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ul-searching needed for militar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oul-searching needed for military

The South Korean military, in charge of defending the world’s most heavily armed border, is seriously in question, as it proved ludicrously sloppy in keeping its own house in order. A platoon leader was injured from the misfire of one of his subordinates while chasing an armed runaway soldier, who fled after opening fire at an infantry division near the border. Furthermore, the whole manhunt operation was a disastrous failure. How can we expect our military to defend our country against a nuclear-armed and belligerent North Korea if it cannot even catch a single soldier on the run?

Army investigators discovered that the gunshot that injured a platoon leader came not from the fugitive, but the search team. The military lied when it announced that the officer had been hurt during the standoff with Lim, a 22-year-old Army sergeant in the 22nd Infantry Division at Goseong, Gangwon, who fled after killing five fellow soldiers and injuring seven others. Lim also testified that he had been stopped by the search team six times while on the run, but still got away even though he could not dictate the pass code.

Military discipline cannot but be questioned if it is that incompetent under a high security alert, which typically go off during searches for armed North Korean commandoes. The soldiers went on the manhunt without even studying Lim’s appearance. Only senior military officers back at the situation room had a photograph of Lim in their mobile phones. It is no wonder he breezed through security. In CCTV footage near the border town area where soldiers exchanged fire (amongst themselves), residents were seen on the streets before the shooting. It shows that the search squad did not even take basic precautionary safety actions - evacuating the residents - before opening fire.

New Defense Minister Han Min-koo, in his inauguration address, said a military with a solid foundation can be reliable in defending a nation. But his military appears to be lacking the nuts and bolts of defense. The military must be fully ready for all contingencies. Without genuine soul-searching and a complete makeover, the military could lose public confidence.

JoongAng Ilbo, July 5, Page 30






육군 22사단 총기 난사 사건에 대한 군 당국의 어처구니없는 대응이 사실로 확인됐다. 범인인 임모 병장을 검거하는 과정에서 수색조 간에 오인사격이 있었던 것은 물론이고 수색작전이 통째로 허술했던 것으로 드러난 것이다. 무장 탈영병 한 명 잡는데도 우왕좌왕하는 군에 국민의 생명을 지켜달라고 할 수 있을까.
군 수사기관의 조사 결과 임 병장 검거에 나섰다 팔에 관통상을 당한 김모 중위는 아군의 오인사격으로 부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 병장과 교전 중 다쳤다는 군의 열흘 전 발표는 거짓이었던 셈이다. 또 임 병장은 도주하면서 모두 여섯 차례 수색대원과 마주쳤다고 진술했다. 이 중 한 번은 “암구어(暗口語·상대를 식별하는 단어)를 잊어버렸다”고 말한 뒤 도주했으나 검거하지 못했다고 한다.
이처럼 무장공비가 침투했을 때 나오는 진돗개 하나가 발령됐는데도 임 병장을 연거푸 눈앞에서 놓쳤다는 사실은 군 기강이 그만큼 해이해져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 특히 병사들은 총기 난사 사건 다음 날까지도 임 병장의 인상착의를 알지 못한 채 수색 작전에 투입됐던 것으로 드러났다. 군 간부들만 휴대전화로 임 병장 사진을 공유하고 있었다고 한다. 그러니 지나가는 임 병장을 향해 병사들이 경례를 붙이는, 웃지 못할 일이 벌어졌던 것 아닌가. 더욱이 아군 간 총격전이 벌어지기 직전까지 주민이 현장을 돌아다니는 장면이 폐쇄회로TV(CCTV)에 포착됐다. 자칫하면 민간인이 총에 맞거나 수색조가 어이없게 희생될 수도 있었던, 아찔한 상황의 연속이었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지난달 30일 취임식에서 “기본이 튼튼한 국방만이 국가를 안전하게 지켜낼 수 있다”고 했다. 이 다짐이 지켜지려면 이번 사건으로 드러난 문제점들을 철저히 조사하고 책임 소재를 정확히 가려 똑같은 일이 재연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군은 유사시 치밀하고도 체계적으로 작전을 수행해야 한다.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군을 만들지 않는 한 ‘기본이 튼튼한 국방, 미래를 준비하는 국방’은 구두선에 그칠 뿐이다. 지금 같은 한심한 군대로는 나라를 지킬 수 없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