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ticians should fear for the futur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Politicians should fear for the future

“When are you going into politics?” my friends always jokingly asked after I started working for a newspaper. A handful of journalists are elected to the National Assembly in every general election, and they would say, “Why don’t you give it a shot?” “I’ll run for the next election,” I would respond.

Why can’t I become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First of all, it is beyond my capacity. I am not the perfect husband and father, and there is still so much to do at work. It would be too much to think about state affairs.

Secondly, I don’t think I have the qualities to become a politician. Max Weber said that passion, a feeling of responsibility and a sense of proportion were the necessary qualities of a politician. Joseon scholar Jeong Yak-yong considered integrity as the highest value of a public servant and said, “It is unthinkable for a man without integrity to become a public servant.”

Politics is not my path. But I began to wonder: who among politicians in Korea, especially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have these qualities? I could think of a few historical figures, but none from our contemporaries.

In fact, those who have the opposite qualities may be considered the “politician type” in Korea. For example, those who are more interested in personal benefits over national interests, who are good at scheming rather than having virtues and knowledge, and who make vain promises, seem to be referred to as “politician material.”

The fact that we have a negative perception of politicians is no news, but I must bring it up again due to our urgent situation. Let’s look at the economy first. The GDP growth in the third quarter was 0.9 percent. The economy is growing less than 1 percent per year. Exports have decreased 2.6 percent since the third quarter of 2013, and the rate of the decrease was the largest since the fourth quarter of 2008 during the financial crisis. Industrial production showed a decreasing trend in September and October. Foreign investors are taking money out of the Korean stock market and foreign exchange is unstable.

While the economy is struggling, politicians are still blaming each other. Lately, Moon Hee-sang, the head of the New Politics Alliance for Democracy’s emergency committee said that most citizens assess that the recent economic stimuli measures have completely failed. But what was the opposition party doing during the failure? It was caught up with the Sewol ferry incident, so no economic measures have been processed until recently.

The discussion of constitutional revision and the revision of the election act on redistricting makes an ordinary man like me worry about state affairs. Politicians can plan the future of the nation through cooperation, but when they fight over their own interests, a terrible tomorrow awaits us.

*The author is a deputy busines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Nov. 5, Page 30

by KIM JUN-HYUN





“정치는 언제 할거냐?” 신문사에 입사한 이후 친구들은 농담조로 이렇게 묻곤 했다. 총선 때마다 몇몇 언론인들이 국회로 진출하는 걸 보고선 “너도 한번 해보지?” 식이다. 농으로 물으니 “다음 선거에 나가지 뭐” 같은 농으로 화답한다. 내가 국회의원이 될 수 없는 이유, 우선 ‘그릇크기론’. 집에선 가장 노릇도 제대로 하는 것 같지 않고, 회사에선 직급에 걸맞은 업적 하나 변변치 않은데 나랏일이라니, 언감생심이다. 둘째 ‘자질론’. 정치인의 자질과 관련 막스 베버는 열정ㆍ책임감ㆍ균형감을 꼽았고, 정약용은 “청렴하지 않고 공직자가 된다는 것은 있을 없는 일”이라며 청렴을 공직자의 최고 본분으로 여겼다. 아쉽게도 내 속에 이런 정치인 자질 발견할 수 없다. 그래, 이 길은 나의 길이 아닌 것이다. 그런데, 궁금한 거 하나. 우리나라 정치인, 좁게는 국회의원 중 이런 자질 갖춘 사람 누가 있을까. 역사책에 나오는 몇몇 인물들이 떠오르지만 현역 정치인 중에는 도무지….
오히려 이런 좋은 자질과 반대되는 자질을 갖춘 사람을 우리는 ‘정치인형 인물’로 꼽는 건 아닐지. 이를테면 나랏일 보다는 내 밥그릇 지키기에 더 열심인 사람, 덕망과 학식 보다는 권모술수에 능한 사람, 입만 열면 허언을 쏟아내는 사람을 ‘정치에 적합한 인물’로 칭하는 건 아닌지 말이다. 정치인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닌데 또 언급하는 건 우리가 워낙 위급상황에 있어서다. 경제만 국한시켜 보자.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기대비 0.9% 증가하는데 그쳤다. 1년째 1%도 안되는 성장률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수출이 2.6% 감소했다. 지난해 3분기 이후 처음으로 줄었고, 감소율은 금융위기가 있었던 2008년 4분기 이후 가장 컸다. 산업생산은 9월에 이어 10월도 감소세를 보였다. 외국인들은 국내 주식시장에서 돈 빼고 있고, 환율 움직임은 극히 불안하다. 경제가 성장엔진 부재로 시들어가고 있는데 정치권에선 아직도 ‘네 탓’이다. 최근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은 “(최경환 경제팀의) 경제 활성화 해법은 완전히 실패했다는 것이 대다수 국민의 싸늘한 평가”라고 지적했다. 그런데 정책이 실패할 동안 야당은 뭐했나. 세월호 핑계로 어떤 민생 관련 법안도 처리하지 않은 걸 모른단 말인가. 두 손뼉이 마주치지 않는데 소리가 날 리 없다. 이 와중에 불거진 개헌론과 선거구획정을 위한 선거법 개정은 나 같은 범부(凡夫)에게도 나랏일을 걱정하게 한다. 정치인들이 잘 협력하면 국가 백년대계를 세울 중요한 사안이지만 밥그릇 싸움에 파묻혀 치고 받을 땐 끔찍한 내일이 기다리고 있는 까닭이다. 지금까지 보여준 정치인들의 실력은 본 게임을 위한 위장전술이었기를 꿈꿔본다.
김준현 경제부문 차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