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shameful choice for educatio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 shameful choice for education

테스트

Owning private education stocks, exaggerating his experience, plagiarizing papers and taking credit for his students’ work are some of the allegations regarding Kim Myung-soo, who has been nominated to serve as the minister of education.

It was revealed on June 24 that Kim had bought 30,000 shares of INet-School, an online educational service for elementary and secondary students, valued at 39.7 million won ($38,200), in late May and sold them on June 13 after he was nominated for the position. When the Blue House began verifying qualifications for ministerial candidates after the Sewol ferry disaster, Kim was aware that the investment was inappropriate when he bought and sold the stocks. It is not proper conduct for someone being considered to head the Education Ministry. A 32-year-old middle school teacher named Nam said, “I am afraid that the children may learn the mind-set that if he gets the job, he sells the stocks, and if he doesn’t get the job, he keeps the stocks.”

On the same day, Kim’s exaggerated resume was also disclosed. Lawmaker Bae Jae-jung of the New Politics Alliance for Democracy found that Kim had claimed to have served as a “special researcher at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Teachers College Education Institute” when he was appointed as an adviser to the National Advisory Council for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in 2010. However, according to the university, Kim had been a teacher’s assistant at the teachers college from 1979 to 1983.

Other allegations include publishing his student’s paper under his name and plagiarizing his own doctoral thesis when he was evaluated for promotion to associate professor. His conduct violates the ethics codes of the Korea National University’s Education Institute, where he was the director, the Korean Educational Research Association, where he was the chairman, and the Korean Educational Administration Society.

Holding inappropriate stocks and plagiarism should be key parts of the verification process. If the Blue House didn’t know, they are incompetent. If they knew and didn’t care, they are inconsiderate. The opposition is calling for Kim to withdraw and so are the Korean Teachers and Education Workers Union and other civil groups, including the Professors for Democracy and the National Parents Association for True Education.

Admission is revoked if a student plagiarizes or includes false information on statements when applying for college. That’s why citizens don’t think Kim would have the authority if he serves as education minister. The Blue House and Kim need to realize that he would be a shameful minister who doesn’t deserve respect from the students.

JoongAng Ilbo, June 26, Page 29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IM KI-HWAN


















사교육 업체 주식 보유, 경력 부풀리기, 논문 표절·가로채기….
 자고 나면 하나씩 불거지는 김명수 교육부 장관 후보자 관련 의혹들이다. 24일엔 김 후보자가 지난달 말 초·중·고교 온라인 사교육 업체인 ‘아이넷스쿨’ 주식 3만 주(평가액 3975만원)를 샀다가 후보자로 지명된 13일 전량 매도한 사실이 드러났다. 김 후보자를 비롯한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청와대 인사검증이 세월호 참사 이후부터 이뤄진 점을 감안하면 부적절하단 것을 알면서도 주식을 사고판 셈이다. 퇴직 후 일이라지만 20년간 국립대에서 교편을 잡은 교육 수장 후보자로선 온당한 처신이 아니란 지적이다. 중학교 교사 남모(32)씨는 “아이들이 ‘장관으로 내정되면 (주식을) 버리고, 내정이 안 되면 (주식을) 들고 간다는 식’ 마인드를 배울까 염려스럽다”고 말했다.
 같은 날 김 후보자의 ‘경력 부풀리기’ 의혹도 불거졌다. 배재정(새정치민주연합) 의원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2010년 국가교육과학기술자문회의 자문위원으로 위촉될 당시 ‘서울대 사범대 교육연구소 특별연구원’ 경력을 제출했다. 하지만 서울대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1979~83년 사범대 조교로 활동한 경력이 전부인 것으로 드러났다.
 제자 논문을 본인 명의로 학술지에 발표하거나, 부교수 승진 임용심사 때 자신의 박사학위 논문을 베껴 제출했다는 의혹을 둘러싼 논란도 수그러들지 않는다. 김 후보자의 행태는 그가 원장으로 있던 한국교원대 부설 교육연구원, 회장을 지낸 한국교육학회·한국교육행정학회의 내부 연구 윤리규정을 위반한 것이란 지적이다. 더 큰 문제는 2005년 서울대 황우석 교수 논문 조작사건 이후 논문에 대한 국민적 잣대가 엄격해졌는데도 불구하고 그의 논문 표절 의혹이 2011년, 2012년 등 근래까지 이어졌다는 점이다.
 부적절한 주식 보유, 논문 표절 여부를 가려내는 건 인사 검증의 핵심이다. 청와대가 몰랐다면 무능한 것이고, 알고도 넘어갔다면 무신경한 것이다. 야권은 일제히 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전교조와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등 교육 시민단체도 같은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학생들이 특목고·대학 입시를 치를 때도 자기소개서를 표절하거나 대필해 합격하면 입학이 취소된다. 허위 사실을 기재해도 마찬가지다. 김 후보자가 교육부 장관에 취임하면 교육 현장에서 영(令)이 서겠느냐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다. 상처 입은 상태로 장관직을 수행할 경우 산적한 교육 현안을 진보교육감과 함께 제대로 풀어낼 수 있을지 모르겠다. 청와대는 물론이고 김 후보자 스스로 어른은 둘째 치고 초·중·고생 보기 부끄러운 교육부 장관은 아닌지부터 돌아봤으면 한다.
김기환 사회부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