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a matter of concessio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It's a matter of concession

테스트

Around this time in 2008, I visited the Volkswagen headquarters in Wolfsburg, Germany, represented by IG Metall, the dominant metalworkers union in the country. A union leader providing the tour told me that the company would become the world’s largest automaker within a few years. Back then, Volkswagen ranked third. He explained that the locals, users, the union and the local government were working together, while American automakers or Hyundai Motors weren’t. Japanese carmakers were too mechanical and lacked human touch, he said. So he was confident that Volkswagen would be No. 1.

When I visited Wolfsburg again in June, Volkswagen had become the biggest in the world. A company official said that the city was a ghost town with no proper grocery store in the early 1990s, but that it had since transformed into a cultural town with more to offer than just the automobile industry. He added that the partners didn’t just make demands but thought about what they could offer first, and the company always thought about what it could contribute to the workers and the region, while the union thought about what could be done for the company and the region.

On Monday, President Park invited 54 union and company representatives and asked them to seek resolutions by yielding a little on sensitive issues. However, the situation in Korea is not so simple. The Federation of Korean Trade Unions has agreed to return to three-way talks, but members of the conference have not been determined. Management is also adamant in not accepting any policy that undermines corporate competitiveness in the negotiations. Having seen deadlocks and ruptures so many times, citizens are becoming insecure. The tripartite meeting may even amplify the discord, rather than produce an agreement. On Tuesday, Saenuri Party Chairman Kim Moo-sung shared that concern after visiting the Federation of Korean Trade Unions and the Korea Employers Federation. Having listened to the demands of the two groups, Kim repeatedly emphasized concessions.

When I met Professor Klara Boonstra of VU University Amsterdam, a union-side adviser to the Social and Economic Council of the Netherlands, in August 2013, she said that when negotiation does not work, the government demands a conclusion to be produced within six months. And the deadline must be met.

The economics of negotiation take concession into account before the demands, and demand is the strongest engine of economic growth. The time to revive the economy is slowly ticking away. The government, employers and the unions need to consider what they can concede in order to achieve economic growth.

*The author is a senior reporter of employment and labor news.

BY KIM KI-CHAN

JoongAng Ilbo, Sept. 3, Page 31






















2008년 이맘 때 쯤이었다. 독일 금속노조(IG Metal)의 맹주인 볼프스부르크에 자리잡은 폴크스바겐을 방문했을 때다. 회사 견학을 시켜주던 노조 간부가 이렇게 말했다. "몇 년 안에 우리가 세계 1위 기업이 될 것이다." 당시 폴크스바겐은 세계 3위 업체였다. 그는 "지역민과 사용자, 노조, 지방정부가 한 몸이 되어서 움직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자동차 회사나 현대차에는 이런 모습이 없다고 했다. 일본 업체에선 너무 기계적이어서 인간미가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그래서 1위는 따놓은 당상이라는 게 이 간부의 부연설명이었다.
그리고 올해 6월 다시 찾은 폴크스바겐은 세계 1위 기업으로서의 질주를 계속하고 있다. 이 회사 관계자는 "1990년대 초 장을 볼 만한 마트 하나 변변치 않아 유령도시 소리를 들었던 이 곳이 지금은 자동차 제조 뿐 아니라 문화도시로 탈바꿈했다"고 자랑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파트너 당사자들이 요구만 하지 않는다. 우리가 내놓을 것이 뭔지 먼저 생각한다. 회사는 근로자와 지역에, 노조는 회사와 지역에 뭘 기여할 수 있을 지 늘 고민한다"고 덧붙였다.
1일 박근혜 대통령이 노사정 대표 54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간담회에서 "민감한 현안에 대해 서로 조금씩 내려놓는 마음으로 해결책을 모색해주기 바란다"는 당부와 같은 맥락이다.
하지만 우리 사정은 그리 녹록하지 않다. 한국노총의 복귀로 노사정위원회가 재가동됐지만 아직 회의체 구성도 못하고 있다. 회의체에 참석하는 정부 측 인사의 직급을 놓고 노동계와 정부가 갈등을 빚고 있어서다. 경영계도 "협상을 하더라도 기업 경쟁력을 약화시키는 정책은 못받는다"며 결의를 다지고 있다. 노사정이 서로 요구안을 관철시키려다 어그러지는 경우를 자주 봐 온 국민들로선 슬슬 불안해지기 시작했다. 사회적 대타협은 고사하고 갈등만 증폭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다. 2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한국노총과 한국경영자총협회를 방문한 자리에서도 이런 걱정이 나왔다고 한다. 두 단체에서 요구사항만 잔뜩 들은 김 대표는 양보를 누차 강조했다.
네덜란드 경제를 이끌고 있는 사회경제위원회(SER)의 노조측 자문관인 암스테르담 자유대학의 클라라 분스트라 교수(노동법)는 지난해 8월 기자에게 이런 말을 했다. "협상이 잘 안될 때 정부는 6개월 안에 결론을 가져오라고 요구하기도 한다. 그러면 우리는 그에 맞춘다." 요구보다 양보를 먼저 고려하는 '타협 경제'는 그 무엇보다 강력한 경쟁력이자 경제성장의 원동력이라는 점을 강조한 말이다. 경제를 살릴 골든타임이 계속 흐르고 있는 지금, 노사정이 되새겨보면 어떨까.

김기찬 고용노동선임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