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irth of a new type of famil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e birth of a new type of family

I’ve never lived by myself. I lived with my family when I was a student and until I got married. For a while, I dreamed of the single life, and sometimes I envy those who live alone. All the pains in life come from relationships, and not having a spouse, children and in-laws would make life so much easier.

Of course, I understand that many joys in life come from these relationships.

Single families are growing constantly. Individualism is expanding and economic burden is another major cause. Six years from now, the one-person household is estimated to become a majority. According to the Korea National Statistical Office, 30 percent of households will be one-person units, and the most common form of household.

But when you turn the television on, dramas often feature families with three generations. A divorced daughter often comes back to live with her parents, and the in-laws sometimes live in the same house. It is a dramatic set up, but these family dramas are too unrealistic.

Meanwhile, another notable form of household is the shared house. In dramas about love and the lives of the young generation, several independent people share the same residence. This is a new form of accommodation mostly found in college towns.

For example, “It’s Okay, That’s Love” on SBS features a psychiatrist whose wife and children live abroad, a single woman, a writer and a waiter living together. They are unrelated. While the writer is the owner of the house, he doesn’t have a landlord-tenant relationship with his housemates. They enjoy independent lives while equally contributing to household chores by taking turns. They have no blood relations but enjoy meals together. This is a new form of community and family without the restraints and involvement of the traditional family, supplementing the loneliness of a single life. Each member of the household is different in age and social status, but they maintain a relationship as friends.

In “Surplus Princes” on tvN, job-seekers live together, and college friends live together in KBS drama “Discovery of Love.”

Several friends suggested that we should leave the main downtown area of the city and live together in a suburb after retirement. The idea of sharing a house came up as we plan for our senior years. Many of my friends, some married, some divorced and others single, welcome the idea.

In fact, good friends could make the perfect housemates. The ultimate goal of a successful marriage is actually about being a true friend for life. A shared house is likely to change the lives of seniors and retirees soon.

*The author is a culture and sport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Sept. 27, Page 31


by YANG SUNG-HEE



지금까지 한 번도 혼자 살아본 적이 없다. 학창시절은 물론이고 결혼 직전까지 친정 식구들과 살았다. 한때 독신주의자로 ‘싱글 라이프’가 로망이었다. 그래선지 가끔은 혼자 사는 이들이 부럽다. 인생의 모든 고통이 ‘관계’에서 나오는데 부부 관계, 부모·자식 관계, 시댁과의 관계가 없으니 얼마나 인생이 가벼울까 싶다. 물론 인생의 기쁨 또한 그 관계에서 나온다는 것을 모르지는 않다!
 ‘싱글 패밀리’는 날로 증가 추세다. 개인주의의 확대에 요즘은 경제적 부담이 큰 이유다. 6년 뒤면 아예 대세라는 관측도 나온다. 통계청에 따르면 2020년엔 1인 가구가 전체의 30%로 가장 보편적인 가구 형태가 된다는 것이다. TV를 켠다. 일일극, 주말극에는 3대가 모여 사는 가족이 나온다. 이혼한 시누이가 같이 사는 건 물론이고 사돈까지 한집에 산다. 극적 설정에 불과하지만 너무도 비현실적인 가족 드라마다.
 반면 요즘 새롭게 눈에 띄는 건 ‘셰어 하우스(share house)’다. 주로 젊은 세대의 사랑과 세태를 그린 드라마에 등장한다. 독립적인 1인 가구들이 생활 공간을 공유하는 방식이다. 최근 대학가 등지에 새롭게 등장한 주거 형태다.
 가령 ‘괜찮아 사랑이야’(SBS)에서는 정신과 의사인 기러기 아빠(성동일)와 미혼 여성(공효진), 작가(조인성), 카페 알바생(이광수)이 함께 산다. 물론 모두 남이다. 조인성이 집 소유주이지만 주인-세입자의 수직 관계는 없다. 각자 독립 생활을 하되, 청소·세탁·취사 같은 가사노동은 당번을 정해 공평하게 나누고 함께 한다. 혈연으로 얽히지는 않았으나 같이 밥을 먹는 ‘식구(食口)’다. 전통적 가족 관계의 억압과 구속은 없고 싱글 라이프의 외로움도 덜한 새로운 공동체, 새로운 가족이다. 각자 나이나 사회적 지위는 달라도 그 안에서만큼은 수평적인 관계, 친구가 되는 유사가족이다. 취업준비생들이 모여 사는 ‘잉여공주’(tvN), 대학 때 친구들이 같이 사는 ‘연애의 발견’(KBS)도 마찬가지다.
 내 친구 몇몇은 최근 은퇴 후 복잡한 도심을 떠나 모여 살자는 제안을 했다. 노후 준비의 하나로 셰어 하우스 얘기가 나온 거다. 결혼한 친구, 이혼한 친구, 아예 독신인 친구 여럿이 박수를 치며 환영했다. 하긴 뜻이 맞기론 친구만한 존재가 없다. 어차피 성공적인 부부 생활의 종착점도 진짜 친구가 되느냐 마느냐에 달려 있듯이 말이다. 셰어 하우스가 고령자, 은퇴자의 문화를 바꿀 날도 머잖아 보인다.
양성희 문화스포츠 부문 부장대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