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 Google, there is no manual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t Google, there is no manual

테스트

Here, you can taste delicacies from around the world prepared by top chefs at 11 restaurants. Not only employees but also their families and visitors can dine for free. Unlimited fresh fruit and drinks are provided. Personal trainers are available at the gym, and there is a swimming pool, massage rooms and a spa. No one cares if you take a walk or sunbathe during work hours or if you bring your pet to the office - because you’re at the Googleplex in Mountain View, California.

The arrangement is not to encourage employees to relax and do whatever they want. Google’s Vice President Megan Smith says that when employees are provided with a workplace that allows them to work freely, they find answers and ideas that are beyond their normal imagination. Google’s management knows very well that enhancing concentration and satisfaction is directly related to productivity.

This environment leads to a creative corporate culture. A meeting at Google is always filled with bold questions and passion. An entry-level employee can freely express their ideas to the managers. Google encourages employees to allocate 20 percent of their working hours on the things that are irrelevant to the job and that they like to do. Ideas from the 20 percent project has led to innovative projects such as Gmail and AdSense.

Google’s management philosophy is simple: autonomy and openness. They believe that talented employees can fulfill their job 100 percent and display creativity, passion and ownership without surveillance or control. The corporate culture of keeping employees satisfied has made Google an icon of innovation and it became the true competitive edge of the company. A Korean employee at the Mountain View campus said that Korean executives visiting Googleplex always ask if there was a manual. Most of them fail to see beneath the surface and simply offer free lunch to their employees to replicate Google culture at their companies. He said that they didn’t look further to learn the philosophy of Google’s corporate culture.

Since Forbes began the World’s 100 Innovative Companies list in 2011, no Korean company has made the list. While this list is not the absolute standard of innovation, we need to reflect on our corporate culture. Complicated reporting hierarchy, top-down command, the culture of prioritizing organization and outcome-oriented work are the norm in Korea. How about an entry-level employee openly speaking to his managers? What if employees do research for unconventional projects unrelated to the job? Or employees work flexible hours in order to enhance efficiency? It may sound strange, but when these scenes become natural, Korean companies and IT technology will get a boost.

JoongAng Ilbo, July 1, Page 29

*The author is a business news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SOHN HAE-YONG
















지난주 찾은 ‘이 곳’의 11개 식당에선 특급 주방장이 만드는 전 세계의 진수성찬을 맛볼 수 있었다. 직원 본인은 물론 가족ㆍ방문객에게까지 공짜다. 신선한 과일과 음료수도 무제한으로 제공된다. 트레이너가 항시 대기하는 체육관과 수영장, 뭉친 근육을 풀 수 있는 마사지실ㆍ스파도 있다. 업무 시간에 산책ㆍ일광욕을 즐기거나, 사무실에서 애완견과 함께 일해도 아무도 뭐라하지 않는다. ‘이 곳’은 미국 캘리포니아 마운틴뷰에 있는 구글 본사다.
마냥 느슨하고 내키는대로 일하라는 의미가 아니다. “직원들이 자유롭게 활동하는 시간과 터를 마련하면 그들은 거기서 해답을 찾고, 상상 속의 것을 실제로 만들어낸다”는 게 구글(메간 스미스 부사장)의 설명이다. 업무 집중도와 회사에 대한 만족도를 높이는 것이 생산성과 직결된다는 사실을 구글 경영진은 잘 알고 있었다.
이런 환경은 창의성을 끌어내는 기업문화로 이어진다. 구글의 회의는 항상 거침없는 질문과 열정으로 가득차있다. 말단 직원도 경영진에게 자유롭게 자신의 의견을 개진한다. 개인 근무시간의 20%는 맡은 업무와 관계없이 자신이 해보고 싶은 일을 해보라고 권장한다. 이른바 ‘20% 프로젝트’를 통해서 얻어지는 아이디어는 G메일ㆍ애드센스 등 혁신 사업으로 이어지곤 한다.
구글은 경영철학은 간단하다. '자율'과 '개방'이다. 감시ㆍ통제가 없어도 인재들은 자신의 업무를 100% 수행하고, 창의성과 열정 그리고 주인의식을 발휘할 수 있다고 믿는다. 인재들을 자연스럽게 만족시키는 이런 조직문화는 구글을 ‘혁신의 아이콘’으로 만들었고, 구글의 진정한 경쟁력이 됐다.
마운틴뷰에서 만난 한 한국인 직원은 한국에서 기업 임원들이 방문할 때 꼭 던지는 말이 있다고 했다. ‘매뉴얼 같은 것은 없냐’는 것이다. 구글의 겉모습만 보고 돌아간 한국 기업인은 구글 문화를 적용한답시고 고작 공짜 점심을 주는 게 대부분이다. 구글의 기업문화 속에 숨겨진 철학에 대해서는 고민하지 않는 기업인들의 모습을 보면서 그는 힘이 빠진다고 했다.
2011년 시작한 포브스 ‘세계 100대 혁신기업’에 지금까지 한국 기업이 이름을 올린 적은 전무하다. 이 순위가 혁신의 절대적인 잣대는 아니지만, 한국의 기업문화를 다시 돌아보게 한다. 복잡한 보고체계, 상명하복, 조직우선주의, 단기성과주의 등이 한국 기업의 현 주소다. 상상을 해보자. 회의 때면 막내 직원이 경영진에 자유롭게 자기 주장을 쏟아낸다. 짬이 날 때면 자신의 업무와는 상관없는 톡톡 튀는 프로젝트를 연구하고, 일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자유롭게 출퇴근을 한다. 낯선 그림이다. 하지만 이런 그림이 자연스러워질 때 대한민국의 기업과 IT기술이 날개를 달 수 있을 것이다.
손해용 경제부문 기자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