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 irresistible urge for free music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n irresistible urge for free music

Fans of Shin Hae-chul may buy all the 461 songs that he composed - but only 5,500 won ($5) would go to the late musician.

The distorted business structure of the domestic online music-download market has led to controversy. But Koreans aren’t the only ones to find the digital music market upsetting. American pop star Taylor Swift recently asked the music-streaming service Spotify to remove her songs.

Spotify is the biggest commercial music-streaming service with more than 40 million users, who pay a $9.99 monthly fee to enjoy the unlimited streaming of digital music.

While Spotify claims that it pays 70 percent of its total revenue to the rights holders in royalties, it could not avoid Swift’s “breakup.” She has claimed that the streaming service does provide the justifiable value musicians deserve.

Contrarily, rock legend U2 exclusively released its latest album in five years, “Songs of Innocence,” on iTunes for free last month. Eighty-one million users listened to the songs, and 26 million downloaded them.

In fact, the music market has entered a stage where revenues from albums and digital downloads are no longer primary sources of profit. Concerts, endorsements and product sales are considered the most lucrative endeavors. For U2, the most profitable concert band in the world, the free release on iTunes attracted even more people to its shows.

Moreover, the global digital-music market’s focus has moved on to competition among free streaming services. Streaming radios are considered the next big thing of the future in the music market. Unlimited digital music is provided for free, with occasional commercials. Instead of “owning” a music file through a download, fans now “consume” music by checking it out from online libraries.

I, too, have been charmed by the service. It started to feel quite foolish to pay any amount of money to listen to music when it could be found for free. It’s hard to fight the irresistible temptation of freebies. However, there’s no free lunch. Music may be enjoyed for free, but we often forget the additional communication charges. We end up spending the same money one way or another.

A more serious problem is that cultural content, in the form of free music, could be an attraction as streaming radio becomes a popular business model. In fact, Apple spent $100 million to have U2’s album released at the unveiling of its new iPhone 6 - and the tactic certainly worked. It feels just as bitter as wondering whether product placements are used to fund a television drama or a television drama is created to feature product placements.

The author is a deputy culture and sport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Nov. 8, Page 31

by YANG SUNG-HEE


신해철이 만든 461곡 음원 전부를 사도 그에게 돌아가는 돈은 5500원이다! 국내 음원시장의 왜곡된 수익 구조가 다시 도마에 올랐다. 그런데 이런 불만은 우리 뿐만 아닌 모양이다. 팝의 요정 테일러 스위프트는 최근 음원 스트리밍 사이트 ‘스포티파이’에 더 이상 자신의 노래를 틀지 말라고 주문했다. 스포티파이라면 가입자가 4000만명 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음원 스트리밍 사이트다. 매달 9.99달러를 내면 음악을 무한정 감상할 수 있다. 평소 “음원 수익의 70% 이상을 창작자에게 돌려주고 있다”고 밝혀온 스포티파이지만 스위프트의 '절교 선언'을 막지 못했다. 스트리밍 서비스가 음악가의 정당한 가치에 반한다고 비판해온 그녀다.
물론 정반대 경우도 있다. 거장 록밴드 U2는 지난달 5년 만의 새 앨범 ‘순수의 노래(Songs of Innocence)’를 애플 아이튠스를 통해 무료로 독점 공개했다. 8100만명이 이 음악을 듣고 2600만명이 다운로드 받았다. 사실 이제 음악 시장은 더 이상 음반·음원 판매가 주 수익원이 아닌 시대로 진입했다. 공연, 스폰서쉽 광고, 굿즈(스타상품)가 3대 수익원으로 꼽힌다. 세계 공연 수익 1위인 U2에게도 아이튠스에 공짜로 공개된 음원은, 관객을 콘서트장으로 유인하는 새 카드고 말이다. 더 나아가 세계 디지털 음악시장은 아예 무료 스트리밍 서비스 경쟁 시대로 돌입하고 있다. 미래 음악 시장의 대세로 일컬어지는 ‘스트리밍 라디오’들이다. 공짜로 무궁무진한 음원을 제공하고 중간에 광고를 삽입한다. 음원을 다운로드해서 ‘소유’하는 대신, 온라인 라이브러리에서 때때로 꺼내어 ‘소비’하는 방식이다. 나 역시 그 매력에 푹 빠졌다. 점점 단 돈 얼마라도 지불하고 음악을 듣는 게 바보처럼 여겨지기 시작한다. 참을 수 없는 공짜의 유혹이다. 그러나 100% 공짜는 없는 법. 음악은 공짜지만 사실 통신비가 더 나가는 걸 깜빡 잊고 있었다. 우리 주머니가 얇아지는 것은 매한가지인 거다. 더 큰 문제는 '스트리밍 라디오'가 새로운 비지니스 모델로 각광받으면서 자칫 문화 콘텐트(공짜 음악)가 '미끼상품'화할 가능성이다. 실제 애플의 신제품(아이폰6) 행사장에서 공개된 이번 U2의 앨범에 애플은 1억 달러를 썼고 그만한 광고효과를 봤다. PPL(간접광고) 범벅인 드라마를 보면서 드라마를 위한 PPL인지, PPL을 위한 드라마인지 의심스러울 때만큼이나 개운치 않은 기분이다.


양성희 문화스포츠 부문 부장대우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