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pect the four principle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Respect the four principles

It happened in the West Sea again. This time, a captain of a Chinese boat was killed during a Coast Guard crackdown on illegal fishing in Korea’s territorial waters. While Beijing and Seoul are enjoying the best relationship since the countries forged ties in 1992, the illegal fishing operation constantly threatens it. But how can we solve this problem?

Let’s review Chinese President Xi Jinping’s diplomatic moves a year ago. In early September 2013, Xi toured the Central Asian countries, and in Kazakhstan on Sept. 7, he presented the Silk Road Economic Belt plan. He proposed building an economic channel connecting China and Central Asia and sought cooperation. A month later on Oct. 3, he flew to Southeast Asia and spoke to the Indonesian Assembly about building a Maritime Silk Road. China hopes to open a marine trade route connecting Southeast Asia, Africa and Europe. That’s how the “one belt, one road” policy began.

Upon returning from Central Asia and Southeast Asia, President Xi called together all members of his political bureau and major local leaders to Beijing on Oct. 24. The meeting was about diplomacy with neighbors, and the foreign policy direction of amity, sincerity, mutual benefit and inclusiveness was announced. Beijing will be friendly, sincere, share benefits and include its neighbors. The four principles are the philosophical foundation for the “one belt, one road” policy.

During the last year, Xi visited neighboring countries and promoted “one belt, one road.” He visited Korea and Mongolia separately, and last month he toured Southwest Asia. One of the stops was the Maldives, an island nation in a key location of the marine Silk Road. Whenever he went, he offered handsome investment offers and signed agreements for infrastructure and energy development. He demanded that Korea join the Asian Infrastructure Investment Bank (AIIB), an axis of the “one belt, one road” policy.

The foreign policy reflects China’s political intention to counter Washington’s strategy of surrounding the country. It also includes China’s Asian strategy to let Asians solve Asian problems. Nevertheless, many neighbors welcome Beijing’s policy. China has signed an energy investment cooperation agreement with Kazakhstan and Turkmenistan and a harbor development cooperation project with Sri Lanka and Bangladesh. The AIIB’s membership is also growing. The amity, sincerity, mutual benefit and inclusiveness are working, and China’s relationship with Korea is at its best.

It is unfortunate that a Chinese fisherman was killed during the crackdown. The case should be investigated and someone should be held accountable. But more importantly, the illegal fishing operation should not be allowed. The vessels that are operating illegally should not be able to leave the port. The Chinese authorities need to make sure to control their fishing operations. We want to remind China of amity, sincerity, mutual benefit and inclusiveness, the four principles of the “one belt, one road” policy.

*The author is the director of the JoongAng Ilbo’s China Institute.

JoongAng Ilbo, Oct. 13, Page 30

by HAN WOO-DUK






또 서해다. 이번에는 불법조업 단속 과정에서 중국 선장이 총탄에 맞아 숨졌다. 1992년 한·중 수교이후 가장 관계가 좋다지만, 불법조업 문제는 끊임없이 양국 관계를 위협하고 있다. 어디서 해결의 실마리를 풀어야 할까.
1년 전 시진핑(習近平)주석의 외교 행보를 복기해보자. 지난 해 9월 초 중앙아시아 '스탄'국가 순방에 나선 시 주석은 카자흐스탄 방문(7일)에서 '실크로드 경제벨트(經濟帶)'구상을 내놨다. "중국-중앙아시아를 잇는 띠(帶)모양의 경제 회랑을 만들어 협력하자"는 제안이었다. 한 달 후 동남아로 날아간 그는 인도네시아 국회 연설(10월 3일)에서 '21세기 해양 실크로드(絲綢之路)'구축을 제기했다. 중국에서 동남아시아, 아프리카를 거쳐 유럽에 달하는 해상 교역길을 열자는 구상이었다. '하나의 띠와 하나의 길(One belt, One road)'을 뜻하는 '일대일로(一帶一路)'정책은 그렇게 탄생했다. '띠길(帶路)외교'의 시작이다.
중앙아시아와 동남아 순방을 마친 시 주석은 작년 10월 24일 정치국 전원과 주요 지방 지도자를 베이징으로 불렀다. 주제는 주변국 외교. 이 회의에서 '친(親)·성(誠)·혜(惠)·용(容)'이라는 외교 노선이 발표됐다. 주변국과 '친하게, 성심을 다해, 서로 혜택을 나누며, 포용하는 외교'를 추진하겠다는 뜻이다. '친·성·혜·용'는 결국 '띠길외교'를 실현하기 위한 철학적 포석이었던 셈이다.
지난 1년 시 주석은 주변국을 드나들며 '띠길외교' 세일즈에 나섰다. 한국과 몽골을 단독으로 방문했는가하면, 지난 달에는 서남아시아를 돌았다. 작은 섬의 나라 몰디브는 해상 실크로드의 중요 포인트였기에 순방국에 포함되기도 했다. 시 주석은 가는 곳마다 대규모 투자 보따리를 풀었고, 상대국과 인프라 건설, 에너지 공동개발 등의 협약을 맺었다. 한국에서는 '띠길외교'의 한 축인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가입을 요구하기도 했다.
'띠길외교'에는 미국의 중국 포위전략에 맞서겠다는 정치적 의도가 엿보인다. '아시아 문제는 아시아인이'라는 중국 중심의 아시아 전략도 담겼다. 그럼에도 이 정책은 주변 여러 국으로부터 환영을 받고 있다. 중국과의 에너지 투자 협력(카자흐스탄·투르크메니스탄 등), 항구 공동 개발 협력(스리랑카·방글라데시 등)이 이어지고 있는 게 이를 말해준다. AIIB에 가입하겠다는 나라도 늘고 있다. '친·성·혜·용'이 먹히고 있다는 얘기다. '수교이후 가장 좋다'는 한국과의 관계도 그 범주에 넣을 수을 터다.
서해 불법조업 단속 과정에서 중국인 선장이 사망한 것은 안타까운 일이다. 정확한 조사와 책임을 물어야 한다. 그러나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불법을 원천적으로 막는 일이다. 불법 조업선이 항구를 떠나지 못하도록 하면 될 일이다. 이는 당연히 중국 정부가 나서 풀어야할 문제다. '친·성·혜·용'이라는 '띠길외교' 철학을 다시 언급하는 이유다.
한우덕 중국연구소 소장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