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 the Bank of Korea fail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If the Bank of Korea fails...

테스트

U.S. Federal Reserve Chair Janet Yellen is often described as “an iron fist in a velvet glove.” She may appear soft and genial, but projects strong charisma when she promotes a policy. “The mandate of the Federal Reserve is to serve all the American people, and too many Americans are still unable to find a job and worry how they’ll pay their bills and provide for their families,” Yellen said on Jan. 9 when she accepted the nomination for the Fed position at the White House. Those with keen eyes must have realized that she would not give up quantitative easing and a low interest rate until enough jobs are added. Yellen is not budging.

However, one would be mistaken to believe she alone decides the fiscal policy of the Federal Reserve. What drive the Fed are its goals: maximizing employment and keeping prices stable. When the financial crisis led the market into an extreme slump, the Fed set the inflation target at 2 percent.

The market and the public have solid trust in the Federal Reserve. They don’t doubt the decisions of the Fed even when the timing to increase the interest rate is disputed. So how about the Bank of Korea? The BOK’s goal is to keep prices stable. Unfortunately, its objectives don’t include maximizing employment. Major countries’ central banks have been desperately trying to create jobs since the financial crisis. The Bank of Korea’s goal-setting lags behind the global trend. How about price stability? For the three years from 2013 to 2015, the Bank of Korea is aiming to keep the rate of consumer price increases at 2.5 to 3.5 percent. However, price increases have been trapped at the 1 percent level for 18 months, not even close to the goal. The Bank of Korea is failing to meet the objective of price stability. High prices are certainly problematic, but prices that are too low are also undesirable. Major central banks are releasing money because the market gains vitality when the price is pulled up from the bottom.

No central bank can be almighty, and that’s why some policy failures and mistakes are tolerated to a certain degree. However, it is different from breaking a dish while washing or not doing dishes at all. Has the Bank of Korea been making sufficient efforts to meet the goal? The BOK lowered the interest rate only once in May 2013, and it has been fixed for 14 months now. The BOK seems to lack the will and effort to attain the target. The trust of the market is based on the success of the monetary policy the central bank promotes. But the market would not trust the bank if it is not working hard to attain the goal it has set. The Bank of Korea does not take accountability for failing to meet the goal. However, the Korean economy has to pay the price. And these economic pains are left for Koreans to suffer.

*The author is a New York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Aug. 2, Page 26

BY LEE SANG-RYEUL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를 이끄는 재닛 옐런 의장에겐 “벨벳 장갑 속 강철 주먹 같다”는 평가가 따라다닌다. 우리 말로 하자면 외유내강이 딱 들어맞는다. 온화한 외모지만 정책을 밀어붙일 때는 강렬한 카리스마가 뿜어져 나온다. 지난 1월 9일 백악관에서 연준 의장 지명 수락 연설을 할때 옐런은 목메어 했다. “아직도 너무 많은 미국인들이 일자리를 찾을수 없고, 어떻게 가족들을 부양할까 걱정하고 있다”는 대목에서였다. 눈 밝은 사람이라면 그때 알아차렸어야 했다. 일자리가 충분히 늘어나기 전에는 옐런이 양적완화와 제로금리를 포기하지 않을 것임을. 미국 실업률이 6년만에 최저수준으로 떨어지면서 금리 인상 요구가 속출하고 있지만, 옐런은 요지부동이다. 그렇다고 연준의 통화정책이 옐런 한 사람에 의해 좌우되는 것으로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연준을 움직이는 것은 연준의 목표다. 목표는 최대고용과 물가안정, 두가지다. 금융위기로 경기가 극도의 침체에 빠지자 연준은 물가 목표치를 인플레이션 2%로 잡았다. 연준의 유례없는 통화량 공급은 목표 달성을 위해 열심히 돈을 풀고 있는 것으로 보면 된다. 이런 연준에 대한 시장과 대중의 신뢰는 깊다. 요즘처럼 금리 인상 시기를 놓고 연준 내부에서 불협화음이 터져나올 때도, 연준이 부여된 사명을 향해 충직하게 움직인다는 점은 의심받지 않는다. 우리 한국은행은 어떤가. 한은에겐 물가안정이란 목표가 있다. 안타깝게도 고용 증대 목표는 없다. 금융위기 이후 중앙은행이 필사적으로 일자리 창출에 매달리는 것은 주요국의 공통 현상이다. 한은은 목표 설정부터 글로벌 트렌드에 뒤처져 있는 셈이다. 그렇다면 물가안정은? 2013~2015년 3년간 한은의 물가안정목표는 소비자물가상승률 기준으로 2.5~3.5%다. 하지만 한국 물가는 지난해 이후 지금까지 18개월째 이 목표 근처에도 못 미치는 1%대 터널에 갇혀있다. 한은은 물가안정이란 목표 달성에 실패하고 있는 것이다. 물가가 너무 높은 것도 문제지만, 너무 낮아도 문제라는 데는 이론의 여지가 없다. 주요국 중앙은행이 기를 쓰고 돈을 푸는 것도 바닥 상태인 물가를 어떻게든 끌어올려야 경제가 활기차게 돌아간다고 보기 때문이다. 어느 나라 중앙은행도 만능일 수는 없다. 정책 실패가 용인되는 이유다. 그러나 접시를 닦다가 깨는 것과 아예 접시를 닦지 않는 것은 다른 차원의 얘기다. 한은이 목표 달성을 위해 충분한 노력을 기울였는지는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다. 한은은 2013년 5월, 딱 한 차례 기준금리를 내렸을뿐 그뒤로 14개월째 동결 행진을 이어오고 있다. 의지와 노력 부족으로 볼수밖에 없는 부분이다. 시장 신뢰는 중앙은행이 구사하는 통화정책 성공의 전제조건이 된다. 그러나 스스로 정해놓은 목표를 지키려 하지 않으면서 시장 신뢰를 얻기는 어렵다. 한은은 목표 달성에 실패해도 책임지지 않는다. 문제는 한국 경제다. 한은의 실패가 초래하는 경제적 고통은 고스란히 국민들에게 돌아온다. 이상렬 뉴욕 특파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를 이끄는 재닛 옐런 의장에겐 “벨벳 장갑 속 강철 주먹 같다”는 평가가 따라다닌다. 우리 말로 하자면 외유내강이 딱 들어맞는다. 온화한 외모지만 정책을 밀어붙일 때는 강렬한 카리스마가 뿜어져 나온다.
지난 1월 9일 백악관에서 연준 의장 지명 수락 연설을 할 때 옐런은 목메어 했다. “아직도 너무 많은 미국인이 일자리를 찾을 수 없고 어떻게 가족들을 부양할까 걱정하고 있다”는 대목에서였다. 눈 밝은 사람이라면 그때 알아차렸어야 했다. 일자리가 충분히 늘어나기 전에는 옐런이 양적완화와 제로금리를 포기하지 않을 것임을. 미국 실업률이 6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금리 인상 요구가 속출하고 있지만 옐런은 요지부동이다.
그렇다고 연준의 통화정책이 옐런 한 사람에 의해 좌우되는 것으로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연준을 움직이는 것은 연준의 목표다. 목표는 최대고용과 물가안정, 두 가지다. 금융위기로 경기가 극도의 침체에 빠지자 연준은 물가 목표치를 인플레이션 2%로 잡았다. 연준의 유례없는 통화량 공급은 목표 달성을 위해 열심히 돈을 풀고 있는 것으로 보면 된다.
이런 연준에 대한 시장과 대중의 신뢰는 깊다. 요즘처럼 금리 인상 시기를 놓고 연준 내부에서 불협화음이 터져나올 때도 연준이 부여된 사명을 향해 충직하게 움직인다는 점은 의심받지 않는다.
우리 한국은행은 어떤가. 한은엔 물가안정이란 목표가 있다. 안타깝게도 고용 증대 목표는 없다. 금융위기 이후 중앙은행이 필사적으로 일자리 창출에 매달리는 것은 주요국의 공통 현상이다. 한은은 목표 설정부터 글로벌 트렌드에 뒤처져 있는 셈이다.
그렇다면 물가안정은? 2013~2015년 3년간 한은의 물가안정목표는 소비자물가상승률 기준으로 2.5~3.5%다. 하지만 한국 물가는 지난해 이후 지금까지 18개월째 이 목표 근처에도 못 미치는 1%대 터널에 갇혀 있다. 한은은 물가안정이란 목표 달성에 실패하고 있는 것이다.
물가가 너무 높은 것도 문제지만 너무 낮아도 문제라는 데는 이론의 여지가 없다. 주요국 중앙은행이 기를 쓰고 돈을 푸는 것도 바닥 상태인 물가를 어떻게든 끌어올려야 경제가 활기차게 돌아간다고 보기 때문이다.
어느 나라 중앙은행도 만능일 수는 없다. 정책 실패가 용인되는 이유다. 그러나 접시를 닦다가 깨는 것과 아예 접시를 닦지 않는 것은 다른 차원의 얘기다. 한은이 목표 달성을 위해 충분한 노력을 기울였는지는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다. 한은은 2013년 5월 딱 한 차례 기준금리를 내렸을 뿐 그뒤로 14개월째 동결 행진을 이어오고 있다. 의지와 노력 부족으로 볼 수밖에 없는 부분이다. 시장 신뢰는 중앙은행이 구사하는 통화정책 성공의 전제조건이 된다. 그러나 스스로 정해놓은 목표를 지키려 하지 않으면서 시장 신뢰를 얻기는 어렵다.
한은은 목표 달성에 실패해도 책임지지 않는다. 문제는 한국 경제다. 한은의 실패가 초래하는 경제적 고통은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온다.
이상렬 뉴욕 특파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