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healing power of music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e healing power of music

테스트

I don’t have many beautiful memories of high school, but there is one moment I still remember vividly.

I was a literary girl, and my best friend played the flute. She would come to school early to practice the instrument.

As I climbed the hill to school, I could hear her playing, and the sound always fascinated me. It was almost like the scene where Mozart’s aria from “The Marriage of Figaro” echoed around the prison in the movie “The Shawshank Redemption.” Tim Robinson played a record in the broadcasting room, and the classical music enraptured the prisoners.

Now that I think of it, I, a student worn out studying for the college entrance exam, was not much different from the inmates listening to music in the prison.

I am a fan of music. I have my own list of favorite musicians, but I also appreciate all genres. I am not particular about audio systems, though, and while manic music lovers oppose the use of headsets, I like to use them.

It feels like the music is pouring into my ears, and I become one with it, erasing all other irrelevant things in the world and feeling content just to be at one with the melodies.

A few days ago I watched the movie “Begin Again.” It is a movie by John Carney, whose 2007 indie musical film “Once” became an unexpected hit. Mark Ruffalo, a struggling music producer, meets a songwriter, played by Keira Knightley, and they heal each other’s pain through music.

The producer is reconciled with his family and the singer gets over a painful breakup. When the producer sees a street musician, he says that music gives meaning to even the most boring everyday moment. He also says that what you listen to tells you who you are.

Finding happiness in everyday life may be a luxury, but I asked myself when I felt happy most recently. I thought of a breezy day when I was walking along the street, listening to the music I like.

Michael Rossato-Bennett’s documentary film screened at the EBS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Alive Inside,” chronicles the miraculous progress when music is played to seniors suffering from dementia in a nursing home.

The original title for “Begin Again,” a movie about starting anew, was “Can a Song Save Your Life?”

Yes, it’s true that music can save us.

*The author is a culture and sport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YANG SUNG-HEE

JoongAng Ilbo, Aug. 30, Page 31




















아름다운 기억이 별로 남아 있지 않은 고등학교 시절, 또렷하게 기억되는 순간이 있다. 문학소녀였던 내게는 플루트를 전공하는 친구가 있었고, 좀 유난한 우정을 나눴다. 친구가 학교에 일찍 나와 플루트 연습을 하는 날이면 나도 새벽같이 학교에 갔다. 언덕 위 교정까지 숨을 고르며 올라가면 멀리서 연주가 들려왔는데, 매번 그 소리에 취했다. 좀 과장하자면 영화 ‘쇼생크 탈출’에서 교도소 안에 모차르트의 ‘피가로의 결혼’ 아리아가 울려 퍼지는 장면 같달까. 억울하게 수감된 팀 로빈스가 방송실에서 몰래 LP를 틀면, 죄수들이 황홀한 표정으로 음악에 빠져들던 그 장면 말이다. 지금 생각하면 그때 교도소 안에서 음악을 듣던 죄수들이나, 매일 입시에 찌들어 있던 나나 크게 다를 것도 없어 보인다.
 음악을 좋아한다. 까탈스러운 취향이라기 보다는 습관처럼 늘 뭔가를 듣는다. ‘막귀’ 수준이라 오디오 기기의 수준에는 크게 좌우되지 않는다. 매니어들은 질색하는 이어폰으로도 곧잘 듣는다. 아니 이어폰이나 헤드셋으로 듣는 걸 제일 좋아한다. 음악이 바로 내 몸 안으로 쏟아져 들어오는 듯한 느낌이 좋아서다. 나와 음악이 하나가 되고, 일순 세상의 잡스러운 모든 것들이 쓱쓱 지워지면서 오직 음악과 나만으로 충분하다는 묘한 포만감이 있다.
 며칠 전 음악 영화 ‘비긴 어게인’을 봤다. 2006년 인디 영화로 이례적인 흥행 신드롬을 일으킨 ‘원스’의 존 카니 감독 작품이다. 한물간 음악 프로듀서(마크 러팔로)가 실연한 무명의 싱어송라이터(키라 나이틀리)와 함께 다시 음악을 만들며 치유되는 얘기다. 남자는 가족과 화해하고, 여자는 실연의 상처를 털어낸다. 거리 악사들의 공연을 보면서 남자는 말한다. “난 이래서 음악이 좋아. 지극히 따분한 일상의 순간까지도 의미를 갖게 하잖아.” 이런 대사도 있다. “당신이 뭘 듣고 있는지가 당신이 누군지 말해 준다.”
 일상의 행복감을 따지는 게 배부른 소리처럼 들릴지 모르겠지만 내가 최근 가장 행복했던 때가 언제였나 떠올려 본다. 기분 좋은 바람을 뚫고 좋아하는 음악을 들으며 걷던 어떤 날이 떠오른다. 최근 EBS 국제다큐영화제에서 상영된 ‘그 노래를 기억하세요’(마이클 로사토 베넷 감독)는 요양원의 치매 노인들에게 음악을 들려주자 일어난 기적 같은 일을 담았다.
 음악으로 다시 시작하는 ‘비긴 어게인’의 부제는 ‘음악이 당신의 삶을 구원할 수 있을까’다. 정답이다. 음악이 우리를 구원한다.
양성희 문화스포츠 부문 부장대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