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amp the organizing committe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vamp the organizing committee

Kim Jin-sun, president of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Organizing Committee, suddenly resigned this week, saying a new leadership is needed now that the committee is halfway through with its preparations for the country’s first Winter Olympics. Kim was devoted to bringing the Olympic Games to Pyeongchang, a rustic county in Gangwon Province where he was governor. After two unsuccessful bids, Pyeongchang finally won the bid in 2011. He stepped down as governor to become president of the organizing committee in October 2011 and was reappointed last year. His new tenure lasts until October next year.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confirmed that Kim was being investigated over questions surrounding preparations for the Olympics. The negative publicity will not bode well for the organizing committee, which is already behind schedule. In a statement following Kim’s resignation,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said it had confidence that the organizing team would create a roadmap of activities in a “timely manner and using their existing processes.”

The government must quickly appoint a new head of the committee with both political and management abilities. The organizing committee, created by a special law on the Pyeongchang Games, is an extraordinary body comprised of members of the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and sports and business associations. All-around leadership is needed to navigate through differences and conflicts of interest between the diverse institutions. Recently, the leadership of the committee had been shaky due to differences over finances and budgeting. It attained just 30 percent of its goal in seeking corporate sponsorship.

The incoming president must be a passionate leader who is skilled in management in order to cooperate with the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as well as the corporate sector. The new head also must reshuffle his or her organization and revise the preparation process. South Korea has the hard-won bid to host the Winter Olympics. If the committee continues to have issues, the Games cannot win support from sports fan at home or abroad.

JoongAng Ilbo, July 23, Page 30





김진선 2018평창겨울올림픽 조직위원장이 21일 갑자기 물러났다. 김 위원장은 “더 세밀한 실행력이 요구되는 전환기적 상황에서 새로운 리더십과 시스템으로 대처해 나가는 게 바람직하다”라고 사퇴의 변을 밝혔다. 하지만 강원도지사 시절부터 올림픽 유치에 공을 들였고 2011년 10월부터 조직위를 이끌다 지난해 10월 재선임돼 내년 10월까지 임기가 남아있는 그가 갑자기 물러난 것은 쉽게 이해되지 않는다. 게다가 감사원이 조직위의 파행 운영에 대한 감사를 벌인 직후 그만둔 것이어서 뒷맛이 영 개운치 않다. 한창 뛰고 있어야 할 조직위가 이런 파란을 겪는 것은 겨울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이러한 상황에서 정부는 새로운 조직위원장이 소신있게 일할 수 있도록 조직과 지원체제를 새롭게 정비해야 한다. 2011년 올림픽 유치가 확정된 뒤 특별법에 따라 출범한 조직위는 국회·정부·지방자치단체에다 대한체육회·경제단체 대표까지 참가한 복잡한 조직이다. 강원도지사·문체부장관·대한체육회장 등 서로 이질적일 수밖에 없는 인물들이 부위원장이다. 이런 복잡한 구조 속에서 제대로 능률을 발휘하기가 쉽지 않았다. 이에 따라 국내 스폰서 확보율이 애초 목표의 30% 선에 그치는 등 가장 핵심적인 재정문제부터 삐걱거려온 게 사실이다.
이런 난맥상을 해결하기에 적합한 인물을 새 위원장으로 맞는 일도 중요하다. 리더십과 추진력은 물론 경영역량까지 갖춘 인물이 필요하다. 그래야 입법부·행정부·지자체로부터 범정부적인 협력과 시너지를 이끌어내면서 경제계로부터는 탄탄한 스폰서를 유치해 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를 수 있을 것이다.
새 위원장은 추진력과 비전을 갖고 일을 제대로 추진할 수 있도록 우선 조직부터 재정비하고 시스템 혁신에 나서야 한다. 올림픽은 다가오는데 조직위가 삐걱거리는 모습을 보여서야 국민과 전 세계 스포츠팬에게 제대로 믿음을 줄 수 있겠는가. 삼수까지 해가며 어렵게 유치한 겨울올림픽을 제대로 치러 스포츠 진흥의 계기로 삼을 수 있도록 새 조직위원장은 뼈를 깎는 혁신에 나서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