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move photos from resume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Remove photos from resumes

테스트

When I heard that some people have plastic surgery to get a job, I thought they were crazy. When I first got hired, getting a job was not as challenging, and people were not so desperate to change their facial features to find one.

I was also shocked when I read a survey by Job Korea that said a hiring manager spends an average of 7.8 minutes reviewing a resume, while less than five minutes is allotted for six out of 10 resumes.

It’s understandable. When a conglomerate wants to hire 100 new employees, it gets 3,000 applicants on average. Spending 10 minutes on a resume could add up to 500 hours. But it is doubtful that 7.8 minutes is enough to select a candidate.

A few years ago, I graded 400 essays in one week. On the first day, I read them thoroughly, but as time went by, I paid less attention and was uncertain whether I was grading the papers accurately. The final grade was to be determined by an average of scores by different graders. My experience has taught me that there is a possibility of making a mistake when thousands apply at the same time. The grader’s error could be 1 percent or 2 percent, but it's 100 percent failure for the one who doesn't make it through the screening process.

A more surprising fact from the Job Korea survey was that 34.3 percent of hiring managers responded that the candidate's photo is the first thing they look at. It is natural to pay attention to the photo first, because it stands out on a text-filled resume. But it produces bias. In my essay-grading experience, handwriting played a factor. It was easier to read a neatly written essay. When I grew tired toward the end of grading, I didn’t feel like reading an essay with bad handwriting. But this was unfair because the essay should be evaluated based on composition, content and flow, not the handwriting.

Even more astonishing was that 4.7 percent of the hiring managers in the survey said that the photo was the most important part of the resume. Considering there are second and third interviews, a good photo does not guarantee a job. But because of hiring managers who prioritize photos on resumes, many job seekers consider plastic surgery. Getting hired is often compared to a battle, and when even 1 percent of hiring managers say the photo is important, job seekers will try to satisfy them. So how can a generation of people who are already employed blame a generation struggling to find jobs?

In the United States, most companies don’t allow photos on resumes because of potential discrimination against ethnicity and appearance. We need to get rid of this unreasonable practice, too. Let’s take photos off resumes. If appearance is important for a certain position, it can be determined in the interview. There will be no need to argue that applicants don’t need to get plastic surgery. In the end, companies need to make a choice. When the decision against resume photos is made by an authority, it will have a substantial effect. Companies should enforce this rule.

*The author is a deputy busines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KIM YOUNG-HOON




















경험의 범주를 벗어나 세상을 보긴 쉽지 않다. 나도 그렇다. 취업을 위해 성형을 한다는 얘길 듣곤 혀를 찼다. 미친 짓이라 여겼다. 내가 취직할 무렵 취업은 얼굴을 바꾸면서까지 해야 할 정도로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그런데 엊그제 취업정보업체인 잡코리아 조사를 대하곤 아차 싶었다. 채용 담당자가 입사지원서 하나를 보는 데 걸리는 시간이 평균 7.8분이란다. 평균이 그렇다는 얘기로 열 중 여섯은 5분 이하였다.
이해는 간다. 대기업이 100명을 뽑으면 평균 3000명이 몰린다는데 한 명에 10분만 잡아도 500시간이다. 하지만 7.8분이 2라운드 진출자를 뽑기에 충분한 시간인가에 대한 의문은 크다. 내 경험도 있다. 몇 해 전 작문 시험 채점을 한 적이 있다. 일주일간 400명의 글을 봤다. 첫날은 정말 꼼꼼히 봤다. 시간이 흐를수록 집중력은 흐트러졌다. 제대로 하고 있나 하는 불안감이 밀려왔다. 그나마 여러 명이 함께 보고 평균을 내는 채점 방식을 위안 삼았다. 경험적으로 나는 한번에 수천명씩 지원을 받아 사람을 뽑는 공채 방식에선 실수가 생길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 채점자 입장에선 오류 확률이 1~2%일 수 있다. 그러나 탈락한 당사자 입장에선 100%다. 잡코리아 조사에서 더 놀란 건 사진이었다. 이력서를 볼 때 가장 먼저 보는 게 사진이란 응답은 34.3%나 됐다. 빼곡한 글자 사이에 시각적으로 도드라지는 사진에 눈길이 가는 건 자연스럽다. 하지만 편견을 만들 수 있다. 다시 내 경험이다. 작문 채점에서 최대 난관은 글씨였다. 글씨를 잘 쓴 건 읽기 수월했다. 피로가 쌓인 채점 후반부에는 악필 작문은 읽기부터 싫었다. 불공평했다. 작문 평가의 척도는 구성과 내용, 글맛이지 글씨가 아니기 때문이다.
더 아찔한 건 이 조사에서 4.7%의 채용 담당자는 이력서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로 사진을 꼽았다는 점이다. 2·3차 전형 과정을 감안하면 사진만으로 당락이 결정되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사진을 서류 심사의 최고 평가 기준으로 삼는 4.7%로 인해 취업 준비생은 오늘도 성형외과 주변을 서성댄다. 취업이 전쟁에 비유되는데, 1%의 채용담당자라도 '이게 중요해'라고 한다면 취업준비생은 1%를 채우기 위해 뛸 수 밖에 없다. 그러니 이미 취업한 세대가 성형하는 세대를 어떻게 탓할 수 있겠나.
미국에선 대부분 회사에서 입사지원서에 사진을 붙이지 못하도록 한다. 인종과 외모 차별의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불합리하다면 하나씩이라도 없애가자. 이력서에서 사진 붙이는 난부터 지우자. 생김새가 중요한 직종이 있다면 면접에서 얼마든지 볼 수 있다. 지원자에게 성형까지 할 건 없다고 백날 얘기해 봐야 소용없다. 결국은 기업의 결단이 필요하다. 결단은 권한을 쥔 자가 할 때 실질적 효과를 낸다. ‘내가 결단할 일이 아니다’라고 하는 것은 권한 쥔 자가 할 수 있는 말이 아니다.

김영훈 경제부문 차장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