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ust: The most important asset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rust: The most important asset

테스트

When I met the leader of Fujitsu’s labor union, Kazutoshi Itakura, in Tokyo in January, he said, “In Japan, the wage level for entry-level college graduates is similar regardless of the size of the company. It would be weird to pay more without using them. Wages are not paid but earned.”

But in Korea, employees at large corporations are paid more than those hired by smaller companies. Regardless of productivity or outcome, the entry-level wage is different, and the gap has been growing as years go by.

Companies with a solid union presence offer pay increases through negotiations with management. Various bonuses, rewards and stock options also keep workers’ pockets full. But employees of subcontractors cannot even dream of these extra perks. Rather than wage increases, they worry about the pressure to cut costs. As a result, the feeling of deprivation grows more and more.

On Aug. 18, the minister of employment and labor, Lee Ki-kweon, defined the situation as “conglomerates’ disturbance of the employment ecosystem” when he criticized the Hyundai Motors union dispute. He said that the conglomerates’ unions and management never share the fruits earned by the workers at subcontractors.

This criticism is not news. During the 2008 financial crisis, the government offered tax exemptions for selling a used car and buying a new one. The government assumed the reduction in tax revenues would support Hyundai Motors, and in the following year, the company achieved a great outcome. Its employees were paid handsome bonuses. Yim Tae-hee, then the employment minister, strongly criticized Hyundai Motors for not sharing its profits with citizens and subcontractors when its historic performance stemmed from the subsidies offered by the government from taxpayers’ money.

The company is largely responsible for the distorted labor ecosystem. During the financial crisis, Hyundai Motors fired thousands of workers due to a management crisis but acquired Kia Motors six months after the layoffs. The workers, who believed that the company was struggling, grew dubious. Experts say that employees began to feel insecure and tried to take whatever work was available while they still had a job. Management and the union lost trust - a fundamental asset - and the sentiment continues today.

The Swedish Trade Union Confederation’s director said that in annual wage negotiations, the yearly payment for the low-income group is raised significantly while wages of high-income earners are limited.

Would it be too much to expect Hyundai Motors and other conglomerate unions to adopt a similar plan?

*The author is a senior reporter of employment and labor news.

BY KIM Ki-CHAN

JoongAng Ilbo, Aug. 20, Page 33




















올해 1월 일본 도쿄에서 만난 후지쓰의 이타쿠라 가즈토시(板倉和壽) 노조위원장이 이런 말을 했다. "일본에선 중소기업이든 대기업이든 대졸 초임이 비슷하다. 써보지도 않고 임금을 많이 주는 건 이상하지 않은가. 임금은 받는 것이 아니라 버는 것이다."
한국은 어떤가. 대기업에 입사하면 높은 임금을 받는다. 중소기업에선 그만큼 받기 힘들다. 생산성이나 성과와 관계없이 들어가면서부터 차이가 난다. 이런 차이는 매년 커진다. 노조의 힘이 비교적 센 대기업에선 노사협상이 있을 때마다 급여가 확 뛴다. 격려금, 성과금, 우리사주 등 온갖 명목의 돈다발이 호주머니를 두둑하게 한다. 협력업체 근로자에겐 원청의 이런 호사가 그림의 떡이다. 임금인상은 고사하고 "납품단가 후려치기로 또 경영이 어려워지겠구나"라며 걱정부터 한다. 이런 상대적 박탈감은 시간이 갈수록 커진다.
그제(18일)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은 이런 현상을 '대기업에 의한 고용 생태계 교란행위'로 규정했다. 파업 위기에 직면한 현대차 노사를 비판하면서다. 이 장관의 요지는 한마디로 "대기업 노사가 협력업체 근로자가 만든 열매조차 제 밥그릇인양 챙기고, 나눠주는 일이 없다"는 얘기다.
이런 비판이 나온 건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2008년 금융위기가 닥쳤을 때다. 정부는 타던 차(중고차)를 팔고 새차를 사면 세금을 깎아줬다. 세수를 줄여서라도 현대차를 살리려 밀어준 것이다. 현대차는 그 이듬해 큰 성과를 냈다. 현대차 직원들에겐 두둑한 성과보상급이 주어졌다. 당시 임태희 고용부장관은 기자에게 "현대차가 사상 최대의 실적을 올릴 수 있었던 것은 국민세금으로 지원한 노후차량 보조금 덕이었다. 이를 노사가 국민이나 협력업체 지원에 돌리지 않고 나눠먹기를 한 것은 잘못"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같은 왜곡된 현대차의 고용생태계가 생긴 데는 사측의 책임도 크다. 외환위기 때 사측은 경영위기를 이유로 수천명을 해고했다. 그리곤 6개월만에 기아차를 인수했다. "돈이 없어 기업이 큰 어려움에 처했다"고 믿은 근로자들은 의아할 수밖에 없었다. 이 때부터 근로자들 사이에 '있을 때 챙기자'는 분위기가 퍼지기 시작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결국 노사 모두 신뢰라는 큰 자산을 깬 셈이다. 그게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협력업체 근로자의 상대적 박탈감이 눈에 들어올 리 없다.
스웨덴노총(LO)의 라세톤 국장은 "매년 임금협상을 할 때 저소득 계층의 임금은 많이 올리고, 고소득자의 임금은 자제한다"고 했다. 이런 분위기가 현대차를 비롯한 국내 대기업 노사에 기대하는 건 무리일까.
김기찬 고용노동선임기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