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ong prescription for realty market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Wrong prescription for realty market

테스트

“Will the real estate market revive?” asked a broker after the second economic team for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was announced June 13. “If the market doesn’t bounce back now, the future of the housing market is very grim.” Just as he said, the real estate market has drastically cooled down. Housing prices in other regions are increasing, and the overall price change is positive. However, the volume of apartment transactions, which had been on the rise this year, dropped by 20 percent in May compared to April. Transactions in Seoul and the metropolitan region plummeted by a whopping 25 percent.

The decline of housing sales can trap economic development. As the volume of transactions decreased, 3.3 trillion won ($3.23 billion) in transaction prices evaporated, as well as about 150 billion won in brokerage fees, moving costs and acquisition taxes. The economy has lost its lubricant.

Since the 2008 financial crisis, apartment sales in Seoul and its metropolitan area drastically declined, and the nationwide apartment transaction market shrunk to 30 trillion won annually. Households are not feeling the economic recovery because of the struggling housing market.

Reviving the real estate market will bring vitality to the economy. It especially has a great impact on the economy of average citizens. A healthy real estate market would bring more work for brokers, movers and contractors. When more housing is built, carpenters have more jobs.

The government is largely responsible for holding back the housing market in Seoul and the capital region, which had started to recover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When the administration suddenly announced its plan to tax rental income, investors who counted on that income were discouraged. Even the primary home buyers, who are not interested in rent income, are reluctant to make purchases.

Just as the nominee for deputy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Choi Kyung-hwan said, the government has put summer clothing on a patient who is still shivering. The diagnosis was wrong, and the prescription didn’t work. A researcher at a private economic institute, who advises the government on real estate policy, said he doesn’t understand why the government rushed with the rental income tax when the timing wasn’t right.

Many real estate market players agree with Choi’s diagnosis. The problem is the prescription. How do we remove the summer clothing and put on something warmer? When the floodgate opens suddenly, the water pours out and floods.

Government policy needs to keep pace with the market, but sometimes it should be a step ahead in order to eliminate uncertainty and allow time for the market to adjust to the changes. Moreover, it is a given that the officials within the economy team should work together and be consistent with policies.

JoongAng Ilbo, June 18, Page 29

*The author is a real estate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BY AHN JANG-WON















“가라앉은 부동산 시장 분위기가 살아날까요?” 2기 경제팀이 지난 13일 발표된 뒤 그 동안 취재 목적으로 가끔 통화하던 부동산중개업소 사장이 기자에게 물었다. 그는 “지금 시장이 좋아지지 못하면 앞으로 주택시장이 암울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의 말대로 지금 부동산 경기는 차갑다. 지방 집값이 상승세를 이어가며 전체적으로 가격 변동률이 ‘+’일지라도 속내를 들여다보면 다르다. 올 들어 상승세를 타던 아파트 매매 거래량이 5월 들어 전국적으로 4월보다 20% 줄었다. 서울·수도권 거래량은 25%나 뚝 떨어졌다.
주택거래 감소는 경제의 발목을 잡는다. 아파트 거래가 줄면서 지난달 매매대금 3조3000억원이 증발했다. 중개수수료·이사비용·취득세 등 매매거래에 따르는 1500억원 정도도 시장에 돌지 못했다. 그만큼 경제의 윤활유가 줄어든 것이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특히 서울·수도권 아파트 거래 급감으로 전국 아파트 매매거래시장이 한해 최대 30조원까지 쪼그라들었다. 가계가 경기 회복을 실감하지 못한 배경에는 주택시장 위축도 한몫 했다.
부동산 시장을 살리는 것은 경기에 활기를 불어넣는 일이다. 특히 서민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크다. 주택경기가 좋으면 중개업자 김씨도, 이삿짐을 나르는 박씨도, 도배를 하는 최씨도 일감이 늘어난다. 주택건설이 많아지면 옆집 사는 목수 이씨가 ‘공 치는’ 날이 줄어든다. 올 상반기 서울·수도권 주택시장이 회복세를 보이다 주춤해진 데는 정부 책임이 크다. 정부가 난데없이 임대소득 과세를 들고 나오자 임대수입을 기대한 투자수요가 움찔했다. 임대소득과 상관 없는 내집 마련 수요자들도 주택 구입을 주저했다. 최경환 경제부총리 후보자의 말마따나 정부가 아직 추위에 떨고 있는 환자(주택시장)에게 여름옷을 성급히 입힌 결과다. ‘진단’이 잘못 됐고 ‘처방’이 빗나갔다. 당시 정부에 부동산 정책 조언을 하던 민간 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이 “아직 때가 아닌데 왜 서둘렀는지 모르겠다”고 한 말이 떠오른다.
부동산시장에서는 최경환 후보자의 진단에 대해 고개를 끄덕이는 사람이 많다. 문제는 처방이다. ‘여름 옷’을 어떻게 ‘겨울 옷’으로 갈아입느냐다. 갑자기 수문을 열면(규제 완화) 봇물이 터져 범람한다. 정부 정책은 시장과 발걸음을 맞추는 속도 조절을 필요로 하지만 반걸음 앞서 나갈 필요도 있다. 정책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시장이 제도 변화에 맞춰 체력을 키울 시간 여유를 두기 위해서 말이다. 물론 경제팀 내에 정책을 두고 서로 손발을 맞추는 것은 기본이다.
안장원 조인스랜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