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shing through clergy tax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Pushing through clergy tax

The discussion over imposing a tax on clergy that has been ongoing for 46 years is not likely to be concluded any time soon. Saenuri Party lawmakers on the Strategy and Finance Committee met with religious leaders at the National Assembly VIP dining room on Nov. 24 to try to seek their understanding of the taxation, set to be implemented next year. But the Christian leaders strongly protested, saying the tax amounted to religious persecution.

Last year, the government announced that the income tax ordinance would be revised to classify income of the clergy as a “reward” and impose taxes starting in 2015. Religious leaders protested, saying it could lead to an audit of religious organizations. But the government offered a revised plan to include benefits like earned income tax credit and replaced tax withholding with self-assessment and payment.

Since the revised plan is far more relaxed, it was considered symbolic rather than a move that would actually expand tax revenue. But even this nominal plan is being opposed by the religious leaders, and it is uncertain whether it will be passed in the National Assembly. Those who oppose it are conservative Christian leaders. Catholics and Buddhists have embraced the tax plan, and the liberal Christian leaders are also favorable to the idea.

The conservative Christians claim that religion is separate from economy. They also seem to think that imposing tax on pastors is insulting to the clergy. But the Republic of Korea is governed by its Constitution. Religion cannot be above the Constitution, which says: “All citizens have the duty to pay taxes under the conditions as prescribed by law.” No clause in the tax law excludes the clergy from the duty. The decision not to impose income tax on them was a tactic used by previous authoritarian governments to appease the religious sector. So taxing the clergy is not introducing a new rule but a process of normalization.

Taxation of the clergy is the global standard. The American clergy pay federal income tax, and in the United Kingdom, pastors who are paid more than 8,500 pounds ($13,343) pay tax not only on their cash compensation but also on goods. In Japan, the clergy are required to withhold tax on their compensation.

A recent Real Meter survey showed that 71.3 percent of respondents support taxing the clergy, while only 13.5 percent oppose it. But the Saenuri Party is reluctant to process the bill for fear of opposition from mega churches. It is self-contradicting as the ruling party did not allow the labor unions to get involved in the discussion of public servants’ pension reform but still respect the opinions of the affected party when it comes to the clergy tax. The conservative Christian clergy need to change their position on tax. Jesus said, “Render to Caesar the things that are Caesar’s.”

The author is an international and political news write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Nov. 28, Page 29

by KIM JUNG-HA





46년간 끌어온 종교인 과세 논의가 올해도 무산될 위기에 놓여 있다. 국회 기획재정위 소속 새누리당 의원들은 지난 24일 국회 귀빈식당에서 종교계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내년부터 시행될 예정인 종교인 과세방안에 대해 이해를 구하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일부 개신교 측 인사들이 “종교 탄압”이라며 강하게 반발해 분위기가 썰렁했다고 한다. 지난해 정부는 소득세법 시행령을 고쳐 2015년부터 종교인 소득을 ‘사례금’으로 분류, 세금을 매기겠다고 발표했다. 종교계는 “종교단체에 대한 세무 사찰이 될 수 있다”고 항의했다. 그러자 정부는 납부방식을 원천징수 대신 자진신고ㆍ납부로 전환하고, 근로장려세제(EITC) 도입 등의 혜택을 추가한 수정안을 마련했다. 원안보다 훨씬 완화된 내용이어서 “세수 증대보다는 종교인 과세라는 상징적 의미만 남았다”는 평가가 나올 정도였다. 그런데 이마저도 종교계 반발에 부닥쳐 국회 통과가 불투명한 실정이다. 반발하는 쪽은 정확히 말해 개신교 보수교단이다. 천주교계와 불교계는 과세 방침을 수용하고 있다. 개신교에서도 진보교단은 납세에 긍정적이다. 개신교 보수교단의 주장은 한마디로 “종교의 영역은 경제 영역과 다르니 특수성을 인정해 달라”는 것이다. 목회자에게 소득세를 부과하는 건 성직에 대한 모독이란 인식도 깔려있다. 그러나 대한민국을 운영하는 기본 룰은 헌법이다. 종교의 특수성이 “모든 국민은 법률이 정하는 바에 의하여 납세의 의무를 진다”는 헌법 규정보다 상위 가치일 순 없다. 현행 세법 어디를 뒤져봐도 종교인의 소득은 비과세대상이란 규정이 없다. 그동안 관행적으로 세금을 매기지 않았을 뿐이다. 과거 권위주의 시대에 정부가 사회 불만을 누그러뜨리기 위해 종교계에 던진 유화책이기도 하다. 그런 점에서 종교인에 대한 과세는 새로운 규칙을 도입하는 게 아니라 그동안의 ‘비정상’을 정상화시키는 과정으로 이해해야 한다. 종교인 과세는 글로벌 스탠더드다. 미국의 성직자는 연방소득세를 내고 있고, 영국에선 1년에 8500파운드(약 1472만원) 이상의 보수를 받는 목사는 현금 뿐 아니라 현물에 대해서도 세금을 납부한다. 일본에서도 종교인은 원천징수의무자다.
최근 리얼미터 여론조사에선 종교인 과세에 71.3%가 찬성했다. 반대는 13.5%에 불과했다. 여론이 이렇게 압도적인데도 새누리당은 대형교회들의 반발을 우려해 종교인 과세법안 처리를 주저하고 있다. 새누리당이 공무원연금 개혁 논의에선 노조가 개입하면 안된다고 하더니 종교인 과세에선 당사자들의 의사를 그토록 존중하는 것도 모순이다. 개신교 보수교단도 납세에 대한 인식을 바꿔야 한다. 예수님도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바치라”고 하지 않았던가.

김정하 정치국제부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