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ientific analysis joins the team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Scientific analysis joins the team

테스트

I had a chance to visit a sausage factory in Germany. When I asked the manager how the company maintains one of the biggest market shares in Europe, he said the company continually tracks and responds to the changing tastes of consumers based on statistics. While the dominant taste of the sausage stays the same, its texture and flavor change accordingly. The key is not analyzing consumers, but strictly adhering to the manufacturing manual. Other sausage companies survey consumers as well, but stubbornness of management or lack of confidence in the analysis often results in no changes being made. The company’s secret to success is having confidence in the data and faithfully following the policy.

German football is similar. The German national team certainly has many players with great physiques and skills, but they become a formidable team through rigorous scientific analyses. During training, players had sensors on their knees and shoulders analyze their movements, and strategies were based on the data. As the team prepares a defense strategy, it used extensive data on opponents. Armed with science, Team Germany crushed Brazil 7 to 1.

Coach Louis van Gaal of the Netherlands changed his goalkeeper right before the end of the extra time in the quarterfinal. In the penalty shootout, Tim Krul blocked two shots by Costa Rican players, taking the Orange into the semifinal round. The strategy had been prepared by goalkeeping coach Frans Hoek. Based on records of the players’ choice of direction in penalty kick shootouts, the goalkeeper would turn and block the shot. Krul was chosen to deal with the penalty shootout not because he was faster or had a good track record. He replaced Jasper Cillessen because he has longer arms. For seven weeks, Krul trained to turn in the direction according to coach’s cue. Every time a Costa Rican player kicked a ball, Krul turned to the right direction. The Netherlands is a country with advanced stochastic studies.

A Korean professional baseball team, the NC Dinos, became one of the top teams in the Korean Baseball Organization just two years after officially being admitted to the league. The Dinos pursue baseball using science, not intuition. The team selects players based on accurate data analysis, not “gut feeling” of the baseball experts. Foreign players are evaluated based on control of the ball and batting eye instead of earned run average or slugging percentage. Club owner Kim Taek-jin, the game development pioneer, and Yun Song-yi, NC Soft’s vice president and artificial intelligence expert, implemented the changes.

Sports is all about science. Fighting spirit and diligence are not enough. “Brotherly leadership” or “fidelity football” cannot make a first-class team.

*The author is a deputy editor of the Joongang Sunday.

BY LEE SANG EON

JoongAng Ilbo, July 10, Page 31



















독일의 소시지 공장에 간 적이 있다. 임원에게 유럽시장 점유율 최상위권을 지키는 비결을 물으니 “소비자 기호 변화를 통계적으로 추적하고, 그 처방을 따른다”고 답했다. 그 맛이 그 맛인 것 같지만 쫄깃함의 정도나 향이 조금씩 바뀐다고 했다. 그는 “핵심은 분석이 아니고 그에 따라 정해진 제조 매뉴얼을 꼭 지킨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기호 분석은 다른 나라 소시지 회사들도 대개 하는 것이지만 경영진의 고집이나 분석 결과에 대한 불신 때문에 변화로 이어지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고 했다. 데이터에 대한 신뢰와 이를 따르는 우직함이 성공 비법이라는 얘기다.
독일 축구도 비슷하다. 넓은 저변과 체격 좋은 선수들이 물론 바탕이지만 과학적 분석 기법을 철저히 활용하는 독일인적 특성이 무서운 팀을 만든다. 독일 팀은 월드컵 훈련 때 선수들의 무릎과 어깨에 센서를 부착해 동작을 분석(SAP 매치 인사이트 프로그램)하고, 이를 통해 전술을 짰다. 수비 전략 준비에는 상대 팀에 대한 방대한 데이터가 동원됐다. 과학으로 무장한 ‘전차군단’은 천적 브라질에 7대 1의 골 폭풍을 안겼다. 독일과 민족적 사촌간인 네덜란드의 루이스 판 할 감독은 8강 전에서 연장전 종료 직전에 골키퍼를 바꿨다. 교체 투입된 골키퍼 팀 크룰은 승부차기에서 코스타리카 선수 슛 두 개를 막아 팀을 준결승전에 올려놨다. 이 작전은 골키퍼 코치 프란스 훅이 준비했다. 상대팀 선수들이 페널티킥 때 주로 어느 방향으로 공을 차는 지를 분석해 놓은 기록에 따라 골키퍼가 그 방향으로 몸을 날린다는 전술이었다. 크룰이 승부차기 전담으로 선택된 것은 순발력이나 과거 성적과는 무관하게 팔이 길다는 이유에서 였다. 코치의 사인에 따라 한 쪽으로 몸을 날리는 훈련만 7주 동안 한 크룰, 그가 몸을 던진 쪽과 코스타리카 선수들의 슛 방향은 다섯 번 모두 일치했다. 강소국 네덜란드는 추측통계학(stochastics)이 매우 발달한 나라다. 1군 진입 2년만에 상위권 팀이 된 한국 프로야구단 NC 다이노스는 ‘직관이 아닌 과학의 야구’를 추구한다. 선수 선발 때 야구 전문가들의 ‘감’을 버리고 정확한 데이터 분석에 따른다. 외국 선수는 방어율ㆍ장타율이 아닌 제구력ㆍ선구안을 우선적 기준으로 삼는다고 한다. 게임 개발의 대가 김택진 구단주와 인공지능 전문가 윤송이 엔씨소프트 부사장이 일군 변화다. 스포츠는 과학이다. 투지와 근성만으로는 안된다. ‘형님 리더십’이나 ‘의리 축구’로는 일류가 될 수 없다. 이상언 중앙SUNDAY 차장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