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ight of a sandwiched generati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light of a sandwiched generation

Korean baby boomers are called the “sandwiched generation,” squeezed between filial and parental duties. Due to customs and traditional values, they have willingly supported their parents and because of customs and proper parenting, they happily supported the education of their children. But their children, accustomed to Western values and an individualistic lifestyle, are not as committed to their parents. The JoongAng Ilbo recently investigated the state of the older generation, which has fallen into poverty, abandoned after giving all their wealth to their children.

A study of 226 civil claims on filial support and duties showed that three out of 10 were filed by people who had no money after bequeathing wealth to their children. They sought court interference to force their children to support them, claiming they were abandoned after they gave away their assets. They lived on 340,000 won ($333) a month, mostly from their retirement pension. The scenes at the court were more disturbing. Most of the defendants addressed their parents as Mr. and Mrs. instead of father or mother. Parents and children became enemies. Siblings fought among themselves and took sides.

We have a traditional and universal duty to support the elderly and particularly our parents. Anyone who shuns these fundamental duties should be punished legally and financially.

Today’s younger generation must be better educated on character, even if the cases in court are extreme.

The older generation also must change their mindset and behavior toward their children. Their children have grown up in an entirely different environment than theirs. They must prepare for their senior years without any expectations to receive care from their children.

They must not overly indulge their children in education and financial support. Generosity can undermine a sense of independence in the young generation and hurt the overall health of society. The government at the same time must expand the social safety net for poor elderly citizens who have no one to turn to for support.

JoongAng Ilbo, June 18, Page 30




지금의 노·장년 부모 세대는 '낀 세대'다. 그들은 유교적 가치에 따라 자신의 부모를 극진히 모셨다. 또 그런 관행에 따라 자식 세대에게 교육·재산증여를 아끼지 않았다. 하지만 개인주의 문화가 강해진 자식 세대는 부모 세대를 그렇게 대하지 않는다. 본지는 탐사기획 보도(6월 17일 자 1, 3면)에서 자신의 모든 것을 물려주고도 자녀에게서 버림받는 상속빈곤층을 집중 조명했다. 시대 변화의 틈에서 '신(新) 고려장' 문화가 생겨난 것이다.
본지는 최근 7년 간 선고된 부양료 청구사건의 판결문 226건을 분석했다. 그 결과, 10건 중 3건 꼴로 상속빈곤층이 제기한 사건이었다는 것이다. 증여·상속을 통해 재산을 미리 나눠줬지만 자식이 부양을 거부해, 할 수 없이 법원에 부양료를 받아달라고 요청한 경우였다. 그들의 월 생활비는 34만원에 불과했고, 거의 대부분이 노령연금으로 생계를 잇고 있었다. 법정의 모습은 우리를 더 씁쓸하게 한다. 소송을 당한 자식 중 상당수는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않고 OOO씨라고 호칭한다고 한다. 사실관계를 따지는 과정에서 자식과 부모 사이에 증오가 쌓이고, 부모 편을 드는 자식과 그렇지 아닌 자식 사이에 갈등이 생겨 큰 싸움으로 번지는 경우가 다반사라는 것이다.
인간으로서 해야할 최소한의 도리를 저버린 자식에게는 법적·경제적 책임을 물어야 마땅하다. 미래세대에 대한 인성교육도 강화할 필요가 있다. 하지만 비정상적인 '패륜' 자식은 소수일 것이다. 크게 보면 부모 세대가 시대에 맞게 인식·행동을 바꾸어야 한다. 자식 세대가 자신과 다른 사회적·경제적 환경에서 살아왔고, 앞으로도 그 차이는 더 커질 수밖에 없음을 받아들여야 한다. 우선 자신의 노후를 감안하지 않고 과도하게 교육·결혼 지원을 해주는 관행에서 벗어나야 한다. 오히려 '퍼주기'가 자식을 망치고 사회공동체를 병들게 할 수 있음을 인식해야 한다. 이와 함께 국가는 자식에 부양을 받지 못하는 빈곤층 부모를 위해 사회안전망을 확충해 나가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