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이 젊은이들의 희망이라고?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전쟁이 젊은이들의 희망이라고?

2007년 1월 일본 아사히신문이 발행하는 잡지 ‘논좌(論座)’에 한 편의 글이 실렸다. ‘마루야마마사오(丸山眞男)를 후려치고 싶다. 31살 프리터. 희망은 전쟁’이란 제목이다. 필자 아카기도모히로(赤木智弘)는 불황의 시작과 함께 사회에 나와 안정적인 직장을 갖지 못하고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꾸려가는 중. 그는 이 글에서 ‘더 나은 미래를 기대할 수 없는 젊은이들에게 전쟁은 희망’이라고 말한다. 평화롭고 안정적인 일본이란 가진 자에게만 이로운 사회일 뿐 약자들에게는 “일본이 군국화해 전쟁이 일어나고 많은 사람이 죽어 사회가 유동화(流動化)하는 것”이 유일한 탈출구라는 논지다. 그가 후려치고 싶다고 말한 마루야마마사오는 일본의 전후 민주주의를 대표하는 정치학자다.

 자극적인 주장을 침착하고 논리정연하게 전개하는 이 글은 논란이 된 동시에 비슷한 불안감을 지닌 일본 젊은이들의 공감을 얻었다. ‘강한 일본’을 주장하며 ‘혐한(嫌韓)’ 운동을 이끌고 있는 ‘재특회(재일특권을 허용하지 않는 시민 모임)’가 생겨난 것도 이 즈음이다. 인터넷으로 모인 20~30대가 주축인 이 단체는 “재일 한국인이 일본인의 권리를 빼앗고 있다”고 주장하며 욱일기와 나치기를 들고 거리를 행진한다. 이들의 활동을 추적한 책 『거리로 나온 넷우익』을 쓴 야스다고이치(安田浩一)는 이들이 가진 상실감과 인정욕구에 주목했다. “아무것도 가질 수 없는 사람들에게 ‘애국’이란 유일한 존재증명이 되기도 한다.”

 전쟁 할 수 있는 일본을 향한 아베 총리의 거침없는 행보에는 이렇게 파괴적인 충동에 끌리는 젊은 세대의 지지가 뒷받침되었던 게 사실이다.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30대 남성의 60% 이상이 찬성하고, 도쿄 도지사 선거에서도 극우 후보에게 20~30대의 표가 몰렸다. 하지만 하나의 목소리만 있는 것은 아니다. 지난 주말 도쿄 시내에서 열린 집단적 자위권 반대 시위에는 트위터 등을 통해 소식을 알게 된 학생과 직장인 등 1600여 명이 모였다. 이들은 ‘전쟁하는 나라 절대 반대’ ‘안티 파시스트’ 등을 외치며 신주쿠 일대를 행진했다. 그간 조용하기만 했던 일본 친구들의 SNS에도 국민들에게 최소한의 동의도 구하지 않은 채 젊은이들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결정을 내린 아베 내각에 대한 분노가 끓어오른다. 전쟁이 과연 누군가의 희망이 될 수 있을까. 상상 속의 전쟁이 아닌 현실로서의 전쟁을 똑바로 바라볼 때가 온 것인지 모른다.

이영희 문화스포츠부문 기자



내가 한 영작

In January, 2007, ⓐmagazine “Ronza” published by ⓑAsahi Shimbun included an article ⓒtitled “I Want to Slap Masao Maruyama: Hope Means War for the 31-year-old ⓓTemp.” ⓔAuthor Tomohiro Akagi is a temporary worker who failed to find ⓕa stable employment as the economic slump hit Japan when he began searching for a job. In the article, he argued, “To the young Japanese who cannot expect a better future, a war is ⓖthe hope.”

ⓐ magazine “Ronza” → Ronza magazine ~지 하는 식으로 잡지를 칭하는 방식은 Ronza magazine
ⓑ Asahi Shimbun → the Asahi Shimbun 아사히 신문의 공식 명칭은 the가 붙음
ⓒ titled → entitled 둘 다 쓰이지만 entitled가 더 공식적인 표현
ⓓ Temp → Freeter temporary의 준 말로 임시직을 뜻하는 temp는 소문자로 써야 함, 대신free와 arbeit에 er을 붙여 합성한 freeter라는 일본의 신조어를 쓰고 뒤에서 이 용어에 대해 설명
ⓔ Author Tomohiro Akagi is → The author, Tomohiro Akagi was 시제 일치
ⓕ a stable employment → stable employment employment는 세지 않는 명사
ⓖ the hope → the only hope


Writing Tip

In January 2007, ⓐRonza magazine, published by ⓑthe Asahi Shimbun, included an article ⓒentitled, “I Want to Slap Masao Maruyama: Hope Means War for the 31-year-old ⓓFreeter ”

ⓔThe author, Tomohiro Akagi, was a temporary worker who failed to find ⓕstable employment as the economic slump hit Japan when he began searching for a job. In the article, he argued, “To the young Japanese who cannot expect a better future, a war is ⓖthe only hope.” Freeter is a Japanese expression for a young person who lacks stable employment.


내가 한 영작

The quite Japanese also ⓐrevealed their anger ⓑagainst the Abe cabinet on social networks, as the government made a decision that could put ⓒthe young people in danger without asking for the minimum approval. How can a war become ⓓa hope for some people? They have to look straight at a war in reality, not from imagination.

ⓐ revealed → showed 드러냈다기 보다 표출했다고 표현
ⓑ against → toward 분노는 향하는 것
ⓒ the young people → young people 특정한 사람을 지칭하는 것이 아니므로 부정관사 the 삭제
ⓓ a hope → hope 일반적인 희망은 관사 없이


Writing Tip

The quiet Japanese also ⓐshowed their anger ⓑtoward the Abe cabinet on social networks, as the government made a decision that could put ⓒyoung people in danger. How can a war become ⓓhope for some people? They have to look straight at war with realism, not from imagination.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