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 Korea, no more national humiliatio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For Korea, no more national humiliation

테스트

Sometimes, you publicize something - but not too openly or eagerly. It is a low-key strategy, restrained and understated, used in order to avoid too much attention.

On Monday, a press release was distributed to the Korean media. The remains of 18 Korea nationals who were forced to move to Sakhalin, Russia,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and died there were to be returned to Korea. The press release was published by the Commission on Verification and Support for the Victims of Forced Mobilization under Japanese Colonialism in Korea, a government commission with the longest name.

The press release was distributed immediately after the 18 families of the victims boarded the airplane for Sakhalin to come back with the remains after the bodies are exhumed and cremated at a cemetery in Sakhalin. The commission practically blocked reporters the chance to interview the families before they left. Some broadcasters searched for the names of ticket holders bound for Sakhalin, but failed. The commission gave up the opportunity to publicize its activities and accomplishments.

But the delayed PR was intentional. According to the commission, Korea’s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sked to hold the event as quietly as possible.

Because of the request to remain “low key,” the vice-ministerial level commission chairman gave up accompanying the families. So the director of the panel, the highest official attending the event, will read the memorial address and present plaques of appreciation to the locals who helped in the operation.

The foreign ministry explained to the commission that the Russian government requested it to be quiet. The Korean government assumes that Russia is conscious of its relationship with Japan. But in the end, it is one of three scenarios. Japan may have pressured Russia, or Russia was too concerned with Japan, or the Korean foreign ministry was overly cautious.

When Korea was liberated in 1945, imperial Japan had its citizens living in Sakhalin return to Japan but left some 40,000 Koreans who were forcibly mobilized as workers in Russia. Because of the consequent division and diplomatic break with Russia, most of them could not return to the homeland and ended their lives there.

The remains of the 18 victims will be laid to rest today in the National Mang-Hyang Cemetery. It is a national day of humiliation when imperial Japan annexed the Korean Empire 104 years ago. The commission explained that the selection of the date was not intentional and that the schedule had been delayed. But the 18 souls may have wanted to remind the Korean descendants of the humiliation of losing the nation. But there is no way to ask them.

JoongAng Ilbo, Aug. 28, Page 31

* The author is a deputy editor at JoongAng Sunday.

BY LEE SANG-EON































홍보를 하기는 하는데 일부러 열심히 하지는 않는 특이한 일이 있었다. ‘로우키(low-key)’ 전략이라고 했다. 이 용어의 사전적 정의는 ‘많은 이목을 끌지 않도록 억제된’이다. 지난 25일 국내 언론사들에 보도자료 하나가 배포됐다. 일제 때 사할린으로 강제로 끌려 간 뒤 그 곳에서 숨진 한국인 18인의 유해가 28일 한국으로 봉환된다는 내용이었다. 자료를 낸 곳은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위원회’. 정부 소속 위원회 중 가장 긴 이름을 가진 곳이다. 자료가 뿌려진 시점은 사할린의 묘지에서 유해를 발굴해 화장한 뒤 유골과 함께 귀국할 유족 18인이 비행기를 타고 떠난 직후였다. 출국 전 유족 취재에 대한 ‘시간차 봉쇄’였다. 몇몇 방송사가 사할린행 항공편을 부랴부랴 알아봤으나 표를 구하지 못했다고 한다. 위원회는 활동 성과를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를 그렇게 스스로 차버렸다.
그런데 이 지각 홍보는 의도된 일이었다. 위원회에 따르면 ‘최대한 조용히 행사를 치러달라’는 한국 외교부의 당부가 있었다고 한다. 이 ‘로우키’ 주문 때문에 이 위원회의 위원장(차관급)도 유족과의 동행을 포기했다. 그 바람에 추도식에서의 추도사 낭독, 현지 협조자들에게 대한 감사패 수여는 졸지에 행사 참석자 중 최고위 한국 공무원이 된 이 위원회의 사무국장이 대리로 하게 됐다.

‘로우키’ 주문이 러시아 정부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외교부는 이 위원회에 설명했다. 우리 정부는 러시아가 일본과의 외교 관계를 의식해 그런 당부를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결국 배경은 셋 중 하나다. 일본이 러시아에 압력을 넣었거나, 러시아가 지레 일본을 의식해 우리 정부에 주문했거나, 아니면 한국 외교부가 지나치게 조심했거나다. 1945년 해방 때 일제는 사할린의 자국민을 본국으로 귀환시키면서 강제로 데려가 막일꾼으로 부려먹은 한국인 4만여 명은 내팽겨쳤다. 이후 분단과 소련과의 외교 단절로 대다수가 다시는 고향 땅을 밟지 못하고 그 곳에서 쓸쓸히 눈을 감았다.
18인의 유해는 29일 ‘망향의 동산’에 안장된다. 이 날은 104년 전 일제가 대한제국을 합병한 국치일(國恥日)이다. 위원회는 계획보다 늦어져 공교롭게 그렇게 됐을 뿐 의도한 택일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18인의 영령들이 나라 잃은 치욕을 후손들에게 상기시켜주려고 만든 일일까. 물어 볼 길은 없다.

이상언 중앙SUNDAY 차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