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letter from a Toyama reader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 letter from a Toyama reader

테스트

Last winter, I overheard a mother at the next table whispering to her daughter at a restaurant in a shopping mall in Toyosu, Tokyo. “I told you not to put your coat on here. You must have forgotten.”

In order not to knock anything over on the nearby tables, she told her daughter to put on her jacket outside the restaurant.

Last fall, my wife received a call from the water supply company asking whether we had guests visiting or if the pipe was leaking. My relatives were staying with us, and our water consumption had increased, so the company called to check on us. Japanese society is meticulous in their service. When a customer gives the wrong change, the cashier apologizes. Subway riders keep their phones on silent.

I recalled my experiences from the last three years as a Tokyo correspondent after receiving a letter from a Japanese reader two months ago. The reader described herself as an “average homemaker from Toyama” who has visited Korea more than 40 times. She wrote that she read the JoongAng Ilbo’s Japanese edition and had responded to one of my columns in which I criticized a Japanese network that invited an anti-Korean writer to a discussion, and the far-right panelist who said, “Korea is a country where bribes are lubricant.”

But the reader criticized my column, saying that “the politicians who only care about elections and foolish media encourage cheap patriotism,” and called on me to “write a column that can convince the Japanese as well.” I felt wrongfully accused as a writer who sells “cheap patriotism,” but the letter from a self-proclaimed pro-Korean reader made me look back on my stint as a Tokyo correspondent. Was I focused on Japan’s flaws without properly recognizing its strengths and merits?

It might sound like an excuse, but Korea and Japan had their worst tensions over the past three years. President Lee Myung-bak’s visit to the Dokdo islets backfired and ignited anti-Korean sentiment in Japan.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who had been sidelined, made a comeback as the leader of the Liberal Democratic Party and succeeded in taking power again. And there has been no relief in Korea-Japan relations.

While Abe certainly deserves criticism, I may have been riding on the trend of “beating Japan” and neglected proposing alternatives or strategies. Readers may have felt that there is more to Japan than “Abe’s Japan” and the “anti-Korean Japan.” It is hard to completely deny the point made by the reader from Toyama. The recovery of the relationship between Korea and Japan should be somewhere beyond reckless criticism. As I complete three years in Tokyo, I am burdened with a greater challenge.

*The author is a Tokyo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BY SEO SEUNG-WOOK

JoongAng Ilbo, July 29, Page 30





















지난 겨울 도쿄 도요스(豊洲) 소재 대형 쇼핑몰의 레스토랑. 옆 테이블 손님이 식사를 끝내고 외투를 입으려는 자신의 유치원생 딸에게 속삭였다. “여기서 입으면 안된다고 했잖아. 또 잊어버렸구나.” 외투를 입다 옆 테이블의 접시라도 건드리면 폐가 되니 식당 밖으로 나가서 입으라는 것이다. 일본 부모들의 엄격함이다.
지난해 가을엔 아내가 수도회사로부터 전화를 받았다.“혹시 가족이 늘었습니까. 수도가 새는 것은 아닙니까”라는 질문이었다. 친척의 장기체류로 수돗물 소비가 늘어나자 혹시 다른 문제가 없는 지 체크에 나선 것이다. 일본 사회 전체의 촘촘함과 꼼꼼함이 느껴졌다. 손님이 잔돈을 잘못 계산해 내더라도 마치 자기의 잘못인 듯 미안해하는 편의점 점원들, 휴대폰 소음이 없는 지하철과 전철속 풍경…. 특파원 임기 3년간 겪은 일들을 하나하나 떠올리게 된 것은 두 달전 사무실에 도착한 일본인 독자의 편지 때문이다. 또박또박 한글로 쓴 편지였다. ‘지방 도시 도야마(富山)에 사는 평범한 주부’라는 그는 한국 여행만 40번 넘게 한 한국 마니아였다.
중앙일보 일본어판 애독자라는 그가 문제 삼은 건 세월호 참사때 내가 썼던 ‘이웃의 비극,위로는 커녕 비야냥’이란 칼럼이다. 혐한 서적 전문 작가를 '한국 전문가'라며 토론회에 초청하는 일본의 방송사와 “한국은 뇌물이 윤활유인 나라”라며 불난집에 부채질을 하는 우익 패널을 비판한 칼럼이었다. 하지만 도야마의 독자는 “양국 국민사이엔 선거밖에 모르는 정치인들과 어리석은 언론이 있어 저속한 애국심을 부추겨 댄다”며 내 칼럼을 비판했다. 그리곤 “일본인도 납득시키는 기사를 쓰라”고 주문했다. 싸구려 애국심이나 파는 기자로 낙인찍혔다는 생각에 억울함이 치밀어 올랐지만, 친한파 독자의 지적은 특파원 생활을 돌아보는 계기도 됐다. 정말 일본의 장점은 묻어두고 치부만 들춰내기에 바빴는 지 말이다.
변명같지만 지난 3년간 한일관계는 최악이었다.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방문과 그 반작용으로 일본사회의 반한감정이 폭발했다. 그 바람을 타고 완전히 한 물 갔던 아베 신조(安倍晋三)가 자민당 총재로 복귀했고 재집권했다. 그 이후 한일관계에 출구는 없었다.
특파원 임기 절반을 지배한 것도 '아베'와 '아베의 일본'이었다. 아베는 비판받아 마땅하지만, 때론 타 언론사의 '무조건 일본 때리기'풍조에 휩쓸려 대안이나 전략 제시에 소홀했던 적도 없지는 않았다. '아베의 일본', '한국을 혐오하는 일본'이 일본의 전부가 아닌데도 그렇게 느꼈을 독자도 계셨을 것이다. 도야마 주부 독자에 100% '노(NO)'라고만 말하기 어려운 이유다.
한일관계 회복의 길은 아마도 '묻지마 비판'을 넘어선 그 어딘가에 있을 것이다. 3년간의 임기를 마치고 서울로 향하는 오늘, 홀가분하기는 커녕 더 큰 숙제를 등에 이고 떠나는 느낌이다.
도쿄 특파원 서승욱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