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ue House owes an explanatio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Blue House owes an explanation

테스트

“Motor Away,” by Guided By Voices, was playing in the briefing room of the White House as U.S. Press Secretary Jay Carney appeared. White House staff prepared the song for his last press briefing.

“I just want to say thank you to all of you here,” Carney said. “This has been an extraordinary experience ... The press secretary is in a unique position within the White House, and not just because I’m a former journalist - because I think every press secretary understood this and understands it - we work to promote what the president is doing and the message he’s trying to convey to the American people. But I also work with the press to try to help you do your jobs, to help you cover the White House, cover the administration and report on what we’re doing here.”

At the end of the briefing, Chief of Staff Denis McDonough told him he would be missed. The White House correspondents applauded.

Admittedly, American politics is a mess. Serious strife exists among politicians in Washington, so much so that their disagreements once resulted in a federal government shutdown. However, there are moments that remind us how America works. Americans value people. When a White House aide or a secretary resigns, the president holds a news conference and lauds their accomplishments. On May 30, President Barack Obama made an unexpected appearance in the briefing room to announce that Carney was to resign after serving three years as White House press secretary. When Obama appoints a new secretary, he will explain in detail why the decision was made, no matter the situation.

In Korea, the cabinet reshuffle has become a vicious battle. A respected prosecutor turns out to be a greedy man, and a reporter who has been writing for decades is criticized for being pro-Japanese. The verification process has become the sharpest sword in an ideological battle.

But what makes the crisis even more serious is the Blue House’s silence. Whenever a nomination becomes controversial, it remains quite. Nominees and appointees have been harshly attacked and forced to resign, but there must have been reasons for the appointment in the first place. If there are faults, apologies should be made. If the person is suitable for the job despite his or her flaws, the Blue House should take responsibility for its choice.

Korea accomplished the Miracle on the Han with few resources and capital thanks to talented people. In democracy, an opposition party can become a ruling party, and a ruling party can become the opposition. We cannot consume the “talent” like mayflies in the swamp of ideology. I envy the culture of the White House that values the people.



JoongAng Ilbo, June 21, Page 30

*The author is a Washingt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BY PARK SEUNG-HEE


























# 백악관 브리핑룸에 록 음악이 흘러나왔다. 록그룹 가이디드 보이스의 ‘모터 어웨이(자동차로 떠나다)’였다. 놀란 눈의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이 등장했다. 백악관 직원들이 준비한 그의 애창곡이었다.
 “정말 고맙다. 오늘이 내 마지막 브리핑을 하는 날이다. 이 방의 모든 순간을 잊지 못할 것 같다. 모든 백악관 대변인이 그랬지만 나는 한순간도 나 자신을 위해 일한 적이 없다. 대통령을 미국 국민과 연결하기 위해 노력했고, 여러분(백악관 출입기자들)이 그걸 도왔다. 고맙다.”
 브리핑 말미엔 데니스 맥도너 비서실장까지 등장해 “당신을 오래도록 그리워할 것”이라고 했다. 기자들은 떠나는 대변인에게 박수를 쳐줬다. 18일 백악관에서 일어난 일이었다.
 미국 정치도 엉망이다. 정쟁은 깊고, 상대방을 향해 내뱉는 말은 칼처럼 날카롭다. 워싱턴 정치인들의 패싸움은 연방정부 폐쇄에까지 이를 정도다. 배울 게 없다.



 하지만 그런 미국을 다시 보게 만드는 순간들이 있다. 인재를 귀하게 여기는 풍토다. 백악관 참모나 장관을 떠나 보낼 때 대통령은 기자회견을 열어 얼마나 열심히 일했는지를 구구절절 설명한다. 지난 5월 30일 오바마 대통령이 브리핑룸에 깜짝 등장해 “카니가 3년간의 대변인 생활을 마치고 다음 달 그만두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더니 기자들 앞에서 카니를 격하게 포옹했다(사진). 미국 대통령은 새 장관을 지명할 때도 왜 이 사람을 뽑았는지를 설명한다. 아무리 바쁘고, 정치가 험악해도 이 절차는 생략되지 않는다.
 한국 사회에서 언제부턴가 개각은 무서운 굿판이 돼버렸다. 국민검사는 하루아침에 탐욕스러운 사람으로 전락하고, 수십 년간 공개된 글을 써온 언론인은 친일파가 된다. 검증이란 잣대는 좌우 이데올로기 전장의 가장 날카로운 칼이 돼 한 사람의 인생을 난도질한다. 전전 정부의 인사수석은 “이순신 장군이 살아와도 못 버틸 것”이라고 했다.
 더 문제는 청와대의 침묵이다. 인사 논란마다 청와대는 꿀 먹은 벙어리였다. 내정자·지명자는 홀로 물어뜯기다가 낙인이 찍힌 채 스러져갔다. 분명히 뽑은 이유가 있을 것이고, 할 일이 있어 모셨을 게다. 용서 못할 하자가 있다면 사과해야 하고, 허물에도 불구하고 꼭 필요하다면 매를 대신 맞으며 국민 이해를 구해야 한다.


 초라한 자원과 열악한 자본으로도 한강의 기적을 일군 건 누가 뭐래도 ‘인재들’의 힘이었다. 여당이 야당 되고, 야당이 여당 되는 게 민주주의다. 언제까지 이데올로기의 늪 속에 ‘인재들’을 하루살이처럼 소비할 건가. 사람을 귀히 여기는 백악관이 부럽다.
박승희 워싱턴총국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