신제품 출시와 투자를 미뤘다. 그 결과는 4월 산업활동 통계에 그대로 드러났다. 전산업생산은 전달보다 0.5%가 줄었고, 영세ㆍ골목상권이 대부분인 서비스업생산은 1%나 감소했다. 지방선거에서도 세월호 사고의 책임공방 속에 ‘경제 살리기’는 뒷전이었다. 그 바람에 올해부터 가까스로 살아나려던 경기가 다시 침체의 나락으로 떨어질 위기에 처했다. 경제예측기관들은 다투어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조정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언제까지 망연자실 손을 놓고 있을 수만은 없는 노릇이다. 침통과 분노만으론 세월호 참사의 재발을 막을 수도 없거니와 경기침체와 국가의 성장동력 상실이라는 어쩌면 더 큰 위기를 방치할 뿐이다. 재난으로부터의 안전뿐만 아니라 궁핍과 실직 같은 경제불안으로부터의 안전 또한 국가의 중요한 책무다. 젊은이들이 실업난에 빠지고, 골목상권과 영세서민의 생계가 위협받는 것이야말로 심각한 국가적 위기가 아닐 수 없다. 세월호 사고의 원인규명과 수습, 재발방지 대책과 안전시스템의 구축은 차분히 진행해하되, 꺼져가는 경제회생의 불씨를 살리는 일 또한 시급하다.
우선 정치권부터 세월호 책임공방과 지방선거에서의 대립과 갈등을 접고, 국민의 살림살이를 개선할 수 있는 민생관련 입법활동에 매진하기 바란다. 정부는 세월호 사고이후 중단된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의 시동을 다시 걸어 즉각 성장동력의 회복과 경제의 체질개선에 나서야 한다. 기업과 국민들도 각자의 자리에서 본업에 충실함으로써 일상성을 회복해야 한다. 그래야 나라의 기능이 정상화되고, 더 안전하고 살기좋은 나라를 미래세대에 만들어줄 수 있지 않겠는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