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new landmark hurt by rumor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 new landmark hurt by rumors

테스트

Some things that are considered a nuisance in Korea are celebrated abroad, and Lotte World II, which is being constructed in Jamsil, southern Seoul, is already one of them. The construction site is visited by quite a number of tourists from Southeast Asia. At first, the site managers turned down the request for visits, but lately they’ve allow visitors to tour safe areas. They are required to strictly follow safety instructions. While Lotte World II is being blamed for the appearance of sink holes in the area, it has already become a popular tourist attraction.

It deserves the popularity if you look at the spectacular building from Jamsil or from across from the Han River. The main building of the Lotte World II complex stands 555 meters (1,820 feet) tall with 123 floors. It is taller than Namsan. The building is to be completed by the end of 2016. Aside from the main tower, nine to 11-story buildings will house department stores and movie theaters. They are already complete and more than 1,000 stores have moved in and are ready to open for business. Once the buildings open, more than 6,000 people will be working there.

But controversies are plaguing the project and the businesses are desperately hoping to open for the Chuseok holiday. A store owner said he was growing fretful and is worrying about bankruptcy. As the municipal authorities demanded, considerable parts of the passages connecting buildings will be underground. But people think the sinkholes in the area are a result. There is also a rumor that the water in the Seokchon Lake is being drained.

On August 28, the Seoul city government concluded that the air pockets below the Seokchon Underpass were caused by the Metro line No. 9 construction. Seoul Mayor Park Won-sun has already said that the Lotte World II tower would not collapse.

We have to end the controversies. The building has meaning. It is the life-long wish of 92-year-old Lotte founder Shin Gyeok-ho. He has prepared more than 20 years to leave behind a landmark building in his homeland. Even when Shin struggled to make his name in Japan, he and his children did not give up their Korean nationalities. After a hip joint operation last year, Shin made his first appearance in eight months at this site. Lotte is spending 3.5 trillion won ($3.4 billion) on this project. It is an investment that will be hard to recover in 10 years. The businessman has a more sincere vision than just making money.

Lotte is also responsible for its reputation. It let rumors and speculations arise without actively communicating with the people. Still, it is too harsh to treat Lotte World II as a nuisance. We need to give it the respect it deserves.

JoongAng Ilbo, Aug. 29, Page 34

* The author is a deputy busines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KIM YOUNG-HOON











국내에선 찬밥인데, 해외에선 박수받는 게 종종 있다. 서울 잠실에 짓고 있는 제2롯데월드가 딱 그렇다. 공사 현장에는 동남아시아 관광객이 꽤 온다. “구경이라도 한번 하자”고 떼를 쓴단다. 처음엔 현장 관계자가 손사래를 쳤다. 하지만 하도 애걸하니 요즘은 현장 일부를 돌아보게 한다. 물론 안전한 곳만, 철저히 안전 수칙을 지키는 조건에서다. 국내에선 ‘싱크홀의 주범’이란 누명을 썼지만 이미 해외에선 명소로 입소문이 났다는 얘기다.
잠실 주변, 또는 강 건너에서 실제로 이 건물을 보면 '그럴 법도 하다'는 생각이 든다. 언제 다시 올지 모를 한국에 온 관광객이 욕심을 낼 만하다는 얘기다. 제2롯데월드의 메인 빌딩은 123층(555m)이다. 남산보다 높다. 2016년말 완공 목표다. 메인 빌딩과 별개로 명품관·영화관 등을 갖춘 9~11층의 건물도 있다. 이곳은 메인 빌딩과 달리 이미 공사를 마쳤다. 아니, 이미 1000여개 업체가 입주해 장사 준비를 끝냈다. 문만 열면 6000여명이 일을 하게 된다. 하지만 이들은 “공사장이라도 구경하겠다”고 찾아오는 관광객을 그저 보고만 있을 뿐이다. 여름 상품은 손실로 떠안았고, ‘추석 연휴 중 개장’이라도 간절히 바랄 뿐이다. "속이 타들어간다"는 한 입점 업체 주인은 부도 걱정을 했다. 롯데도 결단을 했다. 서울시 요구대로 연결 도로의 상당 부분이 지하화된다. 공사비가 600억원 이상 더 들어가는 걸 감수한 조치다.
그러나 여전히 결론은 나지 않고 있다. 건물보다 괴담과 우려가 더 빨리 올라갔기 때문이다. 성남공항 이·착륙 항공기의 안전 문제가 기초가 됐고, 주변의 싱크홀이 기둥이 됐다. 석촌호수 물이 말랐다는 괴담까지 돌았다. 그러나 28일 서울시는 "석촌 지하차도의 동공은 지하철 9호선 공사 때문"이라고 결론내렸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이미 “타워가 기울거나 붕괴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렇다면 결론을 내려야 할 시점이 됐다. 게다가 당장 개장을 애타게 기다리는 곳은 타워가 아닌 별도의 건물이다. 되짚어야 할 의미도 있다. 이 건물은 롯데 창업자인 신격호(92) 회장의 평생 염원이 담긴 곳이다. '내 조국에도 기념비적 건물 하나는 있어야 한다'며 20여년을 준비했다. 일본의 텃새 속에서도 자신과 자녀의 한국 국적을 포기하지 않았던 그다. 지난해 고관절 수술 이후 8개월 만에 나선 첫 외부 일정도 이 곳이었다. 롯데가 이 공사에 들어가는 돈은 3조5000억원이다. 10년이 지나도 회수하기 어렵다고 한다. 돈벌이로 치부하기엔 그 속에 담긴 노(老) 기업인의 진정성이 사무친다.
롯데의 책임도 있다. 그저 법만 지키면 될 것이란 생각에 롯데는 의혹의 탑이 쌓이는 걸 방치됐다. 더 적극적으로 소통했어야 했다. 그래도, 제 2롯데월드가 찬밥 취급을 받는 건 과하다. 이제 찬밥을 데워야 할 때다.
김영훈 경제부문 차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