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os’ wings must be clippe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Yoos’ wings must be clipped

Yoo Byung-eun, the fugitive billionaire wanted for questioning on a number of fraud and malpractice charges as de facto owner of the sunken ferry Sewol, has been rejected by a third country after requesting political asylum, prosecutors said.

Yoo, 73, and his son defied repeated summons by prosecutors and went into hiding. A 50 million won (about $488,000) reward has been posted for information on his whereabouts. Last week, Yoo sought asylum at a foreign embassy in Seoul, citing political and religious persecution. The embassy turned down his request as he is on the run from a number of criminal charges.

But the information suggests that Yoo is trying to flee the country. Yoo and his eldest son, Dae-gyun, who was running the ferry’s operating company Chonghaejin, are suspected of illicitly funnelling funds into the family’s private fortune at the expense of the Sewol’s safety. Many have raised concerns about the two escaping overseas, and evidence pointed out that Yoo has been hiding in the port city of Suncheon, South Jeolla. Yoo could use his business connections from 25 years of involvement in the ferry business to escape as a stowaway.

A criminal case is jeopardized if the primary suspect flees to another country. The case against Cho Hee-pal, a notorious con man, went nowhere after he managed to run away to China in 2008 after pulling the largest-ever pyramid scheme, amounting to losses of more than 4 trillion won. Religious cult leader Jeong Myung-seok, accused of raping female followers, was on the international wanted list for nine years before he was caught and returned to Korea in 2008.

If the Yoos escape overseas, the Sewol investigation could be seriously undermined. Law enforcement officials must do their best to hunt them down before they leave the country or we will never get to the bottom of the illegal ferry operation and the company’s suspicious business deals, including collusion with administrators and regulators.

Officers must strengthen the inspection operation around port areas. Bringing the two dubious businessmen to justice would be the first step to restoring law and order and rebuilding the country’s foundation based on safety. They must expand the search to ports and coastal regions across the country and tighten security at gateways to these areas. The authorities must be hot on the trail. We cannot afford to let the Yoos escape justice.

JoongAng Ilbo, June 4, Page 26





5억원의 현상금이 걸린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측근이 지난주 한 주한 대사관을 통해 정치적·종교적 박해를 이유로 유 회장의 망명 가능성을 타진했다고 검찰이 3일 밝혔다. 해당 대사관 측은 단순 형사범이라는 이유로 망명 신청을 거절했지만 이번 망명 시도는 유 회장이 해외 도피를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음을 잘 보여준다. 유 회장과 장남 대균씨의 해외 도피 가능성은 그동안 수시로 제기돼 왔다. 지난달 25일에는 국제항이 가깝고 어항이 즐비한 전남 순천에 몸을 숨겼던 정황도 드러났다. 유 회장은 1989년부터 25년간 연안여객선 업체를 운영했으니만큼 그 인맥을 활용하면 중국·일본·러시아 등으로 밀항하는 게 불가능한 일도 아닐 것이다.
범죄 혐의자가 일단 밀항 등을 통해 해외로 탈출하면 사건 해결은 요원해지게 마련이다. 4조원대 다단계 사기범 조희팔이 2008년 충남 태안에서 중국으로 밀항한 뒤 사건은 미궁에 빠졌다. 여신도 성폭행 의혹을 받던 기독교복음선교회(일명 JMS) 교주 정명석씨의 경우 99년 해외 도피 뒤 9년이나 지난 2008년에야 국내 송환됐다.
이처럼 유 전 회장 부자가 밀항 등을 통해 해외로 도주할 경우 세훨호 참사에 대한 수사가 무력화될 가능성이 커진다. 따라서 이들의 밀항을 막고 조속히 검거하는 것이야말로 검·경의 최우선 과제라고 할 수 있다. 이들을 검거해야 상습 과적, 불법 증·개축 등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제대로 파악할 수 있지 않겠나.
검·경은 무슨 일이 있어도 이들의 밀항을 막겠다는 자세로 항·포구에 대한 수색·감시에 전력을 다해야 한다. 이들을 조속히 검거해 법정에서 준엄하게 심판받게 하는 일이야말로 검·경의 명예를 회복하고 나라의 기강을 바로잡는 일이다. 유씨 부자가 교란 전술을 쓸 가능성도 있으므로 감시 대상을 순천 인근에 국한하지 말고 전국의 항·포구로 확대할 필요도 있다. 항·포구 자체를 주·야간 감시하는 것은 물론 진입로에 대한 검문·검색도 강화해 유씨 부자를 전방위로 압박해야 한다. 국민은 무기력한 공권력을 더 이상 보고 싶지 않다.

More in Bilingual News

Not just talk (KOR)

Black box thinking needed (KOR)

The DP’s double standards (KOR)

Biden’s unification dilemma (KOR)

Preaching but not practicing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