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 election at a crossroad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n election at a crossroads

As the Democratic Party suffered a crushing defeat in the midterm elections on Nov. 4, President Barack Obama became a target of blame. The opposition Republican Party is celebrating the idea that the election outcome is proof that the Obama administration’s policy direction is wrong. Even the Democrats blamed the president for the defeat. American media practically declared that Obama is helpless, even though he has two more years left in office.

Considering the report card so far, the criticism seems justifiable. The Democratic Party was crushed in most of the contended elections, and the outcome seems to reflect the voters’ judgment on the administration.

As the president gets involved in the election campaign in the United States, the defeat of the ruling party means defeat of the president.

U.S. sentiment is not so favorable after economic and foreign policy failure. And the recent Ebola crisis has added anxiety. Voters could not trust the authorities, who seemed harried in their response to the Ebola crisis. Obama is not entirely at fault, but when it comes to national leadership issues, it is only natural for the president to take a chunk of the responsibility.

So is the current crisis solely President Obama’s fault?

In the past few years, support for the Republican Party has been the lowest in history. In most opinion polls before the midterm elections, only 36 percent of the respondents supported the party. While the GOP gained its first majority in both the House and the Senate in eight years, its support ratings are not moving up. They’re actually lower than the approval ratings for the president, at 42 percent. In other words, the victory reflects dissatisfaction for President Obama, not support for the Republicans.

The election turnout should make politicians even humbler. The estimated turnout for the election was 36.6 percent, the lowest since the end of World War II. Only 13 percent of voters under 30 went to the polling stations. More than 40 percent of voters who did not cast a vote were minorities, including the black and Hispanic population. The traditional Democratic supporters chose not to vote. It is no coincidence that President Obama said the day after the election, “To everyone who voted, I want you to know that I hear you. To the two-thirds of voters who chose not to participate in the process yesterday, I hear you, too.”

The 2014 midterm election is expected to be recorded as the most expensive election in U.S. history. More than 1 trillion won ($9.2 billion) not counted in the statistics was also used. Broadcasters enjoyed a more than 30 percent increase in election advertisement sales. But after making enormous investment in publicity, people still did not vote. Blaming the president doesn’t explain the situation. In the end, people distrust politics in general.

The midterm elections were important, but the more intense presidential election game is slated for 2016. While the Republican Party holds the majority in Congress, it doesn’t necessarily mean that the GOP will have an advantage. The outcome depends on which party better communicates with the citizens and changes to meet the calling of the period.

The contest is not over yet.

The author is the Washingt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JoongAng Ilbo, Nov. 8, Page 30

by LEE SANG-BOK




지난 4일 미국 중간선거에서 집권여당이 참패하자 온갖 비난이 오바마 대통령에게 쏠리고 있다. 야당인 공화당은 오바마의 정책 방향이 잘못됐다는 걸 입증했다고 기세등등하다. 같은 당인 민주당에서조차 대통령을 패배의 원흉으로 몰아가는 분위기다. 미국 언론들은 임기가 2년이나 남은 오바마를 사실상 식물 대통령으로 규정했다.
성적표만 놓고 보면 틀린 말은 아니다. 접전 지역 대부분을 뺏기는 압도적 패배를 당했기 때문이다. 그만큼 정권 심판론이 먹혔다는 얘기다. 미국에서 대통령은 선거운동에 동참하기 때문에 여당이 진 건 곧 대통령이 진 거나 다름없다. 대통령의 경제·외교정책 실패로 민심이 싸늘해졌다는 것도 사실이다. 하필이면 에볼라 사태까지 겹쳐 불난 집에 부채질한 꼴이 됐다. 에볼라 위기에 우왕좌왕 대처해 정부를 믿을 수 없다는 반감만 키웠다. 이 모든 걸 오바마 대통령이 잘못한 건 아니지만, 국가 리더십 문제에 대해 대통령이 가장 큰 책임을 지는 건 자연스러워 보인다.
하지만 지금 상황이 과연 오바마만의 위기일까.
최근 몇 년간 공화당의 지지율도 바닥을 치고 있다. 중간선거 직전 대부분의 여론조사에서 공화당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36%선에 불과했다. 8년 만에 연방의회 상하원을 다 장악했다면 지지율이 급등할 만도 하지만, 숫자는 움직일 줄 모른다. 야당이 그토록 폄하하는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42%)보다도 못하다. 다시 말해 이번 승리는 반(反)오바마 효과로 어부지리를 얻은 거지 공화당이 잘해서는 아니라고 볼 수도 있다.
투표율을 보면 더 겸손해질 수밖에 없다. 잠정 집계된 이번 선거 투표율은 36.6%로 2차 세계대전 이후 최저다. 30대 미만 투표율은 13%에 불과했다. 투표하지 않은 유권자 중 40% 이상이 흑인과 히스패닉 등 소수계로 알려졌다. 전통적인 민주당 지지자들이 투표장에 가지 않은 것이다. 선거 다음날 오바마 대통령이 패배를 인정하면서도 "투표를 하지 않은 국민 3분의 2의 목소리도 듣겠다"고 말한 건 결코 우연이 아니다.
이번 선거는 미국 역사상 가장 비싼 중간선거로 기록될 전망이다. 통계에 잡히지 않는 검은 돈만 1조원 이상이 투입됐다. 방송사들의 선거 광고 수익도 30% 이상 증가했다. 하지만 이런 막대한 홍보 물량을 쏟아붓고도 국민들을 투표장에 보내는 데 실패했다. 이를 대통령의 문제로만 보면 해석이 안된다. 결국 정치권 전반에 대한 불신이 팽배한 거고, 그런 분노의 에너지가 어디로 향할지는 예단하기 어렵다.
중간선거도 중요하지만 대선이라는 더 피말리는 게임이 2016년 치러진다. 공화당이 이번에 정국의 주도권을 잡았지만 본선에 꼭 유리하다고 볼 수는 없다. 그 사이 여야 중 누가 더 국민과 소통하고 시대상에 맞게 변화하느냐가 승패를 가를 걸로 보인다. 승부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이상복 워싱턴특파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