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ill sitting at the tip of the iceberg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Still sitting at the tip of the iceberg

테스트

August is a painful month. It is full of stress despite the summer vacation period and Independence Day celebrations. And it’s all because of Japan. This year, Japan didn’t fail to provoke. The Yasukuni Shrine stated on Aug. 11, “Once-enshrined deities can’t be removed.” Fourteen Class-A war criminals, including Hideki Tojo, are enshrined at Yasukuni. The war criminals were not enshrined immediately after their executions but in 1978, after the Japanese government made legislative revisions. The war criminals were honored intentionally, but the Yasukuni Shrine now claims to adhere to those principles.

Moreover, the Asahi Shimbun retracted its articles on comfort women on Aug. 5, and as if the Shinzo Abe government was waiting for it, Tokyo denied the forcible nature of wartime sexual slavery. Japan is trying to cover the sun with its hands. For decades, it has been making unreasonable claims over Dokdo.

Japan was arrogant and rude 400 years ago. According to the Annals of King Seonjo, the Tongsinsa delegation to Japan obtained a secret letter before the 1597 invasion. In the letter, Toyotomi Hideyoshi wanted to “borrow the path to reach Ming China, but Joseon is not permitting the passage, so Joseon is very rude. Japan is to start a war and reach a conclusion.” Storming into the house uninvited and threatening to start a war is villainous.

Koreans rage over Japan’s rudeness but soon feel frustrated. What makes Koreans so frustrated is the incompetency of the Korean government. When Japan acts so disrespectful, why can’t the government counter that? We don’t want to have a real war. Regrettably, we already know that the government has reasons not to treat Japan harshly. It is all because Korea is not powerful enough. Japan does not take Korea seriously because we are not strong. In an age without a war, power is rooted in the economy. Defense and diplomatic strength come from economic capacity in the end.

Korea has caught up with Japan in the shipbuilding and semiconductor industries. Sony, which once swept up the global market, has been overwhelmed by Samsung Electronics. But it is still the tip of the iceberg. After two “lost decades” of economic malaise and being outpaced in the shipbuilding and semiconductor industries, the Japanese economy remains generally solid.

The success of the film “The Admiral: Roaring Currents” derives from the leadership of Yi Sun-sin. Koreans hurt by a reckless Japan are comforted by Yi’s victories and his example of strong leadership. He drove off 133 Japanese ships with 12 ships. But do we have 12 warships to defend Korea? What do we have now to respond to Japan’s moves?

*The author is a deputy busines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KIM JUN-HYUN

JoongAng Ilbo, Aug. 13, Page 30





















8월은 괴롭다. 휴가철이고, 광복절도 있어 쉬는 날이 많은데도 괴롭다. 일본 때문이다. 올해도 어김이 없다. 이번엔 야스쿠니신사가 도발했다. 신사 측은 11일 "한번 합사(한 곳에서 제사를 지냄)된 제신(신사에 모신 신)을 철회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야스쿠니신사엔 도조 히데키 등 A급 전범 14명이 합사돼 있다. 그런데 전범들은 처형 직후가 아닌 일본 정부의 법 개정 등을 거쳐 1978년에서야 야스쿠니신사에 합사됐다. 의도적으로 전범의 국가영웅화를 획책하고선 이제 와서 원칙 운운하고 있는 것이다.

이뿐이랴. 지난 5일 아사히신문이 위안부 관련 기사가 오보였다고 밝히자 아베 정권은 기다렸다는 듯 위안부 강제동원 사실을 부정하고 나섰다. 손으로 해를 가리겠다는 것이다. 수십 년째 독도를 자기네 땅이라고 우기는 건 또 어떤가.

일본은 400년 전에도 오만하고 무례했다. 선조실록에 따르면 정유재란(1597년) 전 일본을 다녀온 통신사가 비밀편지 한 통을 입수한다. 그 편지에서 당시 일본의 최고 권력자 도요토미 히데요시는 이렇게 말한다.

“길을 빌어 상국(명)에 통공(通貢)하려고 하나 조선이 허락하지 않으니, 그 무례함이 심하다. (중략) 한번 전쟁하여 승부를 결정해야 하겠다.”

내 집에 들어오지 말라고 하는데 싸움이라도 해서 밀고 들어오겠다는 무뢰배나 다름없다.

이런 일본에 우리는 분노한다. 그러다 곧 좌절감을 느낀다. 좌절의 원인 제공자는 우리 정부다. 도대체 우리 정부는 상대가 저렇게 무례한데 왜 말 한마디 속 시원하게 못하느냐고, 왜 재발 방지 약속을 받아내지 못하느냐고

지금 총칼 들고 싸우자는 거 아니다. 그럴 수도 없다. 안타까운 건 정부가 일본을 함부로 대할 수 없는 저간의 사정을 우리가 잘 알고 있다는 사실이다. 맞다. 우리의 힘이 약한 게 원인이다. 약하니 얕보는 것이다. 전쟁이 없는 시대, 힘은 곧 경제력이다. 국방·외교의 힘도 결국 경제력에서 나온다.

우리는 조선·반도체에서 일본을 따라잡았다. 한때 세계시장을 호령하던 소니는 삼성전자의 기세에 뒷방 노인네 신세로 전락했다. 그러나 빙산의 일각일 뿐이다. 20년의 장기불황을 겪었어도, 조선과 반도체 1등을 한국에 내줬어도, 일본 경제는 여전이 건재하다. 게다가 20년 장기불황에 몸살을 앓던 일본경제가 다시 뛰기 시작했다. 아베노믹스가 효험을 내면서다. 1980년대 10배에서 최근 5배로 줄여놨던 일본과의 경제력 격차(국내총생산 기준)가 다시 벌어질까 두려운 이유다.

영화 ‘명량’의 흥행 요인으로 이순신의 리더십을 꼽는다. 또 있다. 8월, 우리는 일본의 무례함에 상처받고 힘들어한다. 그때 부활한 이순신이 우리 등을 쓰다듬으며 위로한다. 겨우 12척의 배로 133척의 일본을 통쾌하게 쳐부수면서. 그런데 아차, 지금 우리를 지켜줄 12척의 군함은 어디 있나. 무엇으로 무례한 일본을 호통칠 것인가.

김준현 경제부문 차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