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eatification at Gwanghwamu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e beatification at Gwanghwamun

테스트

“With our apostolic authority, we decree that the Venerable Servants of God, Paul Yun Ji-chung and his 123 companions, are hereafter called the Blessed, and in accordance with places and ways determined by the related norms, the day of their feast will be celebrated on the 29th of May every year,” Pope Francis declared during the beatification event at Gwanghwamun Square, central Seoul, 10:08 a.m. on Aug. 16. The screens showed the faces of 124 Korean martyrs, and 900,000 believers cheered as the choir sang.

Some Catholics in attendance were tearful. I am not a Catholic, but I felt my heart warm and was deeply moved by the scene. Korea is the only Asian country that voluntarily accepted Catholicism. Thanks to the sacrifices of many martyrs, the religion took root here.

Generally, a cardinal holds the beatification ceremony on behalf of the pope. It is extremely rare for the pope to personally hold a beatification Mass. The event in Gwanghwamun was also especially significant because Pope Francis has proved that he lives a life of consideration and consolation. He acted modestly and sincerely: During the car parade before the Mass, he never failed to stop whenever he spotted children and didn’t hesitate to kiss them on their foreheads. Believers couldn’t help but smile, and priests and nuns were on tiptoes trying to see him.

The event’s highlight was when the pope met with the Sewol ferry victims’ families. When the pope got out of his car and held the hands of the family members, believers and Koreans cried together. The beatification in Gwanghwamun was more than a Catholic event. It was a place for national integration and healing.

But there were a few things that were not quite pleasing. National Assembly speaker Chung Ui-hwa attended the Mass along with other politicians and government officials. They were seated in the front-row VIP section, which was prepared by the Committee for the Papal Visit to Korea. The general Catholic believers - who sat on the ground during the Mass - felt dispirited. “I arrived in Seoul at 4 a.m. and stayed overnight,” a Catholic from the Chuncheon Diocese said. “We are celebrating a happy day, but I didn’t want to see politicians in the front row at a religious event.”

The excessively protective escort made up of military, police and Blue House guards also caused frowns. Without proper announcements, routes to cross Gwanghwamun Square were blocked at 8:30 a.m., inspiring complaints. One person said, “I went to the restroom and my children are on the other side, but I cannot get to them because they closed the path suddenly.”

The Protestant rally against the pope’s visit was also completely inappropriate. These protestors distanced themselves from the teachings of the pope to “come low” and “communicate.” The organizers should have been more considerate as Pope Francis’s visit would likely provide healing to the citizens’ troubled minds after disturbing events like the Sewol ferry tragedy and the death of Private Yun.

JoongAng Ilbo, Aug. 18, Page 29

*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BY KO SEOK-SEUNG



























“윤지충 바오로와 동료 123위를 앞으로 복자라 부르고 해마다 5월 29일에 축일(미사)를 거행할 수 있도록 허락합니다.”
16일 오전 10시 8분 서울 광화문 시복식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같이 선포하자 성가대의 찬가와 함께 천주교 신자, 시민 등 90만명의 함성이 광장을 가득 메웠다. 동시에 시복자 124명의 활짝 웃는 대형 얼굴 그림이 곳곳에 설치된 전광판을 통해 공개됐다. 미사포 아래로 눈물을 흘리는 신자들도 눈에 띄었다. 취재차 현장에 있던 기자는 천주교 신자가 아니었음에도 그 순간만큼은 벅찬 감동을 느꼈다. 뜨거운 울림이 있었다.
한국은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자발적으로 천주교를 받아들인 나라다. 한국 천주교는 수많은 순교자의 피가 있었기에 이 땅에 뿌리를 내릴 수 있었다. 시복식은 일반적으로 교황의 대리자인 추기경이 집전해왔다. 교황이 직접 시복 미사를 거행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이번 시복식이 더욱 빛났던 건 프란치스코 교황이 몸소 보여준 ‘배려와 위로'의 삶, 소탈하고 격의없이 낮은 데로 임하는 모습 때문이었다. 미사에 앞서 펼쳐진 카 퍼레이드에서 교황 행렬은 아이들이 눈에 띄면 어김없이 멈춰섰다. 주저없이 아이들의 이마에 입을 맞췄다. 지켜보는 신자들의 입가엔 흐뭇한 미소가 절로 흘렀다. 수녀와 신부들도 그 모습을 가까이에서 보려고 체면불구하고 의자 위에 올라가 ‘까치발’을 들었다.
하이라이트는 ‘세월호 유가족과의 만남’이었다. 교황이 차에서 내려 유가족들의 손을 잡은 순간 많은 신자들과 시민들이 함께 눈물을 흘렸다. 광화문 시복식은 특정 종교의 행사가 아니었다. ‘국민 화합과 치유의 장’이었다.
하지만 ‘옥의 티’가 있었다. 이날 미사에는 정의화 국회의장을 비롯한 정ㆍ관계 인사들도 참석했다. 이들은 대부분 주최 측인 교황 방한준비위원회가 마련한 행사장 앞줄 VIP석에 앉아 시복식을 지켜봤다. 일부 인사는 부인까지 대동했다. 바닥에 앉아 미사를 본 일반 신자들은 허탈해했다. 춘천교구 소속 한 신자는 “새벽 4시에 서울에 도착해 밤을 꼬박 샜다”며 “기쁜 날이니까 그러려니 하지만 종교행사에까지 정치인들이 앞에 앉아있는 모습이 좋게 보이진 않았다”고 꼬집었다.
군·경 및 청와대 경호팀의 ‘과잉경호’에 대한 불만도 나왔다. 특히 오전 8시 30분부터 별다른 설명없이 광화문 광장을 가로지르는 통로를 모두 통제하자 일부 시민이 거세게 항의했다. 한 참석자는 “아이들을 반대편에 두고 잠깐 화장실을 다녀왔는데 갑자기 길을 막으면 어떡하느냐”며 발을 동동 굴렀다. 일부 개신교 신자들의 교황 반대 시위도 눈쌀을 찌푸리게 했다.
이런 풍경들은 "낮은데로 임하라""서로 소통하라"는 교황의 가르침과는 한참 거리가 있어 보였다. 세월호 참사와 윤모일병 구타사망 사건 등으로 지친 국민들의 심신 '힐링'이라는 차원에서 주최측의 좀 더 세심한 배려 부재가 아쉬웠다.
고석승 사회 2부 기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