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roversy delays space project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Controversy delays space projects

“Not much could be done after we were ‘branded,’” said an official from the Ministry of Science, ICT and Future Planning on Dec. 3, the day after the National Assembly passed next year’s budget plan. He was talking about the omission of 41 billion won ($36 million) for an exploratory mission to the moon following a “budget note slip-in” controversy.

A “budget note slip-in” is used by lawmakers as a way to slip in a budget plan for their districts while reviewing the budget proposal. Lawmakers secretly submit these requests in a note to members of the Special Committee on Budget and Accounts.

The space project subsequently came under fire.

It wasn’t included in the original budget proposal by the government and was brought to the committee for discussions later. However, it’s not a project with local interests in mind. It’s a national science and technology project from the second Space Development Promotion Basic Plan, which was finalized in 2011.

It wasn’t included in the initial budget because the outcome of the Ministry of Science, ICT and Future Planning’s preliminary research came late.

Preliminary research investigates the validity of its policy, technical plausibility and economic efficiency.

But it’s hard to predict accurate demands for the space project, so a survey was conducted on citizens’ intentions to take the tax burden and opinions on the project. That’s why the survey results came in too late, but the survey outcome is what counts.

Among the 1,000 adults surveyed nationwide, 70.3 percent responded that moon exploration was necessary.

For the project, they are willing to pay “an average of 3,305 won per household for the next five years.”

So how can the budget for the space program be considered a note slipped in for specific interests?

Because the government failed to secure a budget for it, the launch of a test simulator scheduled for 2017 had to be postponed. The impact of the delay will be considerable. The test orbiter was supposed to replace the communication function of the U.S. lunar landing module to be launched in 2018. In return, the Korean government would benefit from technological cooperation with NASA.

As next year’s budget plan was processed, key members of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y concentrated “budget bombs” on their districts in Busan and South Jeolla. The budget for local social overhead costs (SOC) increased by 75 billion won from the original government proposal. It is nearly twice that of the budget for moon exploration. Do politicians really have any right to accuse scientists of “note-slipping”?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writer at the JoongAng Ilbo.

by KIM HAN-BYEOL



“일단 '딱지'가 붙고 나니 도저히 방법이 없네요.”
새해 예산안이 국회를 통과한 다음날(3일). 미래창조과학부 관계자는 기자에게 이렇게 말했다. 달 탐사 사업비 410억원이 ‘쪽지 예산’ 시비 끝에 빠진 걸 가리킨 말이다.
‘쪽지 예산’은 국회의원들이 예산안을 심사하며 자기 지역구 민원사업을 슬쩍 끼워넣는 행태를 꼬집는 말이다.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들에게 쪽지로 민원을 전달한다고 이런 이름이 붙었다.
달 탐사 사업도 이런 ‘쪽지 예산’ 시비에 휘말렸다. 정부가 원래 제출한 예산안에는 포함되지 않았는데 관련 상임위에서 뒤늦게 추가됐다는 이유다. 예결위 서영교(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2017년 선거를 앞두고 달 탐사 우주쇼를 벌이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하지만 달 탐사는 지역 민원사업이 아니다. 2011년 확정된 제 2차 우주개발진흥기본계획에 따른 국가과학기술 사업이다. 처음부터 예산안에 포함되지 못했던 건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가 늦게 나왔기 때문이다. 예비타당성 조사는 정책타당성ㆍ기술성ㆍ경제성을 따진다. 하지만 달 탐사 사업은 정확한 수요 예측이 힘들어 국민에게 사업 선호도와 조세부담 의사를 물었다. 그 탓에 시간이 오래 걸린 것이다. 중요한 것은 설문 결과다. 전국의 성인 1000명 중 70.3%는 '달 탐사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사업 추진을 위해 '향후 5년간 가구당 평균 3305원을 부담할 수 있다'는 의사도 밝혔다. 이런 사업을 위한 예산을 과연 ‘쪽지 예산’이라고 부를 수 있을까. 예산 확보에 실패한 정부는 2017년으로 예정했던 시험용 궤도선 발사를 미루기로 했다. 그 파장은 만만치 않다. 시험선은 이듬해 발사될 미국 달 착륙선의 통신중계 기능을 대행할 예정이었다. 그 대가로 정부는 미 항공우주국(NASA)과 기술 협력을 추진해 왔다. 유도항법제어 등 달 탐사 핵심 기술을 확보하고 시험선 발사비도 아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시험선 발사 연기로 이런 NASA와의 협력 일정 재조정이 불가피해졌다. 뒤늦게 이 소식을 들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의 한 연구원은 “황당하다"며 "(과학의 문제를) 이렇게 정치적으로 다룰지 몰랐다”고 말했다.
여야 실세들은 이번에 새해 예산안을 처리하면서 부산ㆍ전남 등 자신들의 지역구에 ‘예산 폭탄’을 퍼부었다. 그 탓에 지역 사회간접자본(SOC) 예산이 당초 정부안보다 750억원 이상 늘었다. 달 탐사 예산의 두 배 가까이 되는 규모다. 그런 정치인들이 과학자들 앞에서 ‘쪽지 예산’ 운운할 자격이 있는지 되묻고 싶다.
김한별 사회부문 기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