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ber dodges rules that govern taxi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Uber dodges rules that govern taxis


“Smartphone application connecting a neighbor who needs a ride with one who can give a ride.”

The online catchphrase for the controversial ride-sharing service Uber caught my eye. Connecting neighbors is an interesting expression. It sounds more like carpooling, the sharing of rides among commuters whose destinations are nearby. I looked up specific information about this service, and the “neighbor” changes to a “client.”

Uber offers a luxury limousine service that can be reserved using mobile devices. Its vehicles range from luxury Korean sedans to foreign cars like Mercedes and Audis. It is actually a car service not for neighbors, but rather for regular taxi riders. It reminded me of gypsy cabs, the unlicensed operation that once caused social problems in Korea. The only notable difference is the role of the smartphone application in linking customers and drivers.

The story of Uber’s beginning in San Francisco in 2009 illustrates the real purpose of the service. The frustrated founder came up with the idea for the business after he had been waiting a long time for a cab. It is essentially an alternative to taxis.

Uber claims to be a product of the “sharing economy,” one where more value can be created by sharing existing products or services. For Uber, the vehicles are shared. But its service is more than carpooling and less than a full-fledged taxi operation. It is illegal in every way. The Passenger Transport Service Act prohibits offering rides and charging a fare using privately owned cars or rental cars. Since Uber was introduced in Korea last year, most of its drivers use rental cars.

Moreover, the Passenger Transport Service Act defines strict conditions for taxi operation. Taxi drivers also have to meet various requirements as well as obtain a taxi license. Criminal records are reviewed, and they receive regular training. However, Uber does not comply with these rules. In fact, the rules have not been applied to Uber since it did not go through the legal procedure to be registered as a taxi operator.

That’s wh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the city of Seoul defined Uber as illegal. But more than 70 Uber cars are in operation in Seoul alone, serving 300-plus riders daily. Regular taxi operators suffer a considerable loss. Last week, 3,000 taxi drivers held a rally to protest Uber.

Some who criticize our taxi service as outdated support the idea of Uber. Uber offers high-end vehicles and doesn’t refuse any passenger. Uber drivers are more courteous. There is no need to mention how poor the taxi service can be in Korea. But that should not be an excuse for avoiding the law. Let’s say licensed restaurants or bars offer lousy service. Would allowing unlicensed stores be an acceptable solution? Taxi service needs to improve for sure. But illegal operations like Uber cannot be an alternative if we are to maintain a minimum of social order.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editor of JTBC.

JoongAng Ilbo, Nov. 27, Page 34

by KANG KAP-SAENG




'교통편이 필요한 이웃과 운전을 할 수 있는 이웃을 연결해주는 스마트폰 어플'
최근 인터넷에서 본 문구다. 논란이 되고 있는 '우버(UBER)'에 대한 소개였다. 이웃과 이웃을 연결해준다는 표현이 눈에 들어왔다. 출퇴근길에 방향이 같은 사람들을 태워주는 카풀과 유사하단 느낌이 들었다. 자세한 정보를 확인해봤다. 그런데 세부 설명에선 '이웃'이 '고객'으로 바뀌었다. 고객이 모바일 앱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예약할 수 있는 최고급 리무진서비스란 설명이었다. 이용 가능한 차량도 국산 최고급 승용차에서부터 벤츠, 아우디 같은 고급 수입차까지 다양했다. 이웃이 아닌 일반 승객을 대상으로 한 택시영업인 셈이었다. 한때 사회문제까지 야기했던 자가용택시, 이른바 '나라시택시'가 떠올랐다. 굳이 다른 점을 찾자면 스마트폰 앱을 통해서 승객이 연결된다는 정도다.
2009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시작된 우버택시의 탄생 과정만 봐도 그렇다. 창업자가 오랜 시간 잡히지 않는 택시에 짜증을 내다 사업을 구상한 걸로 알려져 있다. 택시 대용이란 얘기다.
우버는 '공유 경제'를 거론한다. 이미 있는 제품이나 서비스를 여럿이 공유하면서 부가가치를 올릴 수 있다는 주장이다. 우버 입장에선 승용차가 그 대상이다. 하지만 카풀정도라면 모를까 본격적인 택시영업은 얘기가 다르다. 이는 명백한 불법이다. 현행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은 자가용이나 렌터카를 이용해 돈을 받고 승객을 태우는걸 금지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 국내에 도입된 우버택시는 대부분 렌터카를 사용하고 있다.
게다가 현행법에선 택시회사의 설립요건을 엄격하게 규정하고 있다. 택시기사 역시 자격증과 함께 여러 기준을 충족해야만 한다. 각종 범죄기록까지 따져본다. 또 정기적으로 교육도 받는다. 하지만 우버택시는 이런 요건을 하나도 안 지킨다. 아니 적용이 안 된다. 택시회사 설립을 위한 아무런 법적 절차도 밟지 않았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우버택시를 불법으로 규정한 것도 이 때문이다. 그런데도 현재 서울에서만 70여 대의 우버택시가 운행하고 있다고 한다. 하루 이용객도 300명에 달한다고 하니 일반택시들로선 피해가 피부에 와닿을 만하다. 일주일 전에는 택시기사 3000여 명이 우버택시 영업에 항의하는 집회까지 열었다.
일부에선 뒤떨어지는 일반택시 서비스를 거론하며 우버택시를 옹호한다. 고급차에 승차 거부없고 기사도 친절하단거다. 국내 택시 서비스가 미흡한 건 새삼 더 언급할 필요가 없을 정도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불법을 용인할 수는 없다. 정식 허가받은 음식점이나 주점의 서비스가 엉망이라고 치자. 주변에 서비스 좋은 무허가 불법 업소가 우후죽순 들어서도록 놔두는 게 해법일까. 택시서비스는 분명 향상시켜야 한다. 그러나 우버택시같은 불법을 대안으로 가져와선 안 된다. 최소한의 사회질서를 유지하기 위해서라도 말이다.
강갑생 JTBC 사회 1부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