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dslide, but no endorsemen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andslide, but no endorsement

Candidates from the liberal camp and a progressive teachers’ union won a landslide victory in this week’s local education elections, defeating conservatives in 13 of 17 educational administrative jurisdictions. They owed the unprecedented victory largely to parents enraged by the deaths of hundreds of students in the sinking of the Sewol ferry and frustrated by the dismal state of a public education system preoccupied with the fiercely competitive college entrance system. After witnessing the deaths of young students whose lives were cut short during their brief break from stressful school days, parents around the country shared a disgust in the current education system’s obsession with grades and academic performance at the expense of nurturing compassionate, creative and open minds. Their anger toward mainstream administrators, despair and concern for children, and aspirations for change led them to overwhelmingly choose liberals over conservatives as superintendents.

But the winners must remember that their victory does not mean voters support their progressive platforms. In fact, most disagree with their radical ideas.

Education policies are double-edged swords. Conflicting interests exist in all public policies. Liberal superintendents want to do away with expensive private schools that focus on international curriculums designed to get students admitted to elite universities. These schools help expand choices for students and parents and at the same time fuel hierarchic competition among high schools. Yet the Education Ministry’s plan to change the admission system for these elite schools was scrapped due to strong protests from parents. Liberal education chiefs propose to create alternative schools offering curriculums that go beyond courses geared to getting into top colleges. But the liberal sector must listen to its opponents as well. Kwak No-hyun, former liberal education superintendent of Seoul, lost the confidence of teachers because his proposal to institutionalize a students’ rights act caused chaos in the classroom.

The country’s education and school policies have always swayed under new education administrators. Frequent clashes between the Education Ministry and local education administrations also undermined consistency in education policy. The newly elected superintendent for Seoul, Cho Hi-yeon, promised put aside ideology and take the students’ side. He should be true to his word and pursue common interests of students instead of his own agenda.

JoongAng Ilbo, June 6, Page 30




친전교조·진보교육감 13명의 득표율은 31.9%(충남 김지철 교육감)에서 55%(전북 김승환 교육감) 분포를 보였다. 진보교육감은 대체적으로 유권자 세 명 중 한 명의 표를 얻어 당선됐다. 진보교육감이 압승한 것은 학부모의 표심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세월호 참사로 인해 성과와 효율 중심, 경쟁 위주의 학력지상주의 교육에 실망했다. 인간에 대한 사랑, 공존과 배려라는 따뜻한 공동체적인 가치의 결핍을 가슴아파 했다. 이런 집단적 반성의 흐름 속에서 진보의 약진이 이뤄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보교육감에 표를 던지지 않은 사람이 지지자보다 더 많은 것도 사실이다.
교육정책은 양면이 있다. 어떤 정책이든 일반적으로 찬반이 첨예하게 엇갈린다. 진보교육감이 폐지하려는 자율형 사립고(자사고)도 마찬가지다. 학생·학부모의 학교 선택권을 부여한다는 긍정적인 측면과 입시 경쟁을 유발하는 동시에 학교 서열화라는 부정적인 측면이 공존한다. 현 정부가 자사고의 선발 방식을 바꾸려 하자 학부모들이 반발해 그 계획이 원점으로 돌아간 것도 교육부가 정책의 양면을 살피지 못한 탓이다. 진보교육감이 확대하려는 혁신학교 역시 입시교육을 탈피하는 인성교육의 사례라는 측면과 방만한 운영이란 관리상의 문제점을 함께 지니고 있다. 교육감이 지지층의 의견 뿐 아니라 다른 의견까지 들어야 하는 건 이런 이유에서다. 곽노현 전 교육감이 재임 때 추진한 학생인권조례가 학생들의 생활지도에 혼란을 느낀 교사들의 반발을 사기도 했다.
한국 교육은 수장이 바뀔 때마다 정책이 조변석개했다.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이 충돌을 벌이면서 오락가락하는 정책 집행도 불만 요인 중 하나다. 조희연 서울 교육감 당선자는 인터뷰에서 “진보냐 보수냐를 떠나 학생들의 관점에서 정책을 펼치겠다”고 약속했다. 학생의 뜻을 받들겠다면 자신의 이념과 성향에 따라 독단적으로 제도를 뜯어고치는 행위는 자제하는 게 바람직하다. 진보 교육감에게 표를 던지지 않은 셋 중 둘의 민의를 돌아보기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