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 unusual press conferenc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n unusual press conference

테스트

My experience as a journalist covering the Silk Road economic belt is still a fresh memory. But the most surprising part was not the economic development or the cultural sites in China’s poorest region. When I visited Zhangye, an ancient Silk Road base and a town of horses and corns, I was astounded by a news conference - usually an everyday affair for a reporter.

The chief of the province’s publicity department was holding a press conference for domestic and foreign reporters at 8:20 p.m. When I got off the hotel elevator, I saw a sign reading, bujianbusan, or “don’t leave without seeing each other.” Ladies in thick makeup and short skirts were calling for customers. The venue was right next to a karaoke bar.

I thought I had mistaken the news conference site, but the room was right there. Less than 10 minutes later, the hotel corridor filled with reporters and karaoke patrons. It was awkward and shocking. What would happen if this was in Korea? The officials who organized the event would be considered lunatics.

Some 100 reporters attended the news conference, and I thought the publicity chief was powerful. After a brief greeting, a question and answer session began immediately. About 20 minutes later, someone introduced themselves as a student of the Hong Kong Baptist University. What was a college student doing at this press conference? “The United States is also advocating building a Silk Road Economic Belt. What is China’s strategy and how is it different from America’s?” asked the student.

In 2011, former U.S. Secretary of State Hillary Clinton proposed a strategy to expand investment in Central Asia to reconstruct the Silk Road economic belt and reinforce U.S. influence.

The publicity chief responded. “We are not concerned,” he said. “America has its strategies, and we have our own.” He then presented China’s plan for more than 10 minutes and also answered questions from several other college students. This conference was very different from others that entail questions by pre-selected reporters and obvious answers.

It was refreshingly amusing. In the nearly two-hour event, the publicity chief provided specific and logical answers with data. Without any reference or assistance, he explained the history of the Silk Road, China’s strategy, the origin of the Yellow River civilization, even academic theories and the current state of the cultural industry. He was not the stereotypical corrupt Chinese civil servant, and I asked myself if I could think of any Korean civil servants on par with him.

After the conference, I asked a Zhangye publicity official why the news conference was held right next to a karaoke bar. “Was there any reason not to hold it there?” asked the publicity chief.

“Why were the students in attendance?” I asked

“Some 50 Chinese students studying journalism in Hong Kong had a field trip. It will help them to broaden their experiences,” he said.

“The propaganda chief seems very capable,” I mentioned.

“Since President Xi Jinping took office, anyone who doesn’t do his job right is dismissed immediately,” he answered.

JoongAng Ilbo, Aug. 26, Page 34

* The author is the Beijing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BY CHOI HYUNG-KYU
































얼마 전 중국 간쑤성 실크로드 경제권 취재를 갔다 받은 충격이 아직도 새롭다. 중국에서 가장 가난한 지역의 경제 발전이나 문화 유적지 말하자는 게 아니다. 싱겁게도 기자의 일상사인 기자회견 충격이다. 고대 실크로드 거점이자 말(馬)과 옥수수의 도시이기도 한 장예(張掖)를 방문했을 때다. 성 선전부장(차관급)이 내외신 기자 회견을 한다는 연락이 왔다. 시간은 오후 8시20분. 회견이 예정된 호텔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렸더니 정면에 보이는 네 글자, ‘부젠부산(不見不散).’ 서로 만날 때까지 기다린다는 뜻이다. 그 앞엔 짙은 화장에 짧은 치마를 입은 아가씨들의 미소가 손님을 유혹했다. 언뜻 봐도 가라오케였다. 잘못 찾아온 줄 알았더니 가라오케 바로 옆에 회견장이 보였다. 10분도 안 돼 호텔 복도는 가라오케 손님과 기자들이 뒤섞였다. 어색한 충격이었다. 그리고 “만약 한국이라면…”하고 상상해봤다. 아마 행사를 준비한 공무원이 정신병자 취급받지 않았을까. 회견장엔 100여 명이 기자들이 있었다. “선전부장이 세긴 세구나”했다. 부장이 간단하게 인사말을 하고 즉석 질의 응답이 시작됐다. 20분쯤 지났을까. 갑자기 “저는 홍콩 침례대학의 학생 000입니다”라는 목소리가 들렸다. 기자회견장에 왠 대학생. 학생의 질문은 이랬다. “미국도 실크로드 경제권 건설을 외치고 있다. 중국은 어떤 전략으로 미국과 차별화하고 맞설 것인가.” 참고로,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은 중앙아시아에 투자를 늘려 실크로드 경제권을 복원하고 미국 영향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국가 전략을 2011년 제시했다. 학생의 질문을 받은 선전부장은 “신경 안 쓴다. 미국은 그들 전략이 있고 우린 우리 전략이 있다”고 한 뒤 중국 실크로드 전략을 10분 넘게 소개했다. 계속해서 3~4명의 대학생 질문이 이어졌지만 부장은 성실하게 답했다. 엄선된 기자들만의 각본 질문과 답변으로 기억된 중국의 과거 회견과 달랐다. 신선한 충격이었다. 두 시간 가까이 계속된 회견에서 선전부장의 답변은 데이터와 함께 구체적이고 논리적이었다. 실크로드의 역사와 국가전략, 황화문명의 기원, 심지어 창조 문화산업의 학문적 이론과 현황까지. 물론 자료도, 주변 도움도 받지 않았다. 부패로 기억되는 중국 공직자에 대한 잔상이 걷히는 충격을 맛봤다. 동시에 ‘그를 견줄 한국 공무원은 몇 명’하고 자문해봤다. 회견 후 장예시 선전부 관계자에게 물었다.
-하필 가라오케 옆에서… “안 되는 이유라도 있나요. 부장도 아무 말씀 안 하시던데.” -학생들은 왜? “아. 홍콩에서 언론을 전공하는 중국 유학생 50여 명 견학 프로그램입니다. 학생들의 견문을 넓이는 데 도움이 되니까요.”
-부장 능력이 대단한 것 같습니다. “누구든 업무파악 제대로 못하면 바로 잘리는 데. 시진핑 주석 취임하고 특히.”
최형규 베이징 총국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