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t back to busines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et back to business

The special Sewol law, albeit crucial, cannot be a reason for paralyzing the National Assembly. Once the legislature is in a state of limbo, it can hardly dismiss the repercussions from the shameful record of no legislation whatsoever since the current Assembly convened in July 2012. If the legislature fails to open today, it deserves sarcastic branding as a “legislative body above the law.” All the trouble stems from the opposition’s deep-rooted habit of linking specific legislation to the passage of other bills.

We hope the opposition New Politics Alliance for Democracy immediately scraps the practice in a general meeting of its lawmakers today and moves on to deal with two other urgent bills - one aimed at settling 2013 fiscal accounts amounting to 349 trillion won ($342.82 billion) and the other aimed at splitting the regular session of the legislative audit of the government into two. The clock is ticking because the legislature must settle accounts before the Sept. 1 deadline. The bill to split the legislature’s regular audit session into two must pass the Assembly today because the first audit session is to begin tomorrow.

The passage of the two bills is urgent because lawmakers on both sides of the aisle agreed to automatically submit next year’s budget bills to the plenary session of the Assembly on Dec. 1. But the legislature habitually broke the rule due to the opposition’s signature strategy of making budget bills hostage to other bills.

The NPAD has proposed a trilateral consultative body, including the families of the victims of the Sewol sinking, to resolve the conflict over the special Sewol law. Of course, the government must listen to the families. But they cannot play the role of legislators. Though the opposition wants the government to take unlimited responsibility for the Sewol disaster, it also must take responsibility for breaking its earlier agreement with the ruling party.

We urge the NPAD to stop its self-destructive action. If it really wants to make an issue of the special Sewol law, it must do it without linking it to other bills. With the political impasse threatening the settlement of accounts and other economic bills related to people’s livelihoods at risk, patience is quickly wearing thin.

JoongAng Ilbo, Aug. 25, Page 34











‘세월호특별법’은 매우 중요한 일이긴 하나 오늘 국회를 마비시켜야 할 이유가 될 수는 없다. 국회가 마비되면 나중에 세월호특별법이 타결된다 해도 후유증이 적지 않을 것이다. 국회 마비의 근본 이유는 정권 교체와 상관없이 야당에 뼛속까지 밴 습관적 ‘법안 연계’ 행태 때문이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오늘 의원총회에서 세월호특별법의 협상을 볼모 삼아 다른 법안들을 붙들고 있는 연계 전략의 포기를 선언하기 바란다. 오늘 중에 본회의를 열어 ‘2013년 회계연도 결산안’과 이른바 ‘국감 분리실시 법안’을 처리해야 할 것이다. 무엇보다 올해부터 두 번으로 나눠 실시키로 해 내일 1차 시작이 예정된 국정감사를 위해 근거 법인 분리법안이 오늘 통과돼야 한다.
결산안과 국감 분리법안의 처리가 시급한 건 올해 정기국회부터 처음으로 ‘내년도 예산안’이 12월 1일 본회의에 자동상정·의결토록 정해졌기 때문이다. 2012년 여야 합의로 통과한 국회법 개정(국회 선진화법)에 따른 것이다. 예산안의 처리시한은 헌법 54조 규정상 12월 1일로 돼 있으나 연례행사와 같은 야당의 법안 연계 전략으로 늘 시한을 넘기는 위헌이 반복돼 왔다. 여야는 국회선진화법으로 더 이상 예산안 처리 연기가 불가능해짐에 따라 충실한 예산안 심의를 위해 올해 초 국정감사를 분리 실시키로 합의했다. 특히 국감 분리 실시는 새정치연합이 적극적으로 요구했던 사안이다. 이런 과정을 살펴보면 역사적으로나 헌법·국회법적으로나 350조원 이상의 국민 세금을 충실하게 심의하기 위해서나 결산안·국감분리법안 거부는 명분이 없다.
어제 새정치연합에선 특별법 제정을 위한 여·야·유족 3자협의체를 제안했다. 또 “가장 큰 책임을 진 건 정부·여당과 청와대”(박원순 서울시장), “야당과 유족의 요구는 무엇이든 들어줘야 한다”(안희정 충남지사)는 주장이 나오기도 한다. 그러나 유족의 얘기는 백번이라도 듣고 새겨야 할 일이지만 그들이 입법의 주체가 될 순 없는 일이다. 집권세력의 무한책임론은 옳은 일이지만 의회 민주주의의 성립 근거인 협상과 합의를 두 번씩이나 깨는 야당의 책임이 사라진 건 아니다. 야당과 유족의 요구는 무조건 들어주라는 주장도 국가와 정부를 책임지겠다는 제1야당 정치 지도자들의 언행으론 부적절하다.
새정치연합이 자신의 책임을 외면하고 무리한 주장을 확대하면서 입법권까지 포기하는 자해행위는 이쯤에서 그치는 게 좋다. 그래도 세월호특별법안을 계속 쟁점화해야겠다면 다른 법안들과의 연계는 풀고 진행해야 할 것이다. 세월호 유족들도 아프지만 민생 법안과 경제활성화 법안이 표류하고 예산결산안이 위협받는 상황에서 인내심을 잃어가는 국민도 늘고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