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ep the president’s schedule bus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Keep the president’s schedule busy

테스트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is setting a record for not making a cabinet reshuffle. He hasn’t changed a single cabinet minister 567 days after his inauguration. This is especially surprising as he frequently changed members when he served as prime minister the first time.

So, what is his secret? A close aide of Abe recently said: “The answer is obvious. He has Isao Iijima (right, in the photo), a special cabinet advisor, on his side.” Iijima was the right-hand man of former Prime Minister Junichiro Koizumi, whom he served as a secretary for 34 years. He was the secretary for political affairs for five years and five months throughout Koizumi’s term. He would be equivalent to Lee Jae-man, the presidential administrative secretary and a member of “Manmanhoe,” a rumored secret power group.

Iijima has played various roles, and the key for him was to keep records of people. He scheduled meetings for Koizumi to meet various people and often made the prime minister have two dinners a day. In fact, the prime minister often had 10 meetings a day. Iijima also arranged meetings with people who didn’t share Koizumi’s view.

But giving Koizumi opportunities to listen to different voices was not the only purpose. Iijima and Koizumi thoroughly checked the qualifications of the people the prime minister met. It was a preliminary screening for appointments. Koizumi and Iijima shared the philosophy that a five-minute face-to-face meeting offered better judgment than reviewing a report 100 times. Iijima constantly updated other information such as financial transactions. Based on the survey, Iijima marked the candidates A, B or C for Koizumi’s consideration. Koizumi never appointed anyone who got a “C” from Iijima when he was prime minister.

Thanks to the careful appointment decisions, the Koizumi government enjoyed high approval ratings. And Abe witnessed the situation closely.

Before he was inaugurated in December 2012, Abe was searching for someone like Iijima. When he couldn’t find anyone, he invited Iijima to join his Cabinet, and the Iijima file continues to provide wise advice. The ongoing preparation allowed the Abe government to set a record in keeping its original lineup.

Television viewers are not the only ones disappointed by the appointment confirmation hearing last week. It is pathetic that candidates who don’t even have the minimum ethics and competency are nominated. It is obvious that there was no face-to-face verification. If the president had met the candidates in person for five minutes, vain efforts could have been saved.

As the president is accustomed to reading reports, the aides are buried in papers and documents. It is ridiculous to keep up with the style. The administrative secretary and the Chief of Staff now have an obvious job. They need to keep the president’s schedule busy. The president should have more face time with aides and outside figures. Even if the president doesn’t like it, they must make her meet people. It is their duty and reason for existence.

*The author is a Tokyo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BY KIM HYUN-KI

JoongAng Ilbo, July 15, Page 30




















일본 아베 신조 총리가 현재 신기록을 갱신 중인 게 하나 있다. '무(無) 개각' 기록이다. 취임 후 567일째 단 한 명의 각료도 교체하지 않았다. 이제까지 최장기록은 425일이었다. 툭하면 장관이 경질됐던 아베 1기 내각 때에 비하면 가히 경이적 기록이다. 비결은 뭘까.
최근 만난 아베 총리의 한 측근은 "정답은 하나. 곁에 이지마 이사오(69) 특명담당 내각관방 참여가 있기 때문"이라고 귀띔했다. 이지마는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총리의 그림자였다. 비서관을 34년이나 했다. 고이즈미 총리 재임 5년 5개월 동안은 정무비서관을 맡았다.우리로 따지면 요즘 세간에 떠도는 '만만회'란 비선조직의 일각, 이재만 총무비서관 자리다.
이지마의 역할은 다양했는데 그 중 핵심은 '인사기록 챙기기'였다.
이지마는 우선 고이즈미로 하여금 다양한 인사를 만나도록 일정을 잡았다. 총리에게 저녁 밥을 두 번 '먹이는' 경우도 다반사였다. 싫은 소리 하는 사람들도 과감하게 집어 넣었다. 하루 평균 일정이 10건을 넘었다. 시중의 목소리를 그대로 전달하게끔 하는 의도만은 아니었다. 이지마는 총리와 만난 이들의 '내공'을 총리와 함께 꼼꼼히 체크했다. 말하자면 '선행 인사'였다. 보고서 100번 훑어보는 것보다 얼굴 맞대고 5분만 이야기해 보면 어떤 인물인지 대강 알 수 있다는 게 고이즈미와 이지마의 공통된 인사철학이었다. 물론 금전 관계 등의 주변 정보는 수시로 업데이트했다. 이를 토대로 이지마는 인사안을 올릴 때 ○,△,X 중 하나를 골라 '점검의견'으로 올렸다.
고이즈미는 총리 재임 중 이지마가 X로 올린 후보를 채택한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 한다. 그 덕분에 고이즈미 정권은 높은 지지율 속에 롱런했다. 아베는 이를 곁에서 지켜봤다. 2012년 12월 총리 취임을 앞두고 아베가 털어놓은 가장 큰 고민도 "어디 이지마 같은 사람 없을까"란 것이었다. 적당한 인물이 없자 아베는 아예 '고이즈미의 사람'인 이지마를 다시 모셔왔다. 그리고 '이지마 파일'은 아베 정권에서까지 빛을 발했다. '상시적 인사준비'의 결과가 '무 개각' 기록으로 이어진 셈이다.
지난주 끝난 인사청문회를 보며 "어떻게 저런 사람을…"이라고 혀를 찬 건 TV를 본 시청자뿐이 아닐 게다. 업무수행 능력 운운의 차원을 떠나 기본 소양조차 갖추지 못한 이들이 청문회의 링에 올라오니 어이가 없다. 뭐가 문제인가. 대면 검증을 소홀히 한 때문이다. 평소에 5분만 그들을 만나 봤어도 이런 '헛수고'는 없었을 게다. 대통령이 보고서에 길들여지니 참모까지 서류에 파묻혀 있다. 코드를 맞출 게 따로 있지 그런 걸 맞추나. 총무비서관이건 비서실장이건 이제 할 일은 정해졌다. 대통령 일정표의 빈 칸을 빽빽이 채워라. 참모건 외부인사건 가급적 얼굴을 맞대도록 해야 한다. 대통령이 싫어해도 그렇게 만들어야 한다. 그게 그들의 의무이자 존재의 이유 아닌가.
김현기 도쿄 총국장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